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트럼프 배석자 없이 단독회담, 무슨 얘기 나눌까
문재인-트럼프 배석자 없이 단독회담, 무슨 얘기 나눌까
한미정상회담 효과 극대화 시키는 장치…회담 전후 남북 정상간 핫라인 필요성

오는 22일 미국 워싱턴 백악관에서 열리는 한미 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배석자 없이 단독회담을 하기로 했다.

남관표 국가안보실 2차장은 18일 기자들과 만나 “백악관 공식 일정으로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22일) 낮 12시께 배석자 없이 단독회담하고 자리를 옮겨 확대회담을 겸한 오찬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배석자 없는 단독회담이 잡힌 것은 남북 정상회담 그리고 북미 상회담으로 가는 중간다리 역할로 한미 정상회담의 효과를 극대화시키려는 양 정상의 이해관계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 16일 남북 고위급 회담이 취소되고 난 후 우리 정부는 ‘역지사지’ 정신이 필요하다면서 북미관계 중재자 역할에 적극 나설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는데 한미정상 단독회담에서도 북측의 입장과 미측의 입장을 조율하는데 초점을 맞출 것으로 보인다.

남관표 2차장도 이번 정상회담에 “이번 한미 정상회담은 북미 정상회담의 약 3주 앞둔 시점에 이뤄지는 만큼 남북 정상회담의 성공을 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으로 이어지도록 하는 가교 역할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 지난해 6월30일(현지시간)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단독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 지난해 6월30일(현지시간)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단독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제는 한미 정상간 단독회담에서 논의하게 될 북측의 메시지다. 북측이 남북고위급 회담을 취소한 ‘진의’부터 파악해 온전히 전달해야 꼬인 실타래를 풀 수 있다. 겉으로 드러난 취소 배경은 한미 공군연합훈련에 참가한 스텔스 전투기와 북한 정권을 비판하는 책을 쓴 태영호 전 주영공사 때문이다. 하지만 존 볼튼 미국 국가안보보좌관의 연이은 강경 발언이 쏟아지자 미국에 경고하기 위해 보내는 신호 아니냐는 분석도 나왔다. 결국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구체적 방법을 놓고 북미간 신경전이 표출되고 있고, 한미 정상회담의 풀어야 할 숙제가 됐다는 것이다.

남북 정상간 핫라인 통화가 필요하다는 의견도 나오는데 한미 정상회담 전후로 한 통화 시점에 따라 효과도 달라질 것으로 보인다.

한미 정상회담 전에 핫라인 통화가 이뤄지면 남북고위급 회담 취소 문제를 매듭짓는 모양새가 될 수 있고, 북측 메시지를 정확히 파악한 채로 한미 정상회담에 임할 수 있다.

반면 한미 정상회담 이후 핫라인 통화가 이뤄지면 문재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의 뜻을 핫라인으로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전달하는데 무게 중심이 옮겨갈 수 있다. 한미 정상회담 성과도 주제로 오를 수 있다. 남관표 2차장은 “한미 정상은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를 이어가고 밝은 미래를 보장하기 위한 방안에도 협의할 것”이라고 말해 체제안전 보장에 대한 한미간 조율도 의제 대상임을 우회적으로 밝혔다.

이우영 경남대학교 북한대학원 교수는 “한미 정상회담을 하기 전 남북 정상간 핫라인 통화가 이뤄지면 문재인 대통령의 운전자론, 중재자 역할에 대한 정당성을 부각시킬 수 있다고 본다”며 “정치적 효과로만 보면 정상회담 이후에도 할 수 있지만 정상회담 전후 모두 핫라인 통화를 하면 문재인 대통령의 중재자 역할이 부각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