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젠 당당히 ‘다스는 내회사’라 말하세요”
“이젠 당당히 ‘다스는 내회사’라 말하세요”
이명박 전 대통령 구속 소식에 정치권 논평… 청와대도 입장 발표 “무슨 말을 더 할 수 있겠습니까”

법원이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한 직후, 정계에선 법원 결정을 환영하는 논평이 연이어 발표되고 있다.

청와대는 22일 구속영장이 발부된 후 “많은 사람들이 묻습니다만 그저 안타까울 뿐입니다. 무슨 말을 더 할 수 있겠습니까”라며 “삼가고 또 삼가겠습니다. 스스로에게 가을서리처럼 엄격하겠다는 다짐을 깊게 새깁니다“라고 입장문을 냈다.

▲ 이명박 전 대통령은 지난 3월14일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됐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 이명박 전 대통령은 지난 3월14일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됐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정의당 최석 대변인은 영장 발부 소식이 발표된 직후 논평을 내 “이 전 대통령에게 이제라도 ‘마음 편히 하고 싶은 말을 다 하고 살라’는 말씀을 드린다”며 “본인의 회사를 ‘내 회사’라 부를 수 없었던 힘든 시간을 잊고 이제는 ‘다스는 내 것이다’를 당당히 외치길 바란다”고 꼬집었다.

최 대변인은 “쥐가 살뜰히 곳간을 채우듯 이 전 대통령은 권력을 이용해 자신의 배를 불려왔음에도, 검찰 조사 당시 자신의 모든 죄에 '모르쇠'로 일관했으며 영장심사에도 불출석했다. 끝끝내 국민 앞에 진실을 밝히고 사죄할 모든 기회를 스스로 버렸다”며 “따라서 법원의 구속 결정은 이 전 대통령 본인이 자초한 결과”라고 지적했다.

이어 최 대변인은 “이제 국민들은 전직 대통령에게 거는 일말의 기대도 남아있지 않은 상황”이라며 “다만 끝까지 불명예의 길을 걸어 온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여생동안 조금이라도 반성과 속죄의 시간이 있기를 바란다”고 적었다.

더불어민주당은 22일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해 구속영장을 발부한 법원의 결정은 국민의 뜻으로 깊이 존중한다”는 제목의 논평을 내 “이명박 전 대통령의 구속은 20여가지의 범죄혐의로 110억원대의 뇌물 혐의, 350억원대의 횡령 혐의 등을 놓고 봤을 때 인신구속이 불가피했다는 게 법조계뿐 아니라 일반적인 국민의 눈높이였다”고 밝혔다.

구속 이후 추가 수사가 더 진행돼야 한다는 지적도 나왔다. 더불어민주당은 이어 “부인인 김윤옥 씨에 대한 뇌물 수수 혐의뿐만 아니라 추가적인 의혹에 대해서도 사건의 실체를 규명해야 한다”면서 “역사와 국민 앞에 모든 사실을 고백하고, 국민들에게 용서를 구하는 게 전직 대통령으로서 마땅한 의무임을 이 전 대통령은 잊지 말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영장 발부 직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억울한 심정을 간접적으로 내비쳤다.

이 전 대통령은 “지금 이 시간 누굴 원망하기 보다는 이 모든 것은 내 탓이라는 심정이고 자책감을 느낀다”며 “지나온 날을 되돌아보면, 기업에 있을 때나 서울시장, 대통령직에 있을 때 나름대로 최선을 다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전 대통령은 이어 “과거 잘못된 관행을 절연하고 깨끗한 정치를 하고자 노력했지만 오늘 날 국민 눈높이에 비춰보면 미흡한 부분이 없지 않았다”며 “재임 중 세계대공황이래 최대 금융위기를 맞았지만 대한민국은 세계에서 가장 모범적으로 위기를 극복했다”고 강조했다.

정의당은 논평에서 “검찰이 이 전 대통령에게 구속영장을 청구했을 당시 축하의 떡을 돌렸을 시민들은 이번에는 무엇을 돌려야 할지 고민에 빠져있을 것”이라며 “다만 이 전 대통령만이 돌리고 싶은 것은 ‘시간’일 것”이라 꼬집었다.

한편 자유한국당은 “참담하다”는 입장이다. 자유한국당은 “의도적으로 피의사실을 유포하여 여론을 장악한 후, 가장 모욕적인 방법으로 구속시켰다”며 “이 땅에서 전직대통령으로 살아가는 것이 이토록 어렵단 말인가”라고 반문했다.

자유한국당은 “문재인 정권이 이명박 전 대통령을 타깃으로 수사를 시작할 때 부터 이미 예견된 수순이었지만 무척 잔인하다”며 “훗날 역사가 문재인 정권과 그들의 검찰을 어떻게 평가할 지 지켜보겠다”고 적었다

자유한국당은 “이명박 전 대통령을 끝으로 다시는 정치보복이 반복되지 않길 바란다”며 논평을 끝맺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강물처럼 2018-03-23 16:05:47
제목만 봤는데 그 것도 이제는 늦었다.

뭐라도 좀 남기려면 이전에 명예든 부든 하나만 선택했어야지~

6657 2018-03-23 11:02:32
맹바기는 떳떳하게 다스 지꺼라하고, 난중에 아들한테 몽땅 넘겨주고, 본인은 빵간가면....아들은 아마도......잘 하신 선택이라 할것 같다....

복뚠이 2018-03-23 08:02:34
자유당 쓰레기들은 들으라
이제 시작에 불과하다
사자방수사 시작하면 아마 경천동지할 일이 벌어질거다
그떄도 정치보복 운운하는지 한 번 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