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폭로 나온 당일 ‘미투’ 장려했다
안희정, 폭로 나온 당일 ‘미투’ 장려했다
JTBC에서 피해자 폭로 나온 5일 오전 안희정 “미투 운동은 남성 중심적 성차별 문화 극복하는 과정”

자신의 수행비서를 8개월 동안 4차례 성폭행한 의혹을 받고 있는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가 폭로가 나온 당일에도 ‘미투’ 운동을 장려했다. 안 전 지사가 성폭행 피해자에게 ‘미투’ 운동을 언급하면서 또 다시 성폭행을 했다는 폭로도 나왔다. 안 전 지사의 이중적 태도는 더 큰 공분을 부르고 있다.

안희정 전 지사의 김지은 전 수행비서(현 정무비서)는 5일 오후 8시30분 경 JTBC에 출연해 손석희 앵커와 인터뷰를 하며 안 전 지사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안 전 지사는 6일 새벽 자신의 페이스북에 “저의 어리석은 행동에 대해 용서를 구한다”, “합의에 의한 관계였다는 비서실의 입장은 잘못이며 모두 제 잘못”이라고 시인했다.

▲ 안희정 충남지사. 사진=민중의소리 ⓒ양지웅 기자
▲ 안희정 충남지사. 사진=민중의소리 ⓒ양지웅 기자
성폭행 폭로가 나온 5일 오전 안 전 지사는 충남도청 문예회관에서 열린 ‘3월 행복한 직원 만남의 날’ 행사에서 강연을 하며 미투 운동을 장려했다. 안 전 지사는 “미투 운동을 통해 인권 실현이라는 민주주의 마지막 과제에 우리 사회 모두가 동참해 달라”고 말했다.

안 전 지사는 이 강연에서 “우리는 오랜 기간 힘의 크기에 따라 계급을 결정짓는 남성 중심의 권력 질서 속에서 살아왔다”며 “이런 것에 따라 행해지는 모든 폭력이 다 희롱이고 차별”이라고 밝혔다.

안 전 지사는 “이를 극복해 가는 과정을 통해 대한민국을 발전시킨다는 점에서 긍정적”이라며 “성 평등 관점에서 인권 유린을 막아내는 새로운 문화를 만들어 내자”고 말했다.

그는 “반상의 신분 질서를 없애고 국가 간 제국주의를 통한 침탈의 역사를 극복해왔다”며 “이제 남아 있는 것은 문화 속 성차별과 폭력의 문화를 극복해 인권을 진정으로 실현하는 일”이라고 말했다.

특히 안 전 지사는 “지난 3년간 충남도는 인권도정이라는 관점에서 일체의 희롱이나 폭력, 인권유린을 막아내는 일에 노력해왔다”며 “앞으로도 민주주의의 마지막 과제로 인권도정이 계속해서 지켜질 수 있도록 힘을 모아야 한다”고 말했다.

일체의 희롱이나 폭력, 인권유린을 막아내는 일에 노력을 했다고 강연하면서, 자신은 수행 비서를 지속적으로 성폭행했다는 폭로의 장본인이 된 것이다. 이런 안 전 지사의 이중적 태도는 그에 대한 비난의 수위를 높이고 있다. 

안 전 지사는 피해자에게 ‘미투’ 운동을 언급한 당일에도 성폭행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자인 김지은 정무비서는 “안 지사가 미투 운동을 언급한 날에도 성폭행했다”고 밝혔다. 김지은 비서는 “2월25일 지사가 저를 밤에 불러서, ‘미투’에 대한 이야기를 했다”며 “저에게 ‘미투’를 보면서 ‘너에게 상처가 되는 줄 알게 됐다. 그때 괜찮냐’고 얘기해주셨다. 그래서 ‘오늘은 안 그러시겠구나’라고 생각 했는데 결국엔 그날도 그렇게…”라고 말했다.

이러한 안 전 지사의 태도는 이중적일뿐 아니라, 피해자에게 또 다른 억압이 될 수 있다. 실제로 김지은 비서는 “지사가 저한테 ‘미투’를 언급한 것은 ‘미투’에 대해 이야기하지 말라는 걸로, 지시로 알아들었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허참 2018-03-07 21:43:36
기회주의자인줄 알았더니
이중인격자였구나

평화 2018-03-06 22:22:07
겉과 속이 어쩜 이리 다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