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3당 ‘드루킹 사건’ 특검법 발의하기로 했지만 여론은 반대
야3당 ‘드루킹 사건’ 특검법 발의하기로 했지만 여론은 반대
야3당 "민주당이 특검법 수용하면 국회 정상화할 것"…리얼미터 여론조사 52.4% '특검보다 검경 수사', 38.1% '특검해야한다' 의견

야3당(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은 23일 일명 ‘드루킹 사건’에 공동으로 특검법을 발의하기로 합의했다. 야3당은 특검법 발의와 함께 국회 국정요구서도 공동제출하기로 했다. 또한 특검이 수용되면 국회를 정상화하기로 합의했다.

반면 같은날 리얼미터의 여론조사에 따르면 드루킹 사건에 특검이 아닌 ‘검찰수사로 충분하다’는 의견이 52.4%로 ‘특검을 해야 한다’는 의견인 38.1%보다 높게 나왔다. 국민 여론은 특검보다는 우선 검경 수사를 보자는 입장인 것이다.

▲ 23일 오전 국회 귀빈식당에서 특검과 개헌 등 4월 국회 대책 등을 위한 야3당 대표ㆍ원내대표 긴급 회동을 마친 후 손을 잡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앞쪽 왼쪽부터 민주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 조배숙 대표, 바른미래당 박주선 공동대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 김성태 원내대표, 바른미래당 김동철 원내대표.사진=민중의소리 ⓒ정의철 기자
▲ 23일 오전 국회 귀빈식당에서 특검과 개헌 등 4월 국회 대책 등을 위한 야3당 대표ㆍ원내대표 긴급 회동을 마친 후 손을 잡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앞쪽 왼쪽부터 민주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 조배숙 대표, 바른미래당 박주선 공동대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 김성태 원내대표, 바른미래당 김동철 원내대표. 사진=민중의소리 ⓒ정의철 기자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야3당 대표와 원내대표 회동에 참석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박주선 바른미래당 대표, 김동철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조배숙 민주평화당 대표, 장병완 민주평화당 원내대표는 ‘드루킹 사건’에 “야3당이 공동으로 특검법을 발의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야3당은 ‘드루킹 사건’을 ‘대선 불법 여론조작 사건’이라 명하고 △사건의 진상규명과 개헌, 국회 현안에 힘을 모으기로 결의 △드루킹 사건 특검법 발의 △드루킹 사건 국정조사요구서 공동 제출 △개헌과 선거제도 개편 추진 △포털과 여론조사 등 제도개선에 협력 △특검이 수용되면 국회를 정상화할 것 △남북정상회담이 개최되는 이번주는 정쟁을 자제할 것을 합의했다.

회담이 끝나고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의 결정에 따라서 정쟁을 하지않을 시기가 빨라질 수도 있고 달라질 수 있다”며 “정쟁 자제 요소 중 천막농성 중단이 포함될 수 있겠지만 그 이전에 민주당이 특검법을 수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동철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오후에 원내수석부대표 합의를 통해 단일안을 만들어서 오늘(23일) 중으로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야3당은 ‘드루킹 사건’에 특검법을 공동 발의하고, 더불어민주당 등이 특검법을 수용하지 않으면 국회가 정상화될 수 없다는 입장이지만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에 따르면 여론은 특검보다는 검경수사 결과를 먼저 봐야한다는 입장이 절반을 넘어섰다.

▲ 사진=리얼미터 제공.
▲ 사진=리얼미터 제공.

CBS가 리얼미터에 의뢰해 실행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드루킹 사건에 대해 ‘특별검사까지 도입할 사안은 아니며 검찰수사로도 충분하다’는 응답이 52.4%였고 ‘검찰수사로는 부족하며 특별검사를 도입해야 한다’는 응답이 38.1%로 나왔다. 오차범위는 14.3%p였다. ‘잘모름’ 응답은 9.5%로 나타났다.

‘검찰조사로 충분하다’는 입장은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 지지층이 대다수인 것으로 조사됐다. 진보층에서는 ‘검찰조사로 충분하다’ 의견이 69.0%였고 ‘특검도입이 필요하다’는 대답은 24.1%였다.  반면 보수층에서는 ‘검찰조사로 충분하다’ 43.5%, ‘특검도입 필요하다’ 53.2%로 나왔고 중도층에서는 ‘검찰조사로 충분하다’가 48.6%, ‘특검도입 필요하다’ 의견이 42.4%로 나왔다.(자세한 사안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리얼미터 홈페이지 참고)

이택수 리얼미터 대표는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이날 여론조사 결과에 대해 “보통 과거에 특검 관련된 여론조사를 해 볼 때는 특검 찬성 의견이 많았었는데 이 사안에 대해서는 예상과는 다르게 특검 반대 의견이 높게 나타났다”고 전했다. 

또한 이택수 대표는 드루킹 사건과 남북정상회담 이슈가 지지율 변화에는 큰 변수가 되지 못할 것이라며 오히려 지지층을 결집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 대표는 “드루킹 사건도 단기간 내에 어떤 검찰 조사 결과가 혹은 법원의 판단이 있을 수 없기 때문에 각자들의 입장에서 지지층이 결집하는 현상이 나타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9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어이구 2018-05-13 21:13:25
국민은 진실을 알고 싶다.
평상시 갖고 있던 상식이 다 무너져 내리는 지금의 정치 현실 앞에,
왜 이런 급격한 변화가 오게 된 것인지 너무나 혼란스럽다.
일단 언론의 변화 원인,
여론조사 기관에 대한 의심,
여야 의원들의 정체성,
청와대 안의 시민단체나 종북주의 정치인들의 실체,
검찰 경찰의 정체성

그 가운데 가장 궁금한게
드루킹과 이 재명의 실체이다.

국민은 진실을 원한다.
특검조차 이 진실을 제대로 밝힐 수 있을 지 의문이 인다.
지금의 이 주민 청장 같은 부류의 수준 이하의 조사 수준으로는 절대 밝히지 못한다 .오히려 조작 가능성,은폐,증거 삭제 가능성이 더 높다.이미
미흡하겠지만

정의없는국가 2018-04-24 10:31:32
국민여러분 지금 대선부정 댓글조작도 아니고 국정원 댓글작업도 아니고
민주당 당원 양아치한명이 저지른 댓글부정가지고 국회를 마비시키고
남북정상회담의 전세계이목이 쏠려있는 중차대한 싯점에서 물타기와
물어뜯기식 개양아치 쓰레기짓으로 국민분열을 일으키는 개.쌍도
정치쓰레기들의 한심한 작태는 내란목적이 아니면 할수없는 반역질로
검찰수사를 받게 해야한다..하루이틀도 아니고 한달째 남북정상회담을
가리고 은폐하고 비판하고 방해하며 친일매국노의 개언론 조중동을 앞세워
온갖 비판과 모략을 일삼는 자한당의 적폐 양아치 쓰레기들..그들은 지금
평화통일을 방해하고 수단방법을 가리지않고 문재인 정부를 무너뜨리려고
개발광을 하고있다.국민여러분 이들이 진정 국회의원입니까..지금 국민세금으로
몇개월째 일도쳐 ...

진실 2018-04-23 17:12:39
여론조사는 다 조작이라고 볼수 밖에. 당당하면 특검해라. 감출게 있냐? 경찰도 검찰도 못 믿는 나라 만들어버린게 문재인 정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