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정상회담 역사적 첫 만남에 기자들도 함성
남북정상회담 역사적 첫 만남에 기자들도 함성
김정은 위원장, 문재인 대통령에게 예정에 없던 ‘방북’ 제안…역사적인 만남 시작

역사적인 남북정상회담이 시작됐다. 

27일 오전 9시29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문재인 대통령은 군사분계선을 사이에 두고 악수를 나눴다.

이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악수를 한 뒤 남측 군사분계선을 넘어왔고, 문재인 대통령에게 북측 방향으로 군사분계선을 넘어갈 것을 즉석에서 제안했다. 이에 문재인 대통령은 북측 방향으로 군사분계선을 넘었다. 이는 예정에 없던 일이었다.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는 이날 두 정상이 만나기 전 오전 8시30분 사전 브리핑을 통해 “두 정상은 군사분계선을 사이에 두고 악수를 나눌 예정이다. 김 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의 안내에 따라 군사 분계선을 넘어 남쪽으로 건너오게 된다”고 설명한 바 있다.

이날 9시25분께 자유의집에서 걸어나온 문재인 대통령은 입을 꾹 다물고 수행원들과 함께 군사분계선쪽으로 걸어갔다. 문 대통령은 걸어가는 도중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과 웃으며 이야기를 나누기도 했다.

9시28분께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판문각에서 모습을 드러냈다. 김정은 위원장은 인민복을 입고 등장했다. 김 위원장은 9시29분 문재인 대통령과 군사분계선을 앞에 두고 악수를 나눴다. 이어 김정은 위원장은 문 대통령의 안내를 따라 군사분계선을 넘어 남측으로 건너와 문재인 대통령과 기념촬영을 했다.

▲ 2018년 남북정상회담이 시작됐다. 27일 오전 9시28분 군사분계선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문재인 대통령이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JTBC 방송화면 캡쳐
▲ 2018년 남북정상회담이 시작됐다. 27일 오전 9시29분 군사분계선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문재인 대통령이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JTBC 방송화면 캡쳐

이날 일산 킨텍스에서 두 정상의 만남을 생중계로 지켜보던 2000여명의 취재진들은 짧은 첫만남을 바라보며 3번의 함성을 질렀다. 

첫 번째는 판문각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모습을 처음 드러낼 때였다. 두 번째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군사분계선에서 악수를 할 때였다. 이때는 함성과 함께 박수가 터져나왔다. 김정은 위원장이 돌발적으로 북측 군사분계선을 넘을 것을 제안하자, 취재진들은 깜짝 놀라며 또 다시 함성을 질렀다. 이후 문 대통령이 북측 군사분계선을 넘자 긴 박수가 터져나왔다.

▲ 2018 남북정상회담이 열린 4월27일 오전 경기 일산 킨텍스 메인프레스센터에서 취재진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방문 생중계 방송을 지켜보고 있다. 사진=이치열 기자
▲ 2018 남북정상회담이 열린 4월27일 오전 경기 일산 킨텍스 메인프레스센터에서 취재진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방문 생중계 방송을 지켜보고 있다. 사진=이치열 기자
▲ 2018 남북정상회담이 열린 4월27일 오전 경기 일산 킨텍스 메인프레스센터에서 취재진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방문 생중계 방송을 지켜보고 있다. 사진=이치열 기자
▲ 2018 남북정상회담이 열린 4월27일 오전 경기 일산 킨텍스 메인프레스센터에서 취재진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방문 생중계 방송을 지켜보고 있다. 사진=이치열 기자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비공원 2018-05-16 10:52:02
꼭 통일을 해서 같은 언어를 사용하는 한 민족이 하나되어 지낼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통일을 해서 우리 민족이 전쟁 걱정 없이 참된 평화의 국가가 되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