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진 이완기 이사장 사퇴, “이사장 선임 방식 아쉬워”
방문진 이완기 이사장 사퇴, “이사장 선임 방식 아쉬워”
이사장 넘기고 방문진 이사로, 오는 8월까지가 임기… “이사장 결정 방식 등 과거 관행 악영향 우려”

이완기 방송문화진흥회(MBC 대주주·방문진) 이사장이 15일 사의를 표명했다.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방문진에서 열린 임시이사회가 끝날 무렵 이 이사장은 “폐회 전 제 거취에 대해 말씀드리겠다. 오늘 이사회를 마지막으로 이사장직에서 물러날까 생각하고 있다”며 이사장직 사퇴 의사를 밝혔다.

이 이사장은 “(이사장으로) 취임해 방송 독립과 MBC 정상화를 위해 노력했지만 사실상 제 부덕함과 능력의 미천함 때문에 많은 것들을 이루지 못한 결과가 돼 죄송스럽게 생각한다”며 “그동안 방문진 이사님들, 사무처 직원들, MBC 구성원·임직원들이 성원을 보내주셨지만 결과적으로 이렇게 됐다”고 밝혔다.

▲ 이완기 방송문화진흥회 이사장. 사진=이치열 기자
▲ 이완기 방송문화진흥회 이사장. 사진=이치열 기자
이 이사장은 “몇 달 안 되는 기간이었지만 많은 것을 느꼈고 이사 선임 방식이라든가 이사장 결정 방식 등이 법과 규정이 아닌 과거 관행에 머물러 있는 부분에 대해 아쉬움을 느낀다”며 “앞으로 방문진 위상과 방송 정책 독립을 위해 이 문제가 해소되지 않으면 (이사회 독립성 등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고 지적했다.

이 이사장은 이어 “제가 방문진 이사장뿐 아니라 이사로서 2년 반 넘게 생활하면서 느꼈지만 방문진은 너무 진영화돼 있다. 여·야 가릴 것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관행적으로 이어져 온 인사 메커니즘이 영향을 줬다고 생각한다”며 “진영 논리·논쟁 등이 빨리 사라져야 방문진이 제대로 된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이사장은 지난해 11월 전임 고영주 전 이사장이 이사들로부터 불신임을 받고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이효성)에서 해임되면서 후임 이사장으로 선출됐다. 그러나 방통위가 이 이사장보다 연장자인 신임 이사를 연이어 임명하면서 이사장직을 둘러싼 갈등이 있다는 의혹이 제기돼 왔다.

방송문화진흥회법에 따르면 방문진 이사장은 방통위가 임명한 이사진 중 한명을 이사회에서 호선하게 되는데, 관행상 연장자가 이사장을 맡아왔다. 방통위가 이 이사장보다 나이가 많은 이사들을 계속 임명하고 그 연장자 가운데 하나였던 지영선 이사가 느닷없이 사퇴하면서 언론계에서는 방통위와 이 이사장 간 갈등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있었다.

이 이사장이 사퇴 의사를 밝히면서 ‘이사장 결정과 이사 선임 방식’을 꼭 집어 지적한 것도 방통위의 이사회 개입을 우려한 것으로도 풀이된다. 이 이사장은 “몇 달 남은 임기까지는 이사로서 역할을 하겠다”며 남은 기간 이사 역할은 수행하겠다고 밝혔다. 이 이사장 잔여 임기는 오는 8월까지다.

이 이사장이 사의를 표명함에 따라 이사장 직무 대행은 이사들 중 가장 연장자인 김상균 이사가 맡게 됐다. 방문진 이사회는 오는 22일 임시 이사회에서 차기 이사장을 호선할 전망이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당근아빠 2018-03-17 22:30:44
방문진 이사장직이 무슨 경로석도 아니고 참 연장자가 대행을 맡는건 또 뭡니까?

넌뭐야 2018-03-16 22:12:33
어울리지도 않는 ㅅ ㄲ 가 이사장이랍시고 벼슬고집하더만..끝내..참나

나이가 벼슬인가? 2018-03-16 06:44:05
어느 시대에 살고 있나?
나이가 벼슬 꼭대기 라니?? [기가 막히고 코가 막히고..]
방송 관련 공공기관에서 벌어지다니... 이게 말이 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