필로폰 투약 혐의로 해고된 한겨레 기자, 재심 요구
필로폰 투약 혐의로 해고된 한겨레 기자, 재심 요구
허아무개 기자 “한겨레 구성원에 죄송”…“즉시 해고 사유인지 다시 판단 구하고 싶어”

필로폰(메스암페타민) 투약 혐의로 경찰수사를 받다가 한겨레신문에서 해고된 허아무개(38) 기자가 지난 28일 오후 회사에 재심을 요청했다. 징계에 대한 이의신청이 제기된 만큼 재심 기일은 조만간 잡힌다.

한겨레는 지난 22일 인사위원회에서 허 기자를 해고했다. 허 기자에게 적용된 사규는 ‘법령 및 질서 존중 의무 위반’, ‘품위 유지 및 회사 명예 훼손’, ‘형사소송 원인 되는 불법 행위 및 규정 위반’ 등 금지 규정으로 알려졌다.

허 기자는 29일 오후 미디어오늘과 통화에서 “즉시 해고 조처가 될 만한 사유인지 판단을 다시 받아보고 싶다”고 말했다.

허 기자는 “회사가 이 사건으로 심각하게 명예훼손을 당했다고 판단할 수 있다. 그 마음을 이해 못하는 것은 아니”라며 “여러 면에서 회사에 누를 많이 끼쳤기 때문에 할 말은 없다. 즉시 해고 조처를 했다고 해서 섭섭함을 갖거나 그런 차원에서 이의를 제기한 것은 아니”라고 설명했다.

허 기자는 “다만 한국사회는 한 번도 약물 범죄자 인권에 대해 논의·검토한 적 없었다”며 “마약이라는 단어 자체가 혐오를 담고 있는 데다가 그동안 약물 범죄자들은 보통 자신들의 범죄 수준이나 그 내용과 무관하게 사회에서 격리·퇴출돼 왔다”고 지적했다.

▲ 서울 마포구 한겨레신문사 사옥 사진=이치열 기자
▲ 서울 마포구 한겨레신문사 사옥 사진=이치열 기자
허 기자는 “그런 움직임이 과연 옳은 것이냐에 대해 인권단체를 중심으로 문제 제기가 있어 왔다”며 “한겨레가 민주주의 가치를 지향하는 우리사회 자산이라는 점에서 이 문제를 함께 고민해보고 싶다”고 설명했다.

허 기자는 “실정법을 위반한 것은 맞으나 언젠가 계기가 된다면 약물 범죄자 인권에 대한 과도한 사회적 비난과 혐오는 없는지 살펴볼 일”이라며 “내가 무죄를 주장하는 것은 아니다. 한겨레와 한겨레를 아껴주는 분들에게 큰 실망을 끼친 것에 대해 마음 깊게 죄송한 마음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16일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필로폰 투약 혐의로 조사 중인 허 기자의 모발 검사결과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지난 28일 오전 미디어오늘과 통화에서 “현재 수사 중”이라며 “아직 검찰에 사건을 송치하지 않은 상태”라고 말했다.

경찰은 허 기자가 지난 3월 중순 서울 성동구에서 신원을 알 수 없는 동행인과 한 차례 투약을 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허 기자를 입건한 경찰은 향후 기소 의견으로 사건을 검찰에 송치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겨레는 지난 16일 사과문에서 “한겨레신문사는 독자와 주주, 시민 여러분께 커다란 충격과 실망, 심려를 끼쳐드린 데 대해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한겨레는 “누구보다도 엄격한 도덕률을 지켜야 할 한겨레 구성원이 이런 불미스러운 일에 연루된 사실에 부끄러움을 넘어 참담한 마음을 금할 수 없다”며 “거듭 반성하며 다시 한 번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신민철 2018-05-30 18:46:39
기자라는 직업의 무게를 너무 가볍게 여긴 듯하네요.
성폭행, 마약, 음주운전 등 유독 이런 범죄에는 대중들의 잣대가 엄중합니다.
초범이라고 해도 자숙의 기간이 필요할텐데 한달도 안되서 재심이라니.
누가봐도 아직 약기운이 덜 풀렸다고 생각할 것입니다.
그것이 바로 인권을 논하기전에 법과 규범이 먼저 있는 이유입니다.


qwr124 2018-05-30 15:29:02
최고의 메이저사이트 소개소!!

누구보다 믿을수있고 안전검증된 사이트 소개해드립니다!!

각 배팅스타일에 맞춘 서비스 보유중!!

먹튀시 최대 2000만원 보장!!

보다 신뢰있고 안전확보된놀이터에서 이용하세요~!!^^

카 톡 : C P T 4

언터처블 2018-05-30 10:09:36
'억울하다'는 뜻인가 싶었다. 괜히 읽었다. 마약범죄자 인권 보호를 위해 마약한 줄 알겠다. 사기업은 위법한 행위를 한 구성원을 규정에 따라 처리할 권리와 의무가 있다. 중요한 건 '규정에 따라'다. 규정을 어겼으면 책임을 져야 한다. 그리고 '허재현'이라 보도하지 않는 이 기사가 바로 인권이 보호되고 있다는 증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