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A, 드루킹이 김경수에 ‘돈 잘 받았냐’ 보도 삭제
채널A, 드루킹이 김경수에 ‘돈 잘 받았냐’ 보도 삭제
드루킹이 보좌관에 돈 건넨 뒤 김 의원에 ‘돈 잘 받으셨나요’ 문자?… 보도 뒤 수정하고 온라인서 삭제, 김경수 “강력하게 대응할 것”

민간인 여론조작 사건 주범으로 꼽히는 ‘드루킹’ 김아무개씨가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 보좌관에게 500만 원을 건넨 이후 김 의원에게 “돈 잘 받으셨나요”라는 텔레그램을 보냈다는 내용의 채널A 보도가 온라인에서 삭제됐다.

김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채널A 보도에 대해 “오늘(22일) 채널A 보도는 해도 너무하다”며 “취재 문의가 왔을 때 대변인이 아니라고 분명히 확인해줬음에도 기사를 그대로 내보냈다. 중앙당과 함께 강력하게 대응해 나갈 것이다. 결코 좌시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채널A는 22일 오후 ‘단독’을 달고 “드루킹 ‘돈 잘 받으셨나요’ 김경수에 연락”이라는 제하의 리포트를 보도했다.

▲ 민간인 여론조작 사건 주범으로 꼽히는 ‘드루킹’ 김아무개씨가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 보좌관에게 500만 원을 건넨 이후 김 의원에게 “돈 잘 받으셨나요”라는 텔레그램을 보냈다는 내용의 22일자 채널A 보도가 온라인에서 삭제됐다. 사진=포털사이트 다음 화면 캡처
▲ 민간인 여론조작 사건 주범으로 꼽히는 ‘드루킹’ 김아무개씨가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 보좌관에게 500만 원을 건넨 이후 김 의원에게 “돈 잘 받으셨나요”라는 텔레그램을 보냈다는 내용의 22일자 채널A 보도가 온라인에서 삭제됐다. 사진=포털사이트 다음 화면 캡처
▲ 채널A는 22일 오후 ‘단독’을 달고 “드루킹 ‘돈 잘 받으셨나요’ 김경수에 연락”이라는 제하의 리포트를 보도했다. 사진=채널A 화면 캡처
▲ 채널A는 22일 오후 ‘단독’을 달고 “드루킹 ‘돈 잘 받으셨나요’ 김경수에 연락”이라는 제하의 리포트를 보도했다. 사진=채널A 화면 캡처
채널A는 “드루킹이 김 의원 보좌관에게 500만 원을 건넨 뒤, 김 의원에게 연락을 한 사실이 확인됐다”며 “김 의원에게 잘 받았느냐고 묻는 텔레그램 메시지를 보낸 것이다. 이 메시지는 경찰이 압수한 드루킹의 휴대 전화 분석 과정에서 발견됐다”고 밝혔다.

이어 “다만 이 메시지를 보낸 시점이 금전 거래 뒤 어느 시점인지, 또 김 의원이 회신 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며 “경찰은 드루킹이 보낸 메시지가 금전 거래와 연관돼 있는지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또 김 의원 보좌관이 ‘배달사고’를 냈을 가능성도 함께 수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하지만 채널A 앵커는 이날 뉴스 클로징에서 “오늘(22일) 드루킹 김모씨가 김경수 의원 보좌관에게 돈을 건넨 이후 김 의원에게 ‘잘 받으셨냐’는 문자 메시지를 저희가 보도해드렸다”며 “저희 뉴스가 나간 이후 서울경찰청 측은 착오가 있었다면서 드루킹이 문자를 보낸 시점은 김 의원 측을 협박한 3월 이후라고 알려 왔다. 또 김 의원은 해당 메시지를 읽지 않았다고 밝혔다. 착오가 없으시기 바라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는 사실 왜곡 논란에 휩싸인 채 온라인과 포털 등에서 삭제됐다.

▲ TV조선 뉴스9은 지난 11일 “김기식, 임기 말 후원금 물 쓰듯 했다”란 제목의 보도에서 “두 번에 걸쳐 자신이 몸담았던 참여연대의 경제개혁연구소에 2천 만 원을 후원했다”고 보도했다가 이를 16일 바로 잡았다. 사진=TV조선 뉴스9
▲ TV조선 뉴스9은 지난 11일 “김기식, 임기 말 후원금 물 쓰듯 했다”란 제목의 보도에서 “두 번에 걸쳐 자신이 몸담았던 참여연대의 경제개혁연구소에 2천 만 원을 후원했다”고 보도했다가 이를 16일 바로 잡았다. 사진=TV조선 뉴스9

사실 관계가 잘못되거나 왜곡 소지가 있는 보수 종편 보도는 이뿐만 아니다. 지난 17일 TV조선 ‘뉴스9’은 ‘단독’을 달고 “드루킹 ‘경인선’도 주도… ‘경인선으로 가자’”라는 제하의 리포트에서 김정숙 여사가 “경인선으로 가자”고 말한 장소가 ‘지난해 3월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 광주 경선 현장’이라고 보도했으나 실제는 ‘4월 서울 경선장’에서 나온 발언이었다. TV조선은 19일 이 사실을 바로잡았다.

TV조선 뉴스9은 지난 11일 “김기식, 임기 말 후원금 물 쓰듯 했다”란 제목의 보도를 통해 김기식 전 금융감독원장의 후원금 문제를 도마 위에 올렸다. TV조선은 김 전 원장이 “두 번에 걸쳐 자신이 몸담았던 참여연대의 경제개혁연구소에 2000만 원을 후원했다”고 보도했지만 5일 뒤 보도를 바로 잡았다. 

TV조선은 16일 “경제개혁연구소는 참여연대 경제개혁센터가 경제개혁연대라고 이름을 바꿔 분화해 나온 뒤 2009년에 만든 연구소로 현재 참여연대와는 관계가 없고, 후원금이 아니라 연구용역비였기에 바로 잡는다”며 정정 보도를 내보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래기난동솎아내자 2018-05-07 07:35:16
국가를 말아 먹는 기래기 집단을 대폭 솎아 내자
언제까지 이 난동을 보아야 하는거야?


사회가 구분과 차이를 가릴 수 있는 능력이 안된다





어이없다 2018-04-26 15:20:29
참 어이없는 짓거리를 아무 의식없이 아무일도 아닌것처럼 허위보도...종편폐지가 답이다.

정의실현 2018-04-25 14:27:51
잘못을 지으면 누구도 예외없이 법의 심판을 받아야 나라의 정의가 바로 선다. 확실히 투명하게 조사하고 죄가 있으면 똑바로 죄를 물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