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MBN 출입금지 해제하긴 했지만…
자유한국당, MBN 출입금지 해제하긴 했지만…
자유한국당, MBN에 출입금지‧취재 거부 해제…홍준표 당대표 명의 5억 원대 소송은 취하 안 해

자유한국당이 지난 2월2일 MBN에 취한 당사 출입금지와 취재거부 조치를 해제했다. MBN은 4일 오전부터 자유한국당 취재가 가능해졌다. 

하지만 자유한국당은 2월2일 MBN 인턴 기자와 보도국장을 상대로 제기한 5억 원의 손해배상소송은 취하하지 않았다.

앞서 자유한국당은 MBN에서 ‘류여해도 #Me Too 동참? 홍준표에게 수년간 성희롱 당해왔다’란 제목의 기사가 나간 이후 “가짜뉴스”라며 MBN에 취재거부 조치를 취했고, 기사 작성자와 보도국장을 상대로 손배배상소송을 제기했다. 

홍 대표는 2월2일 현장을 취재하고 있는 MBN 카메라 기자에게 “당장 철수하라”고 취재거부 의사를 밝혔고, 그 이후 장제원 자유한국당 대변인과 MBN 기자들이 국회 정론관에서 설전을 벌이기도 했다. (관련기사: 자유한국당, MBN 출입금지 조치 이유는)

▲ 2월2일 오후 국회에서 자유한국당 출입금지 당한 MBN 기자들이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마치고 나오는 장제원 의원에게 항의하고 있다.사진=민중의소리ⓒ정의철 기자
▲ 2월2일 오후 국회에서 자유한국당 출입금지 당한 MBN 기자들이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마치고 나오는 장제원 의원에게 항의하고 있다.사진=민중의소리 ⓒ정의철 기자

MBN 기자협회에 따르면 MBN 측은 3일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를 만나 MBN 차원의 소송 제기 등 법적 조치를 할 수 있다고 언급하고, 취재 거부 전면 해제 등 즉각적인 사태 해결을 요구했다고 한다. 이에 자유한국당은 내부 논의를 거쳐 문제를 정리하겠다고 밝혔고, 4일 MBN에 대한 취재 거부 조치 등을 해제했다.

이와 관련해 MBN 기자협회는 “향후 홍준표 대표 측이 MBN 보도국장 등을 상대로 제기한 소송을 취하하지 않을 경우 MBN 역시 법적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MBN기자협회 측은 미디어오늘에 “홍 대표가 3일 당의 간부들과 MBN 출입해제와 관련해 이야기를 했다며 그 논의 결과로 해제를 했다고 한다”고 전했다.

한편 자유한국당은 같은날 ‘가짜뉴스 신고센터’ 출범을 알렸다. 해당 사항은 2일 의원총회에서 만장일치 의결한 것이다. 센터는 4월9일 정식발족한다. 자유한국당 가짜뉴스 신고센터는 “편파 방송 및 언론, 불공정 포털 뉴스 배열, 가짜뉴스, 기타 이미 확인되고 신고접수된 편파방송, 불공정 보도에 대해서 집중적으로 펼쳐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측은 가짜뉴스 신고센터를 통해 △더불어민주당 가짜뉴스 신고센터로부터 고소고발을 당한 네티즌을 위한 법률 서비스 지원 △각 매체별 뉴스 모니터 강화 △선관위 신고,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제소, 언론중재위원회 제소, 민·형사상 고소, 고발까지 포함한 가짜뉴스에 대한 적극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공보국은 “가짜뉴스 신고센터와 MBN 출입 해제와는 관련이 없다”며 “가짜뉴스 신고센터는 MBN뿐 아니라 허위보도나 가짜뉴스가 있으면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봄날은간다 2018-04-05 17:04:46
<더불어민주당 가짜뉴스 신고센터로부터 고소고발을 당한 네티즌을 위한 법률 서비스 지원 >한다는 건, 가짜 뉴스 네티즌들의 교사범이????


문닫을당 2018-04-05 07:53:06
자유당이 문을 닫아야 하는날 점점 가까워 오는구나
부울경 여론은 자유당을 떠났는데 TK유권자가 문제로소이다

유권자 2018-04-04 20:16:32
취재할 것도 없는 당... 언제까지 언론이 홍의 병신 같은 말을 취재하고 다니겠나? 야당대표라는 사람이 언론을 활용해 어린애 같이 투정이나 부리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