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남북정상회담, 3000명 모인 취재 현장은?
2018 남북정상회담, 3000명 모인 취재 현장은?
[현장] 국내 언론사 1975명, 해외 언론사 858명 한자리에 모인 현장… 외신기자들 “남북정상회담은 전 세계 이슈, 종전선언 나올지 기대”

“2007년 남북정상회담 때는 노무현 대통령의 집권 말기어서 회담에서 합의한 것들이 잘 이행될지 걱정이 있었다. 하지만 2018 남북정상회담은 문재인 대통령의 집권 초기이고 바로 북미정상회담이 이어지기 때문에 회담에서 나온 합의들이 이행될 동력이 굉장히 크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외신들도 더 큰 관심이 있는 것 같고, 언론의 기대감도 크다고 본다.”

2007년에도 남북정상회담을 취재했던 황방열 오마이뉴스 남북관계담당기자의 설명이다. 실제로 2018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준비위원장 임종석)가 밝힌 정상회담 취재 규모는 역대 최대다. 총 2833명의 취재진이 취재 등록을 했고 국내언론사는 168개사 1975명, 해외언론사는 180개사 858명이다.

이는 2007년과 비교해 2배 규모의 취재인력이다. 2000년에는 내신기자 772명에 외신기자 543명이었고, 2007년에는 내신기자 1016명에 외신기자는 376명이었다.

▲ 26일 일산 킨텍스에서 마련된 '2018 남북정상회담' 메인 프레스룸의 현장.  사진=이치열 기자 truth710@
▲ 26일 일산 킨텍스에서 마련된 '2018 남북정상회담' 메인 프레스룸의 현장. 사진=이치열 기자 truth710@
취재규모도 다르지만 취재여건도 다르다. 황 기자는 “2007년에는 취재기자들이 2박3일 평양에서 취재를 했지만 이번에는 하루 동안 판문점 남측에서 하니 취재여건이 상당히 다르다”며 “당시에는 풀 취재단이 취재를 하면 데스크가 검토를 한 뒤 팩스로 기사를 집어넣었다. 인터넷이 되지 않는 상황이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정상회담의 모든 일정은 판문점 프레스룸에서 일산 킨텍스 메인 프레스센터와 온라인 플랫폼이 유기적으로 연결된 스마트 프레스센터를 통해 실시간으로 전 세계 언론에게 전달된다. 2007년과는 확연히 다른 취재 여건이다.

안병준 일본 아사히 방송기자는 “2000년, 2007년 평양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 당시와는 분위기가 확연히 다르다”며 “준비 기간이 짧고 남측에서 처음 열리는 회담이지만 세계 언론과 함께 남은 기간 잘 준비해줄 것으로 기대 된다”고 말했다.

▲ 28일 일산 킨텍스 2018남북정상회담 메인프레스센터에서 외신기자들이 업무를 하고 있다. 사진=김현정 미디어오늘 PD.
▲ 28일 일산 킨텍스 2018남북정상회담 메인프레스센터에서 외신기자들이 업무를 하고 있다. 사진=김현정 미디어오늘 PD.
정상회담 메인프레스센터인 킨텍스에서 만난 도쿄신문의 사카이다 미오 서울지부장은 “인터넷 연결 상태도 상당히 좋고, 시설도 훌륭하다”며 “다만 일부 현장 번역이 영어와 한국어로만 나오는 경우가 있는데 이런 부분에서 어려움이 있을지도 모르겠다”고 말했다.

사카이다 미오 지부장은 “평창올림픽에 이어 다양한 외신기자들과 함께 일하게 됐다”며 “정상회담에서 북한의 비핵화에 대한 입장이 어떨지와 함께, 북한 내 일본인 납치자 문제도 기사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날 취재를 등록한 언론사는 34개국으로 오스트리아, 태국, 인도, 불가리아, 카메룬, 이집트, 나이지리라 등 다양한 나라의 기자들이 취재를 위해 방문했다.

▲ 26일 일산 킨텍스 '2018 남북정상회담' 메인프레스센터에서 외신기자가 방송준비를 하고 있다.  사진=이치열 기자 truth710@
▲ 26일 일산 킨텍스 '2018 남북정상회담' 메인프레스센터에서 외신기자가 방송준비를 하고 있다. 사진=이치열 기자 truth710@
독일의 ‘Deutsche welle’의 Kong 기자는 미디어오늘에 “취재를 위해서 한국을 찾은 것은 처음”이라며 “이번 정상회담은 독일뿐 아니라 전 세계의 관심사”라고 말했다. 이 기자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만남 이후, 종전선언에 대한 합의가 나올 수 있을지가 가장 궁금하다”며 “이번 취재를 위해 4일 동안 한국에 머물 것이며 나에게 매우 좋은 취재 기회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26일 오전 일산 킨텍스에서 있었던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의 브리핑을 시작으로 기자들의 현장 취재도 본격화됐다. 수천 명의 기자들이 브리핑을 듣고, 한꺼번에 질문을 할 수 없는 상황이기에 질문기회는 4번으로 한정됐다. 4번의 기회 중 1번은 외신기자가 질문했다.

▲ 26일 일산 킨텍스 2018남북정상회담 메인프레스센터에서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이 브리핑을 하고있다. 사진=김현정 미디어오늘 PD
▲ 26일 일산 킨텍스 2018남북정상회담 메인프레스센터에서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이 브리핑을 하고있다. 사진=김현정 미디어오늘 PD
영국 로이터 통신의 외신기자는 “남북정상이 오찬을 갖고 나서, 북측 정상이 오찬 이후 군사분계선을 넘어 북으로 이동하느냐”는 질문을 했다. 이에 임 비서실장은 “오전 회담이후 양측은 오찬과 휴식을 하고, 김 위원장은 그동안 북측 군사분계선을 넘었다가 오후에 다시 합류한다”고 답했다.

임종석 비서실장이 브리핑과 질의응답을 하고 이동하자, 40~50여명의 기자들이 동시에 자리에서 한꺼번에 일어나 임 실장을 따라가며 백브리핑을 하는 장면도 연출됐다. 이에 일부 외신기자는 놀라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익명을 요구한 한 외국인 취재진은 “물론 한국이 아닌 곳에서도 백브리핑을 하고, 기자들이 정부 인사를 따라가며 질문을 하고, 질문을 받지 않으면 소리를 질러 질문하기도 한다”며 “하지만 이렇게 대규모로 외신과 한국 언론이 함께 취재하는 현장은 드물었고, 한국 언론과 함께 취재한 G20 정상회담이나 평창올림픽의 경우보다 규모가 굉장히 크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반민특위 2018-04-27 08:16:49
이런 역사적인 날에
쥐들만자유미래공화당과 조중동 매국찌라시는 드루킹만 외치고 있겠지
무성이가 SNS전사라고 말한 조직하고 국정원 댓글은 기억에 없는 건가...

이웃일까? 2018-04-26 17:51:49
우리 민족 끼리 ..
우리 민족 이니까 ..
우리 민족 이기 때문 에 ..

우리 민족 , 위하여 !

함께 ,
힘 내자 !

사랑 2018-04-26 16:02:00
한국과 북한 두 지도자께서 중국과 일본의 어떤 영향과 요구에도 조금의 흔들림없이 한 민족간의 굳센 믿음과 신뢰를 바탕으로 서로의 평화와 번영을 향한 지혜롭고 명확한 선택을 하게 되시길 간절히 소망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