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 노조 “임금 인상 인색하면서 주주 배당금은 두배”
조선일보 노조 “임금 인상 인색하면서 주주 배당금은 두배”
조선일보 노조 “10년 동안 회사 세전 이익 10% 증가할 때 주주 배당 127% 증가” 임금인상에 인색한 사측 비판

조선일보 노동조합(위원장 박준동)이 조선일보 주주 배당 문제를 비판하고 나섰다. 회사가 호봉제를 폐지한 이후 지난 10년 동안의 회계 자료를 검토한 결과 조선일보 임직원의 임금은 줄어드는 추세인 데 반해 주주 배당금은 늘어나고 있다는 지적이다. 

지난 6일 발행된 노보를 보면 조선일보 임직원 총임금은 2007년 439억 원에서 2017년 405억 원으로 줄어드는 추세다. 반면 주주 배당은 2007년 54억 원에서 2017년 123억 원으로 두 배 이상 늘어났다.

조선일보 노조는 노보를 통해 “매출은 2002년을 정점으로 줄어들다가 정체상태이지만 수익은 나빠지지 않았다”며 “특히 2004년, 2005년 두 자리 수로 떨어졌던 세전 이익은 2006년 이후 세 자리 수로 회복해 최소 200억 원대에서 최대 500억 원대를 오르내리며 양호한 실적을 기록하고 있다. 그럼에도 사측은 임금 인상에 이해할 수 없을 정도로 인색했다”고 비판했다.

▲ 방상훈 조선일보 사장. 사진=미디어오늘
▲ 방상훈 조선일보 사장. 사진=미디어오늘
조선일보 주주 배당을 보면 2007년 54억 원이었는데 이듬해 72억 원으로 뛰었고 2009년부터 2013년까지 5년 동안 90억 원을 유지했다. 이익이 400억 원을 넘어선 2014년부터는 120억 원 이상을 배당하고 있다.

조선일보 노조는 “올해 종이값 인상으로 경영 악화를 우려한다면서도 3월 주총 결과 123억 원을 배당한 것으로 드러났다”며 “세전 이익이 2007년 314억 원에서 2017년 347억 원으로 10% 증가했는데 배당은 127% 증가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자본주의를 건전하게 발전시키기 위해선 어떤 기업도 공공의 기반 위에 있다는 점을 잊어선 안 된다”며 “기업의 성과는 노동자가 노력하고 소비자 및 사회가 지지해준 결과이기도 하다. 따라서 주주, 노동자, 소비자, 사회가 이해 관계를 적절히 조정해야 기업의 장기적 성장이 가능하다. 특히 공익성이 강한 언론 기업에선 사익과 공익의 균형감이 더 요구된다”고 지적했다.

앞서 조선일보 노조는 지난 2월 임금 5% 인상안을 사측에 제시했다. 노조는 “임금 5% 인상안은 숙련도 증가와 물가상승률을 감안하면 과도한 요구가 아니”라며 “반복된 임금 동결로 인한 손해를 회복하려면 훨씬 더 높은 인상률을 요구해야 하지만 안정적인 노사 관계를 위해 점진적으로 회복하는 길을 택한 것이다. 5% 인상에 드는 금액은 배당금의 5분의 1도 안 된다”고 덧붙였다.

방상훈 조선일보 사장은 조선일보 지분 30.03%를 갖고 있다. 2017년 배당금이 123억 원이라는 걸 고려하면, 방 사장은 약 37억 원의 배당금을 가져갔을 것으로 보인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한심해 2018-04-10 16:29:08
조선일보 노조 남이 임금가지고 투쟁하면 빨갱이고 니들이 하면 고귀한 투쟁쯤 되니? 아직도 최저임금 올라서 기업들 다 죽어욧 !!! 하는 기사내는 니들 신문 꼬라지나 보고 투쟁해라 에라이 이 한심한 작자들아 어디서 불만을해? 니들이 낸 기사만 보면 찍소리도 내지 말고 살아야 하겠더만 응?

이 빨갱이들이 2018-04-10 14:33:57
어따대고 협박질이야? 귀족 노조들 다 때려잡아야지 이러다 나라 망하겠네! 조선일보는 당장 공권력 투입을 요청하라! 저런 놈들을 선제적으로 때려잡아야지 그대로 놔두면 버릇나빠진다. 자칫 잘못하면 멀쩡한 중앙일보 동아일보 한테 전염될수도 있고.

좃선아웃 2018-04-10 13:05:20
정말 웃기네 내로남불 쩌는구만 다른 노조는 입다물라그러고 지들은 떠드네 어처구니가 없구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