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식 금감원장 “국민에 죄송… 외유성 출장 아냐”
김기식 금감원장 “국민에 죄송… 외유성 출장 아냐”
국회의원 시절 피감기관 예산으로 외유성 출장 의혹 부인… “출장 후에도 공적 업무 엄중히 처리”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국회의원 시절 외유성 출장 의혹과 관련해 8일 “국민의 기대와 눈높이에 부합하지 않는다는 지적에 대해 죄송스런 마음이 크다”며 사과의 뜻을 밝혔다.

그러나 김 원장은 외유성 출장 의혹을 부인했다. 그는 이날 입장 자료에서 “의원 시절 공적인 목적과 이유로 관련 기관의 협조를 얻어 해외 출장을 다녀왔다”며 “출장 후 해당 기관과 관련된 공적 업무를 처리함에 있어 어떤 영향도 받지 않고 소신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했다. 관련 기관에 대해 오해를 살 만한 혜택을 준 사실도 없다”고 밝혔다. 

김 원장은 “이번 일을 계기로 공직자로서 처신을 보다 엄격히 해야 한다는 점을 절실히 깨닫고 있다. 앞으로 스스로에게 더 높은 기준과 원칙을 적용해 금감원장으로서 소임을 성실히 수행할 것을 약속드린다”며 야당의 사퇴 요구를 일축했다.

자유한국당을 중심으로 김 원장 사퇴를 촉구하는 여론은 거세다.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는 8일 국회에서 “김 원장에 대한 비위 의혹이 꼬리를 물고 있다”며 “인사 검증을 진행한 청와대가 직접 김 원장에 대한 검찰 고발 조치를 밟고 수사 착수를 독려하길 바란다. 청와대가 조치를 미룬다면 국회 차원에서 국정조사 청문회는 물론 ‘김기식 비위의혹 진상조사단’을 구성해 진상 조사에 나설 것”이라고 경고했다.

▲ 김기식 신임 금융감독원장이 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금융감독원에서 열린 취임식에 참석해 취임사를 하고 있다.ⓒ민중의소리
▲ 김기식 신임 금융감독원장이 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금융감독원에서 열린 취임식에 참석해 취임사를 하고 있다.ⓒ민중의소리
지난 2일 취임한 김기식 신임 금융감독원장은 △2014년 3월 한국거래소 예산으로 우즈베키스탄 출장△2015년 5~6월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 예산으로 미국·유럽 시찰 △2015년 5월 우리은행 예산으로 중국·인도 출장 등을 다녀와 외유 로비 의혹을 받고 있다.

피감기관 예산으로 외유성 출장을 다녀왔다는 의혹에 야당의 공세가 계속되면서 김 원장을 해임·교체해야 한다는 청와대 청원도 올라왔다. 하지만 청와대는 8일 김 원장 임명 철회를 고려하지 않는다는 입장이다. 뉴스1에 따르면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 원장의 임명 철회는) 아니다”며 “전혀 고려한 바가 없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9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자유한누라당 2018-04-09 11:12:53
저희는 매년 갑니다. 일년에 두 번도 가요.

이탈리안푸드 2018-04-09 11:07:13
2018년부터

외유성<--- 이라는 단어만 봐도 아웃이다!

문재인정권에서 외유성이란 있을 수 없다!!!

일개미 2018-04-09 09:59:22
혼자 같나? 같이 간 국회의원도 공개하라!, 그리고 모든 국회의원의 해외여행을 전수 조사해서 기업의 협찬이 있었던 것을 낱낱이 공개하라! 자신들의 구린 짓거리는 숨겨놓고 남의 티끌만을 문제삼는 국개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