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겨레 마약 투약 기자 해고… 이의신청 오늘까지
한겨레 마약 투약 기자 해고… 이의신청 오늘까지
긴급 인사위 열려고 했지만 당사자 반대로 22일 인사위 개최… 경찰 “현재 수사 중”

한겨레가 필로폰(메스암페타민) 투약 혐의로 입건된 자사 허아무개(38) 기자를 지난 22일 인사위원회를 통해 해고했다.

지난 16일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필로폰 투약 혐의로 조사 중인 허 기자의 모발 검사결과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밝혔고 한겨레는 직후 “곧바로 해당 기자의 징계 절차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당초 한겨레는 허 기자 모발에 대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양성 판정이 있던 지난 16일 긴급 인사위원회를 개최하려고 했으나 이는 한겨레 단체협약에 따라 당사자 동의가 있어야 했다. 

허 기자의 반대 입장에 따라 긴급 인사위는 열리지 않았다. 이후 절차에 따라 지난 22일 인사위가 열렸고 그 결과는 징계 해고였다. 한겨레신문 설명에 따르면 당일 포함해 7일 안에 이의신청이 가능하다. 허 기자는 오늘(28일)까지 재심을 청구할 수 있다.

▲ 서울 마포구 한겨레신문사 사옥 사진=이치열 기자
▲ 서울 마포구 한겨레신문사 사옥 사진=이치열 기자
한겨레 관계자는 28일 오전 “현재까지 이의신청이 제기되진 않았다”고 말했다. 허 기자에게 적용된 사규는 ‘법령 및 질서 존중 의무 위반’, ‘품위 유지 및 회사 명예 훼손 금지’, ‘형사소송 원인 되는 불법 행위 및 규정 위반’ 등 금지 규정으로 보인다. 

미디어오늘은 허 기자에게 이의신청 여부에 대한 입장을 듣기 위해 연락했으나 받지 않았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관계자는 28일 오전 미디어오늘과 통화에서 “현재 수사 중”이라며 “아직 검찰에 사건을 송치하지 않은 상태”라고 말했다. 경찰은 허 기자가 지난 3월 중순 서울 성동구에서 신원을 알 수 없는 동행인과 한 차례 투약을 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허 기자를 입건한 경찰은 향후 기소 의견으로 사건을 검찰에 송치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음음 2018-05-28 16:32:19
왜 재현하지 못하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