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NN 뺏겼다” 홍준표 발언에 KNN도 뿔났다
“KNN 뺏겼다” 홍준표 발언에 KNN도 뿔났다
홍준표 대표 “좌파정권에 SBS와 KNN 뺏겼다”… KNN “홍준표 대표에 강력한 경고와 해명 요구”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SBS와 KNN을 좌파정권에 뺏겼다고 발언한 데 대해 SBS에 이어 KNN도 뉴스를 통해 반박하고 나섰다.

지난 4일 부산경남지역 민영방송 KNN 뉴스에서 진재운 앵커는 앵커 리포트를 통해 “홍준표 대표가 어제 이명박 전 대통령을 예방한 자리에서 좌파정권에 KNN도 뺏겼다고 발언했다”면서 “하지만 KNN은 현 정부에게 뺏기지 않았다”고 밝혔다.

앞서 홍준표 대표는 3일 이명박 전 대통령을 만난 자리에서 “좌파 정권이 들어서니 SBS도 뺏겼다. 지금 부산에 KNN밖에 없는데 KNN도 회장이 물러났다. (정권이) 아예 방송을 빼앗는다”라고 주장했다.

▲ 4일 KNN뉴스 앵커리포트.
▲ 4일 KNN뉴스 앵커리포트.

진재운 KNN 앵커는 “소유는 물론 보도의 방향성도 공정성을 유지하려 노력하고 있고, 지금도 지향한다”면서 “여기에 특정 이념이나 특정 정당 편을 들지도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진재운 앵커는 “홍준표 대표는 사실과 다른 말을 왜 했는지 KNN은 묻고 또 강력한 경고와 해명을 요구한다”면서 “그는 막강한 영향력을 지닌 공당의 대표이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진재운 앵커는 바나나 사진을 보여주며 “이것은 사과가 아닙니다. 이것을 사과라고 우기면 거짓말이 됩니다”라고 빗대며 “KNN은 바나나를 바나나라로 말하고, 사과는 사과라고 말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 지난 3일 SBS 8뉴스 리포트.
▲ 지난 3일 SBS 8뉴스 리포트.

SBS도 홍준표 대표의 발언을 비판하고 나섰다. 지난 3일 SBS는 8뉴스 “‘좌파정권 들어서  뺏겼다’ 홍 대표의 언론관” 리포트에서 “이런 발언들은 정치권력이 언론을 좌지우지하던 과거의 잘못된 언론관을 아직도 가지고 있음을 보여주는 셈”이라고 지적했다.

김현우 앵커는 이날 클로징 멘트에서 “정치권력이 언론을 좌지우지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건, 언론 자유와 민주주의에 대한 의식 수준이 어느 정도인지를 고스란히 보여주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홍발정 2018-01-06 19:35:16
야당=좌파 아닌가?홍발정아 정신차려~
넌 우파가아니야~
좌파빨개이야~^~ 니가좋아하는 그게싫으면 니왼쪽누깔뽑아짓밟아라~^~

난초 2018-01-06 14:02:12
언론은 사실과 국민들의 눈높이로 보고 보도해야

ghjkl 2018-01-06 11:56:27
한심한 나라인가? 최고의 민주주의를 지향하는 대한민국인가? 둘중 하나일 것이다. 이정도로 이야기 할 수 있는가? 하면 안되는가? 언론 출판 결사 표현의 자유가 세계에서 제일 좋은 나라라는 것을 누구나 다 알것이다.지금 5공시절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