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직원, 가면 쓰고 ‘조양호 OUT’ 외친다
대한항공 직원, 가면 쓰고 ‘조양호 OUT’ 외친다
집회 계획 구체화, 피켓 제작 중 “조양호 OUT”… 회사 측 채증·색출 예상에 ‘벤데타 가면’ 등장할 듯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일가를 향해 대한항공 경영권 박탈을 요구하는 대한항공 직원들의 집회 개최 여부가 가시화되고 있다. 개최 일시와 장소 등 구체적 계획은 미정이나 구호는 ‘조양호 OUT’으로 통일되는 양상이다.

익명의 다수 대한항공 직원들이 모인 ‘조양호 회장 일가 퇴진 촉구 촛불집회’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는 30일부터 ‘촛불집회 일정 초안 계획서’, 집회 피켓 시안 등이 올라왔다.

초안에 따르면 집회 참가 대상은 ‘전·현직 대한항공 및 계열사 직원과 그 가족·친구 등’이고 개최 시기와 장소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 사진=영화 '브이포벤데타(V for Vendetta)' 캡쳐
▲ 사진=영화 '브이포벤데타(V for Vendetta)' 캡쳐
초안을 쓴 필명 ‘관리자’ 직원은 단체복으로는 대한항공 유니폼 혹은 검은색 계열 사복 등을 거론했고 ‘벤데타 가면’, 모자, 마스크, 선글러스 등을 개별 준비물로 챙기라고 권장했다. “노무팀의 채증을 무력화 시키기 위해 가면 또는 마스크 그리고 모자/스카프/두건(자전거 용)을 이용”해야 한다는 뜻에서다.

벤데타 가면은 단체 대화방에서 익명의 직원들이 적극적으로 제안해 온 가면이다. ‘저항’이라는 상징을 띠고 있는 데다 단체로 같은 복장을 갖추면 인상적인 풍경을 연출할 수 있다는 점에서다. 복수의 직원들은 직접 벤데타 가면을 구매해 집회 현장에서 배포할 수 있다는 의지도 드러냈다.

초안엔 사측의 색출 시도가 예상된다는 점에서 집회 유의사항도 구체적으로 제시됐다. “집회 참석자 중 사측 프락치가 존재할 가능성이 있으므로 모르는 인물과 가급적 대화나 접촉을 금하기 바란다”거나 “집회 도중 사측 특정인이 분란을 일으키거나 난동을 일으킬 경우 휘말리지 말고 질서유지 요원이나 경찰에게 도움을 구하기 바란다”는 조항 등이다.

‘집회 종료 후 곧장 귀가하지 말라’는 경고성 문구도 있다. 초안은 “노무의 추적에 대비하여 집회 종료 후 가면을 마스크로 반드시 대체 착용하고 다음 목적지까지 이동 하실 것을 권한다”면서 “집회 종료 후 가급적 집으로 바로 가지 말고 여러군데 들러서 노무의 추적을 완전히 따돌린 후 안전함을 확인하고 집으로 향하시기 바란다”고 제안했다.

실제로 지난 27일 김포공항 대한항공 본사 건너편 인도에서 열린 ‘대한항공 경영정상화를 위한 전직원 촉구대회’에서 사측 직원으로 추정되는 채증요원이 등장해 논란이 됐다.

▲ 세계 최대 가전·IT 박람회인 ‘CES (Consumer Electronics Show) 2018’가 개막한 1월9일 오전(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LVCC)에서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왼쪽)이 삼성전자 부스를 둘러보고 있다. 이날 조 회장은 아들 조원태 대한항공 대표이사(오른쪽)와 딸 조현민 전 한진관광 대표이사(가운데)와 함께 행사장을 찾았다. ⓒ 연합뉴스
▲ 세계 최대 가전·IT 박람회인 ‘CES (Consumer Electronics Show) 2018’가 개막한 1월9일 오전(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LVCC)에서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왼쪽)이 삼성전자 부스를 둘러보고 있다. 이날 조 회장은 아들 조원태 대한항공 대표이사(오른쪽)와 딸 조현민 전 한진관광 대표이사(가운데)와 함께 행사장을 찾았다. ⓒ 연합뉴스
집회 비용 집행과 관련해서도 회사 측이 문제제기할 빌미를 만들지 않으려는 고민이 반영됐다. 대한항공 오너일가 불법행위 제보 카카오톡 대화방부터 촛불집회방까지 만든 ‘관리자’는 집회 개최에 드는 비용을 모두 자신이 부담하겠다고 계획을 밝혔다.

