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북한군 개입설’ 옹호 한국당 추천 위원에 “사퇴하라”
‘5·18 북한군 개입설’ 옹호 한국당 추천 위원에 “사퇴하라”
이상로 위원, ‘5·18 북한군 개입설’ 게시글 심의에 반발… 방통심의위 노조 “경악과 분노를 금할 수 없다”

자유한국당 추천 이상로 방송통신심의위원이 5·18 광주민주화운동 북한군 개입설을 옹호한 데 대해 방통심의위 구성원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방통심의위 구성원 다수가 소속된 언론노조 방통심의위지부는 20일 성명을 내고 심의 과정에서 ‘5·18 북한군 개입설’을 옹호한 이상로 위원의 사퇴 및 사죄를 촉구했다.

앞서 지난 6일 방송통신심의위원회 통신심의소위원회에서 ‘5·18 북한군 침투설’을 다룬 지만원씨의 게시글과 당시 시민들을 ‘폭도’로 비하하는 내용의 시위 피켓을 담은 일간베스트저장소의 사진을 삭제하기로 결정했다. 이 과정에서 다섯명의 여야 위원 가운데 자유한국당 추천 이상로 위원만 ‘표현의 자유’라며 강력하게 반발했다.

▲ 이상로 방송통신심의위원. 사진=김도연 기자.
▲ 이상로 방송통신심의위원. 사진=김도연 기자.

(관련기사: 한국당 추천 방송심의위원 “5·18 북한군 개입설 합리적”)

문제가 된 지만원씨의 글은 “5·18은 북으로부터 파견된 특수군 600명이 또 다른 수백명의 광주 부나비들을 도구로 이용하며 감히 계엄군을 한껏 농락하고 대한민국을 능욕한 특수 작전”이라는 내용을 담고 있다.

또한 이상로 위원은 자신의 반대에도 삭제 결정이 이뤄지자 프리덤뉴스 유튜브 채널에 출연해 지만원씨의 글이 “매우 이성적이고 합리적”이라고 주장했다.

20일 지만원씨의 이의신청에 따른 재심 때도 이상로 위원은 “북한군이 한 사람도 없었다고 자신할 수 없다”면서 “제가 북한군이 왔을 것이라고 추론하는 부분이 있다”고 주장했다.

언론노조 방통심의위 지부는 “제4기 위원회 위원 중에 이런 어처구니없는 역사왜곡에 적극 동조하는 심의위원이 있어 경악과 분노를 금할 수 없다”면서 “(북한군 개입) 게시물이 표현의 자유라고 부르짖는 자가 심의위원으로서 심의결정에 참여하는 행태를 더는 두고 볼 수 없다. 이상로 위원은 당장 심의위원직을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언론노조 방통심의위 지부는 “5·18 민주화운동을 왜곡하는 정보를 지속적으로 유포시키는 무리들과 함께 5·18 민주화운동 피해자 및 유가족들을 능멸한 것에 대해 진심으로 사죄하라”고 촉구했다.

박근혜 정부 때 정부여당 위원들도 5·18 광주민주화운동 북한군 개입설에 대한 심의를 할 때 이 같은 주장을 하지 않았다. TV조선이 북한군 개입설을 다뤘을 때 여야 9명의 위원 모두 ‘중징계’로 의견을 내기도 했다.

이상로 위원은 ‘태블릿PC진상규명위원회 집행위원’을 지낸 인사다. 그는 미디어워치 등에 칼럼을 연재하며 최순실 게이트 국면에서 박근혜 대통령을 옹호하고 태블릿 PC 조작설을 주장해왔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적폐판사 축출하라라 2018-04-23 22:46:39
정말 이런글 쓰는 내 시간이 아까울 정도로 개누리당 쓰레기들 하는짓이 더럽고 추하다....
그래 추천위윈이 그렇게 없드냐???
그러니 개무리들은 변한게 하나도 없는 거다.....

yhkim9@gmail.com 2018-04-23 05:53:37
*이따위사악한놈이 아직도살아있어?!! -!!!-

존슨일보폐간 2018-04-22 07:47:53
4.3, 5.18, 천안함 등 북한 연루를 주장하는 사안들에는 '학살'이라는 공통 분모가 있다.
아마도 북한을 끌어들이는 이유는 학살의 책임을 전가하거나 정당화하려는 것이리라.
하지만 북한 개입이든 그 어떤 이유로든 무고한 이들을 학살한 것은 절대 정당화될 수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