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 전 대통령 1심 선고 후, 드러누운 지지자들
박 전 대통령 1심 선고 후, 드러누운 지지자들
징역 24년, 벌금 180억원 소식을 들은 지지자들…대성통곡하는 지지자들의 모습도 보여

국정농단의 주범인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1심 선고에서 징역 24년과 벌금 180억원이 내려졌다.

박근혜 전 대통령 지지자들은 1심 선고 발표가 있을 예정이었던 오후 2시 10분 이 전부터 서울중앙지방법원 근처로 모이기 시작했다.

대한애국당 산하 천만인무죄석방운동본부는 서울중앙지법 근처에서 박 전 대통령의 즉시 석방과 탄핵 무효를 요구하는 제50회 태극기 집회를 열었다

박 전 대통령의 지지자들은 선고 결과를 듣자마자 거리에 눕고, 눈물을 흘리며 판결에 분노하였다. 1시간 40분 동안의 1심 선고문이 읽히는 동안 서울중앙지방법원의 풍경을 어떠했는지 영상으로 담아보았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국민 2018-04-08 21:24:36
좃만이들아~ 너희들 땜시 보수가 겁나게 욕 먹는다!!!!

금강 2018-04-07 20:36:37
사이비종교에 미쳐도 저렇게 된다
완전히 미친 보수집단이네

가라 2018-04-07 12:14:22
"우리는 결코 실패하지 않을 것입니다" ㅎㅎㅎ
현실도 모르고, 유죄인줄도 안정하지 않으며 철저히 몰락해서 파멸되어 사라지는 순간까지 늘 저 소릴 지껄이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