이에 대해 한 익명의 직원은 2000년대 초 대한항공에서 ‘객실노조민주화추진위원회’ 활동을 했던 한 노조 간부 직원이 무단결근을 빌미로 해고되자 직원들이 후원금을 모아줬고 이후 그에게 횡령 혐의가 덧씌워진 사례를 들었다. 당시 대한항공 일각에선 객실노조를 방해하기 위한 회사 측의 노무관리였을 거란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 직원들이 대화방에 제시한 구호를 토대로 제작된 피켓 초안.
▲ 직원들이 대화방에 제시한 구호를 토대로 제작된 피켓 초안.
직원들 간 의견 합의가 가장 빠른 부분은 집회에서 외칠 구호다. ‘조양호 OUT’으로 표현되는 경영권 박탈 주장이 가장 많은 지지를 얻고 있다. 대화방에는 “방법에 대한 이견은 분명 있지만 목표는 다르지 않다” “조씨 일가 모두 OUT” “이 방에 계신 모든 분들의 최종 목적지는 조씨일가 퇴출” 등의 말이 나오고 있다.

‘관리자’는 지난 28일부터 대화방에서 제안된 구호를 8가지로 정리해 초안에 실었다. “물러나라 조씨일가! 지켜낸다 대한항공!” “갑질 세습 조원태는 물러나라” “갑질 세트 조현아 조현민을 추방하라” “갑질 폭행 이명희를 구속하라” 등이다.

현재 촛불집회 대화방엔 960여 명이 속해 있다. 개설 3일만에 정원 1000여 명을 채웠다. 지난 18일에 개설된 ‘대한항공 갑질 불법 비리 제보방’은 5일 만에 1000명을 채웠고 지난 23일 추가로 개설된 두번째 제보방도 현재 900여 명이 참여하고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명판결문 2018-05-02 06:19:41
국제그릅은 기부적게하고 회의 늦은 죄(?)로 퇴출당했다. 조가 떼족은 아주못된년놈들이다. 만약 내가 판사라면 회장은 퇴출이 당근이고 유일한 자서전 천번읽고 독후감받고 세년은 박창진 사무장에게 곤장주고 공알이 튀어나올지경으로 매우치라고 판결내리겠다. 가진자들이 비앵기를 택배밀수로 사용해왔다니 만고에 매국노역적파렴치나 다름없다. 에이 명박근해판박이같은 구더기가족 당장 구속 퇴출시켜라

나미오한심 2018-05-01 23:18:42
한진 일가의 분수모르는 천박한 짓은 그렇다 치고. 그래도 탈만한 비행기는 대한항공밖에 없더라. 다른 국내 항공사 서비스는 더 개판이다. 한진 오너들이 그런 미친짓이라도 안했으면 요즘같이 남 잘되는 꼴 못보는 시기질투에서 나오는 삐뚫어진 좌빨 국민들이 많은 이 나라에서 생산된 대한항공 직원들이 그 정도 서비스라도 했을랑가 모르겠네. 여행사 하는 사람들은 다 아는 이야기지만, 대접도 못받아 본 버러지같은 수준낮고 천박한 국민들이 여행사 직원이나 가이드들에게 하는 갑질은 한진 일가는 쨉도 안된다. 물타기하려는것이 아니라 그냥 팩트를 말하는 것이다. 그냥 딱 조센징 수준이라는 생각이 드는 요즘이다. 그냥 다 정치적인 선동쑈일뿐이다. 여기저기 빨간 완장 찬 놈들이 보인다.

황소 2018-05-01 02:30:06
미친개들은
한 우리에 가둬놔야지
풀어 놓으면
"사람"이 다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