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댓글조작 논란’에 “의견수렴 하겠다”?
네이버, ‘댓글조작 논란’에 “의견수렴 하겠다”?
매크로 논란 이후 ‘댓글 이용자 패널’ 모집, 월1회씩 모임 다섯번에 깊은 논의 가능할까?

네이버가 최근 논란이 불거진 댓글서비스에 대한 이용자의 의견을 수렴하는 기구를 만든다.

네이버는 지난 4일 공지사항을 통해 뉴스댓글 분야의 이용자 의견을 수렴할 ‘댓글정책 이용자 패널’을 11일까지 모집한다고 밝혔다. 네이버는 업계·학계·협회·언론사 등 관련 분야에 재직하지 않는 일반 이용자들과 함께 오는 8월까지 월 1회 회의를 열고 개선방안을 논의하겠다는 계획이다.

5일 일부 언론은 ‘댓글정책 이용자 패널’이 ‘위원회 기구’라고 보도했지만 실질적으로는 ‘자문단’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네이버 관계자는 “다양한 이용자들 중 가급적이면 네이버 댓글서비스에 관심이 큰 분들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패널단을 모집하는 것”이라며 “패널의 의견이 모두 정책에 반영되는 건 아니다”라고 밝혔다.

▲ 네이버 사옥. ⓒ 연합뉴스
▲ 네이버 사옥. ⓒ 연합뉴스

‘댓글정책 이용자 패널’은 30명 규모로 예상된다. 네이버 관계자는 “30명 정도를 생각하고 있는데, 실제 얼마나 지원할지 모르는 점 등을 감안해 공지에는 구체적인 규모를 언급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네이버는 최근 ‘매크로 댓글 조작 의혹’을 받았다. 프로그램을 통한 조작으로  이뤄진 비정상적인 댓글 활동이 여론을 조작하고 있다는 의혹이다. 네이버는 관련 사안을 경찰에 수사 의뢰하며 대응하고 있지만 이용자의 불신은 해소되지 않았다. 

이와 관련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정치 기사와 일반 기사의 댓글 패턴이 다르게 나타나는 부분이 있어 댓글 서비스 변화를 고민하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그러나 패널 규모가 크지 않을뿐더러 다섯차례 모임으로 생산적인 논의가 이뤄지기 힘들 것으로 보여 ‘면피성 기구’로 전락할 가능성도 있다.

지금까지 네이버는 논란이 불거질 때마다 외부 기구를 만드는 방식으로 대응해왔다. 이는 외부 의견을 반영한다는 점에서는 개선 조치로 볼 수 있지만 정책 개선 효과는 미미하면서 책임 소재를 외부로 넘기거나 실질적인 권한을 주지 않는 기구를 만들어 논란에 대한 면피성 기구로 전락하는 경우가 있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벼룩타임즈 2018-03-06 07:36:43
네이버 고기집 고기굽는 불판에 고기 탄다고 고객들이 컴플레인
제기 하면 귀찮은듯 낡은 불판만 갈아 주면 그만~

조삼모사 수꼴세력 흑기사 네이버가 하루이틀 써 먹은 숫법인가~
어차피 네이버 불고기집 주인은 따로 있는데~ㅋㅋ

이미 인터넷 포털은 네이버가 여론 독점 똥배짱인데 선택권있나~

닉네임 2018-03-06 00:12:29
네이버가 몰랐을리 없다. 이미 네이버는 이명박근혜의 수족노릇을 해온지 오래... 한순간에 국민의 신뢰를 잃고 나락으로 떨어지게 될 것이다. 그래야만 한다. 그래야 다시는 너희같은 족속들이 이땅에서 큰소리치지 못하게 해야 한다.

화이트헤드 2018-03-05 18:16:50
**** 결론은 조작된다!...댓글의 분위기에 따라 ,속보, 종합 등 후속기사인것처럼 그 해당기사를 바꿔서 ...처음기사에 달린 댓글을 사라지게 만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