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노조, 최남수 중간평가 전제로 업무 복귀
YTN노조, 최남수 중간평가 전제로 업무 복귀
남북정상회담 직후 중간평가 전제로 파업 잠정 중단, 구체적 평가 방식은 미정… 박진수 지부장 "방통위 역할 믿을 것"

최남수 YTN 사장 퇴진을 요구하며 84일째 총파업 중인 전국언론노조 YTN지부(지부장 박진수)가 26일자로 파업을 중단한다.

YTN지부 조합원들은 25일 오전 서울 상암동 YTN사옥에서 조합원 총회를 열고 남북정상회담 직후 최 사장 중간평가를 전제로 한 잠정적인 업무 복귀에 의견을 모았다.

최 사장은 지난 24일 사내 게시판을 통해 남북정상회담이 끝난 뒤 YTN 전체 구성원이 참여하는 투표에서 구성원 50% 이상이 불신임을 하는 결과가 나올 경우 사장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박진수 YTN지부장은 이날 미디어오늘과 통화에서 “YTN 파업 사태 장기화로 ‘오보 릴레이’가 이어지는 상황이기에 즉시 구성원들의 판단을 받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며 “최남수씨 부적격성이 YTN 안팎에서 확인된 만큼 구성원들도 상식적이고 합리적인 판단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 사장에 대한 중간평가는 내주 안에 이뤄질 전망이다. 구체적인 시기나 방식은 정해지지 않았다. 박 지부장은 “최 사장을 신뢰할 수 없다는 의견도 있었지만, 중재에 나선 방송통신위원회가 중간평가 시기나 방식에 있어서도 책임 있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믿고 있다”고 밝혔다.

▲ ‘최남수 사장 출근 저지 투쟁’에 나선 YTN 노조 조합원들이 지난 1월8일 최남수 YTN 사장과 대치하고 있다. YTN 노조는 이후 파업에 돌입했고 파업은 55일째 계속되고 있다. 사진=이치열 기자
▲ ‘최남수 사장 출근 저지 투쟁’에 나선 YTN 노조 조합원들이 지난 1월8일 최남수 YTN 사장과 대치하고 있다. YTN 노조는 이후 파업에 돌입했고 파업은 55일째 계속되고 있다. 사진=이치열 기자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복뚠이 2018-04-26 11:29:21
뻥이야~
하는거 아니냐?

사기꾼한테 힘실어주는꼴 2018-04-26 08:45:29
글쎄 .. 2번 속고 3번 속으면 YTN노조는 언론 자격 없음
최남수한테 또 끌려가는거 같은데....
YTN사장 짤린고 정상화될려면 아직 멀었음
그때까지는 YTN채널 삭제
남북정상회담에 재뿌리지 말아야 할텐데...

최남수퇴진 2018-04-26 07:33:01
만약 최남수가 유임된다면 ytn은 자폭해야 된다! 반드시 불신임을 받게 내부단속을 잘하기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