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남수 YTN 사장 사의 표명 “미안하고 감사했다”
최남수 YTN 사장 사의 표명 “미안하고 감사했다”
불신임 중간 평가 직후 사내 게시판에 “이제 시청자 위치로”… YTN 노조 “보도 경쟁력 회복에 역량 집중할 것”

사내 중간 평가에서 불신임을 받은 최남수 YTN 사장이 지난 4일 오후 사의를 표명했다. 최 사장은 중간 평가 직후 사내 게시판에 “여러분의 마음을 얻지 못했다”며 “투표로 나타난 뜻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최 사장은 “여러분과 함께 YTN의 재도약을 펼쳐볼 기회를 갖지 못해 아쉽다”며 “하지만 이 과제 또한 여러분의 몫을 남긴다”고 말했다.

최 사장은 “이제 멀리서나마 YTN을 응원하는 시청자의 위치로 돌아간다”며 “그동안 미안한 것도 많았고 감사한 것도 많았다”고 덧붙였다.

▲ 최남수 YTN 사장. 사진=김도연 기자
▲ 최남수 YTN 사장. 사진=김도연 기자
노사 합의 파기 등을 이유로 지난 2월부터 파업에 돌입했던 전국언론노조 YTN지부는 최 사장에 대한 중간 평가를 전제로 지난달 26일 업무에 복귀했다.

YTN 노사는 전체 정규직 직원을 대상으로 중간 평가를 진행해 재적 인원 가운데 50% 이상이 불신임하면 최 사장이 사퇴하는 것으로 합의했다.

지난 4일 개표 결과 YTN 정규직 직원 653명(재적 인원) 가운데 652명이 참여해 과반이 넘는 363명이 불신임에 표를 던졌다. 

개표 결과 발표 후 언론노조 YTN지부는 성명을 통해 “YTN 사장은 단순히 절차적 정당성만 갖췄다고 지킬 수 있는 자리가 아니라는 걸 분명하게 확인했다”며 “YTN 구성원들의 위대한 결정은 대한민국 언론사에 이정표로 남을 것”이라고 자축했다. 방송사 사장이 전 사원 투표로 물러난 것은 유례없는 일이다.

▲ 박진수 언론노조 YTN지부장이 4일 중간 평가 개표 발표 직후 조합원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사진=김도연 기자
▲ 박진수 언론노조 YTN지부장이 4일 중간 평가 개표 발표 직후 조합원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사진=김도연 기자
언론노조 YTN지부는 또 “이제 보도 경쟁력 회복을 통한 YTN 재도약에 우리 역량을 집중할 때”라며 “노조는 그동안 최 사장 신임을 두고 갈라졌던 사내 의견을 하나로 모으는 데 온 힘을 기울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동안 언론노조 YTN지부는 최 사장의 불륜 의혹을 포함해 △노종면 보도국장 재지명 등을 논의했던 지난해 12월 노사 합의 파기 △최 사장의 이명박·박근혜 칭송·두둔 논란 △성희롱 트위터 논란 등을 이유로 최 사장 사퇴를 요구해왔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느티나무 2018-05-07 20:16:22
사장 물러나니 노조위원장이 벌써 사장 행세한다는데
결국 그게 목적이었나 봐요.

기레지매국지 2018-05-06 14:34:56
남수야~~이젠 훌훌털고 데일리신문에서 수꼴들 가짜뉴스나 열심히 심어라`~

wuyako 2018-05-06 11:22:08
머릿 속 내용물이 상한 겨?
자신이 덜된 걸 깨닫고 빨리 그만뒀으면
그 더런 낮짝 널리 알리지는 않았을텐데
못난 중생이로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