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그제 불출마, 어제 출마, 오늘 불출마, 웃기죠?”
손학규 “그제 불출마, 어제 출마, 오늘 불출마, 웃기죠?”
손학규 바른미래당 선대위원장, 23일에는 “당에서 추대해도 출마 안 해”, 24일에는 “이기는 후보 내야” 출마 시사, 25일에는 “당 내 갈등” 말하며 결국 불출마 선언

손학규 바른미래당 중앙선거대책위원장이 25일 서울 송파을 재선거에 결국 불출마하겠다고 선언했다. 앞서 손학규 위원장은 23일까지 출마 의사가 없다고 했다가, 24일 돌연 “선거에선 이기는 후보를 내는 것이 원칙”이라며 출마 의사를 밝혔다. 

이미 송파을에 유승민 공동대표계가 미는 박종진 송파을 바른미래당 후보가 준비한 상황에서 송파을 재선거를 둘러싼 당내 갈등이 깊어지자 결국 25일 불출마를 선언했다. 23일 불출마, 24일 출마, 25일 다시 불출마 의사로 바뀌었다.

손학규 위원장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저는 송파을 재선거에 출마할 생각을 접는다”며 “여러분들의 간곡한 요청으로 당과 지방선거를 살리기 위해, 제가 죽는다는 심정으로 송파을 선거에 나설 뜻을 밝혔으나 당의 겉잡을 수 없는 혼란과 분열로 인해 다시 생각을 접는다”고 밝혔다.

손 위원장은 “잠시나마 염려를 끼쳐드린 유승민 공동대표와 박종진 바른미래당 후보께 진심으로 죄송스럽게 생각하며 송파을 선거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손 위원장은 “아무쪼록 당이 하나로 합쳐져 서울시장 선거와 지방선거에 승리해 다가올 정치개혁에 바른미래당이 중도 개혁정당으로 중심에 설 수 있게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손 위원장은 기자회견 뒤 기자들에게 “그저께 불출마를 얘기했다가, 어제 출마했다가, 오늘 불출마했다고 했다. 웃기죠?”라고 묻기도 했다.

▲ 25일 손학규 바른미래당 중앙선거대책위원장이 서울 국회 정론관에서 불출마를 선언한 뒤 기자들과 이야기하고 있다. 사진=정민경 기자.
▲ 25일 손학규 바른미래당 중앙선거대책위원장이 서울 국회 정론관에서 불출마를 선언한 뒤 기자들과 이야기하고 있다. 사진=정민경 기자.
손 위원장이 밝힌 것처럼 손학규 위원장의 출마로 인해 바른미래당의 갈등은 깊어졌다. 손학규 위원장을 ‘미는’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와 박주선 공동대표 등 전 국민의당 계와 현재 송파을 바른미래당 후보로 선거 유세를 뛰던 박종진 후보를 미는 유승민 공동대표 측, 즉 전 바른정당 계의 갈등이다. 박종진 후보는 바른정당의 영입1호 인사다.

손 위원장은 25일 기자들과 대화에서 자신이 전날 출마를 결정한 이유는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와 박주선 공동대표의 간곡한 부탁 때문이었다고 밝혔다. 손 위원장은 “박주선 공동대표와 안철수 후보가 송파을에 꼭 나가달라, 송파을 선거를 그냥 그렇게 놔둬서는 서울시장 선거가 안 된다고 말했다. 짧은 시간이었지만 대단히 깊은 고민을 했고, 유승민 대표를 만나서 어려운 과정 타계하기 위해 제가 나서겠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손 위원장은 “24일 출마결심을 하고 유승민 공동대표에게 말했지만, (유 대표는) 저의 뜻을 받아들이지 못하고 (당이) 분열됐다. 내 생각을 접는 것이 당의 통합과 지방선거에 (이로울 것이라) 생각했다”고 전했다.

손학규 위원장의 불출마 선언으로 바른미래당의 공천 관련 갈등은 한풀 수그러들었다.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가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나 “개인적으로 지난 며칠간 이 문제로 당에 분란이 있었던 것을 당대표로서 유감스럽게 생각한다. 손학규 위원장이 오늘 최종으로 출마의사를 접었는데 도움을 준 손학규 위원장에게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다만 유 공동대표는 공천을 둘러싼 당내 갈등을 “계파갈등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언론에서 누군가의 편을 들기 어려워 계파갈등을 주제로 쓴다고 이해하는데 개인으로는 계파갈등이 아니라, 원칙을 지키는 일에 매달린 것”이라고 말했다.

유 공동대표는 “박종진 후보는 25일이 후보 등록 마감이니 오늘 중 등록할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의의사자 2018-05-26 10:03:38
왜 그걸 미리 생각 모하죠 우리 민쵸들은 아는데 보이는데 악수가 빈번한것은 자아도취 입니다 존경받을때 떠났으면 다시 모셔올라 여기저기 러브콜 했을텐데요

정의의사자 2018-05-26 09:59:44
안타까운 쵸이스네요

존재감제로 몇놈 2018-05-26 05:25:16
2자도 존재감 없기로 손꼽히는 자로 스스로 무덤을 판자다. 저녁이 있는 삶 운운하고 토굴생활할때는 제갈량이 된지 알았는데 형편없는 원소가 되었다. 누구던 끼리 끼리 논다고 여포같은놈과 짝이 되었으니 어찌 천하 통일을 논할까! 오라 이놈도 6월 14일이면 존재감 제로 철새왕과 같이 되고만다 늙을수록 지혜가 발달되어야하는데 무식한 농부보다도 정치감각이 없으니 쯨쯧 국무총리라도 함하려하면 문재인에게 붙어야지 박근해에게 구걸하다 나가리 이제 칠수냐 !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