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진 부장판사 “이재용 판결 동의 못한다” 공개비판
김동진 부장판사 “이재용 판결 동의 못한다” 공개비판
현직판사 중 유일하게 이재용 2심 판결에 입장 밝혀, 페이스북에 올리자 “판사 의견에 동의한다” 답글도

현직 부장판사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게 집행유예를 선고한 항소심 재판부 판결에 동의할 수 없다고 공개비판하고 나섰다.

김동진 인천지법 부장판사는 6일 저녁 9시경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재용 판결에 대하여 동의할 수 없다”고 밝혔다. 김 부장판사는 짧은 한마디로 이번 판결에 대한 입장을 내놓았다.

김 부장판사 페이스북에는 동의한다는 취지의 답글이 이어졌다. 페이스북 이용자들은 “동의할 수 없습니다” “동의하는 국민은 한명도 없습니다” “대다수의 정상적인 국민들은 동의하지 않습니다”, “용기있는 의견개진에 감사드립니다”, “판사님의 용기! 응원합니다.^^” “현직 판사님의 의견이라 더욱 빛이 납니다. 용기 내어주셔서 고맙습니다”, “법대 앞에도 못가본 나도 절대 이해불가다” 등 지지 의견을 밝혔다.

앞서 김 부장판사는 지난 2013년 9월에도 원세훈 선거개입 혐의 무죄를 선고한 1심 재판부를 향해 지록위마라는 비판 글을 올렸다가 품위 훼손 등의 이유로 징계를 받기도 했다.

▲ 김동진 인천지법 부장판사. 사진=김동진 페이스북
▲ 김동진 인천지법 부장판사. 사진=김동진 페이스북
▲ 김동진 인천지법 부장판사가 지난 6일 저녁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사진=페이스북 갈무리
▲ 김동진 인천지법 부장판사가 지난 6일 저녁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사진=페이스북 갈무리
그는 수원지법 부장판사 시절인 지난 2014년 9월12일 원 전 원장에게 일부 무죄 판결이 나자 법원 내부통신망에 ‘법치주의는 죽었다’는 제목의 글을 올려 ‘원세훈의 정치개입 유죄, 선거개입 무죄’라는 1심 판결을 비판했다. 그러나 이 내용이 언론에 알려지면서 수원지법은 그로부터 2주 뒤 법관윤리강령 위반을 이유로 대법원에 김 부장판사 징계를 청구했다.

이에 대법원 공직자윤리위원회는 같은해 12월3일 법관징계위원회(위원장 민일영 대법관)를 열어 “법관윤리강령의 품위 유지 의무, 구체적 사건에 관한 공개적 논평 금지 조항 등을 위반한 것으로, 법관의 품위를 손상하고 법원의 위신을 떨어뜨렸다”며 정직 2개월 중징계를 결정했다.

지난달 24일 김 부장판사의 동료법관이 청와대의 국민청원 게시판에 ‘김동진 부장판사에 대한 부당한 징계의 사면을 청원드립니다’라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현재도 이 글은 청원이 진행 중이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9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지나가다 2018-02-10 08:57:08
정형식 씨의 판결 결과는 동의합니다.
아무튼 판결은 재판관의 고유권한이니까요.
다만 정 씨의 인격과 인간성에 동의할 수 없군요.
판사까지 된 사람이 그런 정도의 생각밖에 못했다니
판사로서의 인격은 물론,
인간으로서의 기본적인 인성에 동의할 수 없군요.
아무튼 정형식 씨에게 축하합니다.
잘못된 판결의 모범사례로 전국적인 명성을 얻으셨으니
명예욕은 충족하셨겠네요.

1414 2018-02-09 23:29:08
커다랗게 우리 아이들이 자라나고 밝게 생활하는 건강한 대한민국을 생각합시다. 판사는 결정하였고 튼실한 삼성그룹 이재용 부회장은 한국인으로서 세계무대에서 달려나간다. 이재용 부회장 소중한 능력을 과거 정권의 폐단으로 썩히는 안타까움이 컷는데 그나마 다행이다.

신성한 법정 2018-02-09 16:35:03
인정할 건 인정 해야 하지 않나?
누가 뭐래도 특검의 완패다.
맘에 안들면 모두다 적폐로 몰아 붙아는게 바로 인민재판이고 북한에서나 있을 수 있는 거 아닌가?
내가 알기론 적폐란 단어조차 북괴가 짛어 주사파에게 전한 것 같은데,
지난 세상 즉 사회와 문화, 역사까지도 모두를 적폐로 몰아붙이고 신성한 법정의 판결마져 부정하는 것들이 어찌 북.개. 빨.개.이가 아니라고 변명할 것인가?
- 부장판사?
부메랑은 반드시 돌아 간다는 사실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