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은 자살, 아내는 부당해고’ 사건의 진실은’ 보도 관련 반론
‘‘남편은 자살, 아내는 부당해고’ 사건의 진실은’ 보도 관련 반론

본 인터넷신문은 지난 9월21일자 초기화면 ‘‘남편은 자살, 아내는 부당해고’ 사건의 진실은’ 제하의 기사에서 “은행원 부부 중 남편의 자살로 행우회의 특별조의금을 받지 못한 아내가 문제를 제기했고, 그로 인해 부당해고를 당했다는 언론의 보도들이 있었으나 이는 사실과 다른 보도이며, 아내가 외도를 하는 등 문제가 있었다는 것이 은행과 자살한 남편 가족의 증언이다”라고 보도한 바 있습니다.

이에 대해 아내 측은 “별거나 외도를 한 사실이 전혀 없으며, 남편이 자살한 이유가 사기대출을 하다가 사채를 써서 힘들어한 것이 아니라 오히려 사기를 당해 가정 경제가 어려워져 정신적으로 힘들어했던 것이다”라고 알려왔습니다.

이 보도는 언론중재위원회의 조정에 따른 것입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python 2018-01-23 13:28:54
이 쓰레기 보게. 황당하네. 다른 언론사 오보, 정정엔 득달 같이 달려들어 비판하더니. 본인들 반론 기사는 이따위로 처리???. 나는 무슨 광고인 줄 알았다. 게다가 심지어 주어가 '본 인터넷 신문...' 검색되지 않으려는 꼼수. 자신의 티끌도 좀 제대로 보길. 이제 독자들도 댁들 만큼의 비판의식과 능력을 갖추고 있음. 제발 똑바로 합시다. 독자들까지 똥물 튀기지 말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