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KBS 고대영 해임’이 가능하다
이제 ‘KBS 고대영 해임’이 가능하다
방통위, 김상근 목사 KBS 이사 임명, 내주 이인호 이사장 해임·이달 말 고대영 사장 해임 전망

KBS 이사회 여야 구도가 역전됐다. 고대영 사장 해임, 이인호 이사장 불신임이 가능해졌다.

방송통신위원회는 4일 오전 과천청부청사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최근 해임된 강규형 이사 보궐 몫으로 김상근 목사를 추천했다.

김상근 목사는 시민사회 활동에 매진해온 종교계 원로로 한국기독교장로회 총무,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비상시국대책회의 상임의장,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상임대표,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 등을 역임했다.

김상근 목사는 2001년 CBS 부이사장으로 재직했으며 당시 사장 퇴진 등을 촉구하며 시작된 CBS 장기 파업 때 노사합의를 이끌어내기도 했다. 2002년 사측이 노사합의를 제대로 이행하지 않자 문제를 제기하며 사퇴한 바 있다.

KBS 이사의 임명권은 대통령에게 있기 때문에 방통위 추천 이후 대통령이 결재하면 임명 절차는 마무리된다. 보궐이사의 임기는 강규형 이사의 임기인 2018년 8월까지다.

보궐이사가 임명되면 KBS 이사회의 여야 구도가 역전된다. 박근혜 정부 때 여당 추천 이사는 5명인 반면 현 여권 추천 이사(박근혜 정부 때 더불어민주당 추천)는 6명이 된다.

▲ 고대영 KBS 사장, 이인호 KBS 이사장. 사진=이치열 기자, 연합뉴스
▲ 고대영 KBS 사장, 이인호 KBS 이사장. 사진=이치열 기자, 연합뉴스

복수의 방송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김 이사가 회의에 참여하는 다음주 KBS 이사회에서 이인호 이사장 불신임안이 제출될 것으로 보인다. 연장자가 이사장을 맡게 되는 관행을 감안하면 김상근 이사가 이사장이 될 가능성이 높다.

이후 KBS 이사회가 새 이사장을 중심으로 고대영 사장 해임 건의안을 의결하고 대통령이 결재하면 KBS도 정상화가 이뤄질 전망이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미오홧팅 2018-01-04 14:03:48
저 연놈들 면상 한 지면에 있으니 혐오스럽기가 배가되네.
끈질긴것들, 부끄러움도 모르는것들.
자리가 사람을 그렇게 만드는건지, 원래 그런것들인지 .
두연놈의 해임은 경사로고.

개ㄸㅇ 2018-01-04 13:45:05
고대영 이인호 즉각 해임하고 빠른 시일에 정상화 하라, KBS가 당신들의 소유가 아닌가, 국민이 운영하는 공영 방송, 특히 이인호, 이여자는 악의 존재다, 뻔뻔한 인간들, 양심도 없는 인간들, 그동안
쉽게 녹을 받아 호의호식 했으니 자신 물러나는것도 신상에도 좋타, 험한꼴보지 말고

tv없다 2018-01-04 12:38:29
텔레비젼 없앤지 언제인지.. 고로 시청료도 안낸다..
그동안 꼴 보기 싫었던. 이명박근혜 땜시 스트레스 많이 받았는데
tv있었으면 아마 고혈압으로 사망 했을것 같다..
하여튼 축하합니다.. kbs정상화 빨리 되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