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이낸셜뉴스, 2년 전 성추행 재발방지 건의받고 침묵
파이낸셜뉴스, 2년 전 성추행 재발방지 건의받고 침묵
언론계 '#미투' 포문 연 성추행 사건, 당시 노조 차원 조사 이뤄져 “사측에 재발방지책 건의, 아무 조치 없었다”

과거 한 선배기자의 수습기자 성추행 사건이 폭로돼 진상조사에 착수한 파이낸셜뉴스가 2년 전 이미 같은 사건을 조사하고 재발방지책 수립까지 건의받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미디어오늘 취재 결과, 파이낸셜뉴스 노동조합은 2016년 4월 경 해당 사건을 인지한 뒤 당시 수습기자였던 피해자 변아무개씨 및 가해자 조아무개 부장을 조사했고 이를 당시 상무였던 남아무개 전무에게 알린 것으로 확인됐다.

▲ 서울 여의도에 위치한 파이낸셜뉴스 사옥. 사진=이치열 기자.
▲ 서울 여의도에 위치한 파이낸셜뉴스 사옥. 사진=이치열 기자.

조사 당시 변씨는 퇴사한 상태였다. 노조는 조사를 통해 피해사실을 확인한 후 임금협상이 진행 중이던 2016년 5월, 사측대표로 나온 남 전무에게 사건 사실을 알렸다. 노조는 이 과정에서 ‘피해자가 이런 일이 다시 생기지 않도록 부탁했다’며 회사 차원에서 재발방지대책을 세워줄 것을 요구했다.

그러나 이후 특별한 조치는 취해지지 않았다. 당시 사정을 잘 아는 한 관계자는 지난 8일 미디어오늘과의 통화에서 “여기자협회, 기자협회도 당시 사건을 다 인지하고 있었지만 별다른 액션을 취하지 않았다. 노조 건의로 상무 선까지 재발방지대책 요구가 명확히 전달됐다”면서 “이후 아무 조치도 취해지지 않았다. 그리고 이제서야 진상조사를 한다고 나서는 것”이라 지적했다.

당시 노조는 다른 피해 기자들의 추가 피해 사례도 전언 형식으로 접수하고 조사를 시도했으나 조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문제제기를 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남 전무는 이와 관련해 지난 9일 미디어오늘과의 통화에서 "파이낸셜뉴스는 이런 사건이 공식적으로 접수되면 항상 그때마다 대응을 해 왔다"면서 "당시 재발방지대책 건의가 있었는진 기억이 잘 나지 않는다. 공식적으로 문제제기가 이뤄졌다면 기억이 날텐데 공식적인 문제제기가 아니지 않았을까"라고 밝혔다. 

남 전무는 현재 파이낸셜뉴스 내 진상조사위원회 위원 중 한 명이다. 진상조사위는 지난 7일 변씨가 ‘#미투’ 해시태그를 단 페이스북 게시물에서 입사 당시 겪었던 성추행 사실을 공개한 직후 신속히 구성됐다. 구성원은 남 전무를 포함해 이사, 편집국장, 차장 및 노조위원장과 기자협회장 등 6명이다.

노조는 지난 9일 사내 입장문을 내 “남상인 전무를 포함한 사측은 조 부장을 감쌀 계획은 추호도 없으며 원칙대로 처리하겠다는 입장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날 진상조사위 회의 결과 파이낸셜뉴스는 가해자로 지목된 조 부장에게 인사위원회가 열릴 때까지 자택에서 대기하라는 명령을 내렸다.

변씨는 2015년 12월부터 2016년 4월까지 파이낸셜뉴스에서 수습기자로 일했다. 변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쓴 ‘#미투’ 게시물에서 ‘신입기자 교육을 담당한 부장이 회식 때마다 자신의 옆에 앉아 어깨나 허벅지를 만졌고 다리를 덮어놓은 겉옷 속에 손을 집어넣기도 했다’고 고백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평화 2018-02-10 12:20:51
대표 스레기 방송 파이낸셜뉴스. 까도 까도 양파겠지. 니네들 기사 한두번 본게 아니다. 신뢰도 저질 언론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