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루킹 특검법 여파에도 김경수 지지율 더 올랐다
드루킹 특검법 여파에도 김경수 지지율 더 올랐다
MBC 여론조사 김경수·김태호 격차 10.8%p→14.6%p 더 벌어져… 당선가능성 김경수(46.1%)>김태호(24.6%)

지난 21일 국회 본회의에서 ‘드루킹 특검법’ 통과된 이후에도 드루킹 댓글 조작사건 연루 의혹을 받는 김경수 경남도지사 후보의 지지율은 외려 더 올랐다는 여론조사결과가 나왔다.

MBC가 코리아리서치센터에 의뢰해 지난 19~21일까지 경남에 거주하는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19세 이상 남녀 812명(응답률 15.9%)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후보 지지도는 41.9%로 김태호 자유한국당 후보(27.3%)보다 14.6%p 차이로 앞섰다. 김유근 바른미래당 후보는 1.2%였다(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4p).

이번 조사결과는 MBC가 지난 3일 발표한 조사(김경수 38.7%, 김태호 27.9%) 때보다 두 후보 격차가 더 벌어졌다. 아울러 이번 조사에서 지지 여부와 상관없이 경남지사 당선 가능성을 물었을 때도 김경수 후보가 46.1%로 김태호 후보(24.6%)보다 두 배 가까이 높았다. 지난 조사에서 두 후보의 당선 가능성(김경수 40.2%, 김태호 29.4%)은 10.8%p 차이였다.

▲ 22일 MBC 뉴스데스크 리포트 갈무리.
▲ 22일 MBC 뉴스데스크 리포트 갈무리.
‘드루킹 특검’이 김경수 후보에게 어떤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하느냐는 질문에는 ‘영향 없을 것’이라는 응답이 43.4%(별로 영향을 미치지 못할 것 33.8%, 전혀 영향을 미치지 못할 것 9.6%), ‘부정적 영향’이라는 응답은 40.9%(매우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 12.7%, 대체로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 28.2%)로 오차범위 내에서 팽팽하게 나왔다.

경남에서 정당 지지도는 △민주당 47.1% △한국당 24.4% △정의당 6.1% △바른미래당 3.1% △민주평화당 0.4% 등 순이었다. 자세한 내용은 MBC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앞서 경남MBC도 지난 15일부터 16일까지 2일간 경남 거주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840명(응답률 3.5%)에게 차기 경남지사 지지도를 물었는데 김경수 후보 54.4%, 김태호 후보 34.2%, 김유근 4%로 나타났다(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4%p).

14일 리얼미터가 국제신문 의뢰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에서도 김경수 후보(48.2%)와 나머지 후보들(김태호 29.7%, 김유근 2.6%)의 격차가 컸다(경남 거주 만 19세 이상 남녀 807명의 응답. 응답률 4.9%.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4%p). 13일 한국리서치가 KBS와 한국일보 의뢰로 발표한 조사 자료 역시 김경수 후보(46.2%)가 김태호(27.8%)·김유근(1.9%) 후보를 압도했다(경남 거주 만 19세 이상 남녀 800명의 응답. 응답률은 18.7%.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5%p).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6765 2018-05-23 21:32:24
딴나라당 맨붕!!!

2018-05-23 17:52:04
이와 별개로 여전히 대구경북만 병신, 장애인 집단인걸 인증하는 꼴이네.

this88 2018-05-23 17:07:01
김경수후보때문에 오른게 아니잖아요.
한국당이 밀어주고 문대통령의 행보때문에 그런거죠.
남북화해 후 개발로드맵보면 한국당 뽑으면 진척이 안될건데 어찌합니까!!
한국당도 뭔가 계획이나 비젼을 내세우고 찍어달라고해야지
무조건 찍어달라면 요즘 그게 먹히나요?
요즘 핫한 나의원 비서사건을 보면 특정 인터넷싸이트에 완전 정치하는당이 장악당한것 같던데
한심합니다.
중학생입니다. 더는 추락안했으면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