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표율 95% 달성, 최남수 YTN 사장 거취 오늘 결정
투표율 95% 달성, 최남수 YTN 사장 거취 오늘 결정
오늘 오후 개표, 재적 과반 불신임시 사퇴… 노조 “YTN 신뢰도 회복 위한 선택” 회사 “올곧은 방송 만들 기회”

최남수 YTN 사장에 대한 중간 평가 투표율이 4일 오전 95%를 넘었다. 지난 2일부터 사흘 동안 진행중인 이번 투표 개표 조건은 투표율 95%였다.

재적 과반이 불신임하면 최 사장은 사퇴해야 한다. 최 사장 거취는 4일 오후 8시부터 시작되는 개표를 마치면 결정된다. 

최 사장 퇴진을 요구하는 박진수 전국언론노조 YTN지부장은 4일 오전 통화에서 “오늘 오전 9시30분께 투표율 95%를 넘었다”며 “투표율은 조금 더 올라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박 지부장은 “투표 결과 전망은 어렵지만 희망을 갖고 있다”며 “구성원들은 추락한 YTN 신뢰도를 회복하기 위해 어떤 선택이 필요한지 잘 알고 있고 최 사장의 부적격성은 이미 널리 알려져 있다”고 밝혔다.

▲ 지난 2월2일 언론노조 YTN지부 조합원들로부터 퇴진 압박을 받고 있는 최남수 YTN 사장의 모습. 사진=이치열 기자
▲ 지난 2월2일 언론노조 YTN지부 조합원들로부터 퇴진 압박을 받고 있는 최남수 YTN 사장의 모습. 사진=이치열 기자
재적 인원은 653명으로 327명 이상이 불신임에 표를 던지면 최 사장은 사퇴할 수밖에 없다. 언론노조 YTN지부 조합원은 383명이지만 최 사장 퇴진 파업에 참여한 조합원 수는 전체 유권자의 50%에 미치지 못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따라서 투표 결과를 쉽게 예측할 순 없다. 

노조는 △노종면 보도국장 재지명 등을 논의했던 지난해 12월 노사 합의 파기 △최 사장의 이명박·박근혜 칭송·두둔 논란 △성희롱 트위터 논란 등을 이유로 최 사장 사퇴를 요구하고 있다. 이들은 중간 평가를 조건으로 지난달 26일 업무에 복귀했다.

YTN 사측은 지난 1일 “전임 사장 퇴임 후 7개월이 지난, 작년 12월29일에 현 사장이 취임했다”며 “혼란이 올해 말까지 반복된다면 YTN은 나락으로 떨어지고 외부 시선은 회복할 수 없이 차가워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사측은 “회사는 공정한 투표 관리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지금은 ‘올곧은 방송, 반듯한 회사’를 만들 천재일우다. 여러분의 한 표로 YTN의 진정한 민심이 어디로 향해 있는지 당당하게 보여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언론자유 2018-05-05 02:50:37
한방향으로만 가는 언론은 언론이 아니지.

언론인 2018-05-04 14:13:44
불신임이 70%이상 넘지 않으면 더이상 YTN은 언론사가 아니다. 그냥 직장인 하세요.

로닌 2018-05-04 13:40:43
참여율이 엄청 높네!!!
구성원들의 관심이 많다는 소리이고~
어떤 결과가 나오든 승복하고 잘 운영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