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필요하면 수시로 남북정상 실무회담”
문재인 대통령 “필요하면 수시로 남북정상 실무회담”
2차 정상회담 같은 만남 필요성 강조하면 가을 평양회담 이전 3차 회담 가능성 밝혀…남북관계 개선 효과 상당한 것으로 평가

문재인 대통령이 상시 남북정상회담을 시사했다. 2차 남북정상회담이 전격 이뤄진 가운데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서 이 같은 만남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앞으로도 추가 회담의 여지를 밝혔다.

문 대통령은 28일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남북 간에 지난 판문점 회담이나 올해 가을에 예정돼 있는 평양 회담처럼 격식을 갖춰 정기 회담을 갖는 것은 남북 관계 발전에 매우 중요한 일”이라며 “그에 더해 정기적인 회담 사이에라도 긴급한 필요가 있을 경우 이번처럼 판문점 남측 지역과 북측 지역을 번갈아 오가며 실무적인 회담을 수시로 할 수 있다면 남북 관계의 빠른 발전을 더욱 촉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의 정상이 긴급한 현안을 논의하기 위해 번잡한 절차와 형식을 생략하고 일상적인 만남처럼 쉽게 연락하고 쉽게 약속하고 쉽게 만났다는 사실”을 2차 정상회담의 성과로 들었다.

문 대통령은 이 같은 정상간 만남을 위해 후속조치도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앞으로도 유사한 회담 방식이 있을 수 있다는 것을 염두에 두고, 유사시 대통령 직무대행이나 군통수권 등의 공백을 막기 위한 사전준비, 또 군 수뇌부와 NSC 상임위원들의 비상 대기 등 필요한 조치들과 취재진의 균형을 갖추는 문제, 또 관련국들에 대한 사전 및 사후 통지 방안 등을 미리 잘 강구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지난 26일 문재인 대통령은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으로 이동해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2시간 동안 만났다. 이와 관련해 헌법 제71조에 따르면 대통령 궐위 시 국무총리 또는 법률이 정한 국무위원의 순으로 권한을 대행하도록 돼 있는데,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을 만날 때 이낙연 국무총리는 해외순방을 가 있었기에 그 다음 순인 김동연 부총리가 맡았다는 보도가 나왔다. 

이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대통령 해외순방이 있을 때와 마찬가지로 절차를 밟은 것일 뿐이며 문 대통령이 후속조치 지시를 내린 것은 일반적인 후속 조치를 내린 것이라고 전했다.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정상회담을 하기 앞서 백두산 그림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정상회담을 하기 앞서 백두산 그림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문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과 수시 회담 가능성을 열어놓은 것은 서로 ‘오해’를 부르는 상황이 왔을 때 이제는 정상이 만나 직접 해결할 정도로 남북관계가 진전됐다는 걸 강조하기 위해서다. 실제 가을께 평양 정상회담 이전에 북미관계나 판문점 선언 이행 문제를 놓고 3차 정상회담도 열 수 있다. 오는 12일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을 위한 실무협상이 벌어지는 가운데 남북정상 상시 회담이 열릴 수 있다는 문 대통령의 발언은 북미정상회담 성공을 위한 중재자 역할에 적극 나서겠다는 뜻으로도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지난 27일 2차 정상회담 결과를 발표하면서 “회담 사실을 미리 알리지 못한 것에 대해 양해를 구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북미정상회담 성공을 일궈내는 것, 판문점 선언의 신속한 이행과 함께 해 나가는 것이 중요한 시점이라고 봤다. 그런 상황에서 김 위원장이 요청을 해왔고 남북 실무진이 통하는 것보다 직접 만나서 허심탄회한 대화가 필요하다고 판단해서 전격 회담이 이뤄진 것”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