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주한미군 감축 NYT 보도 강력 부인
청와대, 주한미군 감축 NYT 보도 강력 부인
복수 소식통 인용 트럼프 대통령 주한미군 감축 지시 내용 NYT 보도…청와대 ‘전혀 사실 아니다’ 부인

청와대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국방부에 주한미군 감축을 지시했다는 뉴욕타임스 보도를 부인했다.

뉴욕타임스는 3일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주한미군 병력 감축 옵션을 준비하라는 명령을 내렸다고 보도했다. 뉴욕타임스는 북미정상회담에서 주한미군 철수 문제가 협상 카드로 의도된 것은 아니라고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지만 여러 해석을 낳을 수밖에 없다.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한반도 평화협정이 체결되면 주한미군 필요성이 약화될 수 있고, 트럼프 대통령이 주한미군 주둔 비용에 대해 충분히 보상받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해 철수를 결심했다고 한다.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도 지난달 27일 “남북 평화협정 체결 시 주한미군 문제도 향후 논의 의제로 포함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 지난해 11월7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방한해 경기도 평택 캠프 험프리 미8군 사령부 상황실에서 기념촬영을 마친 뒤 빈센트 브룩스 주한미군사령관 악수하고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 지난해 11월7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방한해 경기도 평택 캠프 험프리 미8군 사령부 상황실에서 기념촬영을 마친 뒤 빈센트 브룩스 주한미군사령관 악수하고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청와대는 뉴욕타임스 보도의 진의를 파악하기 위해 동부 서주했다. 4일 오전 10시 10분경 청와대 관계자는 출입 기자들에게 “사실관계 파악 중”이라는 메시지를 남겼고, 10시 58분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뉴욕타임스 보도에 대해 미 백악관 NSC 핵심관계자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고 전했다. 윤 수석은 “미국을 방문 중인 정의용 안보실장은 조금 전 백악관 핵심관계자와 통화한 뒤 이같이 전해왔다”고 밝혔다.

정의용 안보실장의 미국행은 이날 한 언론매체가 정 실장의 출국을 확인하면서 공개됐다. 북미회담 조율을 위해 미국과 직접 접촉 중인 가운데 주한미군 철수 문제가 터져 나오면서 미국의 의사를 확인하는 메신저로 직접 나선 것이다.

앞서 문정인 대통령 외교안보특보는 미 외교전문지에 기고한 글에서 “만약 평화협정이 체결되면 주한미군은 어떻게 될 것인가. 이것이 채택된 뒤에는 한국에서 주한미군의 지속적인 주둔을 정당하히기 어려울 것”이라고 밝혔고, 이에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나서 “주한미군은 한미동맹의 문제다. 평화협정체결과는 아무 상관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 지난해 6월17일 미국을 방문한 문정인 통일외교안보 대통령특보가 16일(현지시간) 워싱턴DC 우드로윌슨센터에서 열린 제5차 한미대화 행사에서 오찬 연설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 지난해 6월17일 미국을 방문한 문정인 통일외교안보 대통령특보가 16일(현지시간) 워싱턴DC 우드로윌슨센터에서 열린 제5차 한미대화 행사에서 오찬 연설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문정인 특보의 글이 철수 논란으로 확산됐는데 미국에서도 주한미군 주둔 문제를 정면으로 제기한 보도가 나오면서 논란이 가중될 것으로 보인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123 2018-05-04 12:47:21
트럼프 솔직하다... 주한미군 3만은 중,러,북의 군사력에 비추어 있으나 마나다.. 한국내 친미파들의 정신적 지주일 뿐이고, 주둔비, 전략자산전개비, 법인배당금 연10조원, 무기판매, 유학.관광비용,,, 잇권을 친미파들과 함께 수탈하는데 필요한 것일 뿐이다... 미국 붙잡고 늘어지는 친미파들은 창피한줄 알아라,, 중국과 붙은 인도, 파키스탄, 베트남, 미얀마, 태국, 중앙아시아,,, 어떤나라가 미국 붙잡고 애원하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