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CBS성추행 가해자 “노조가 고소 부추겼다”며 탄원서
전남 CBS성추행 가해자 “노조가 고소 부추겼다”며 탄원서
여직원에게 입 맞추고 팔 만지고…피해자 “핵심은 성추행 여부지 고소 여부가 아니다”

성추행으로 인해 계약이 해지된 전남CBS 전 업무국장이 전남 CBS 노동조합을 처벌해달라는 탄원서를 제출했다. 노조가 성추행 사건 고소를 부추겼다는 주장이다. 노조와 피해자는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미디어오늘이 입수한 탄원서에 따르면 정아무개 전 업무국장은 11월 15일 전남CBS 이사장에게 보낸 탄원서에서 “본인은 본인이 채용해 데리고 일하던 박아무개씨를 성추행 했다는 이유로 2017년 8월 30일 계약해지를 당했다”고 스스로 밝히고 있다.

당시 미디어오늘 취재에 따르면 박씨는 입사 한 달도 되지 않아 성추행을 당했다. 정 전 국장은 노래방에서 박씨의 입술에 뽀뽀를 하고 팔뚝을 두 번 쓰다듬었다. 다음 날 정 전 국장은 “술이 한 두잔 들어가니 여자로 예뻐보였다”며 “용서해줄래?”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정 전 국장은 탄원서에서 “제가 저지른 잘못은 변명의 여지가 없다”며 “피해자가 항의하자 그 뒷날 정중히 사과했다. 다시는 이런 일이 없을 거라고 굳게 약속하고 별일 없이 지내왔는데 약 한 달 뒤에 피해자와 여직원들이 공개사과를 요구했다”고 썼다.

▲ 전남 순천에 위치한 전남CBS 사옥. 사진=전남CBS뉴스페이스북.
▲ 전남 순천에 위치한 전남CBS 사옥. 사진=전남CBS뉴스페이스북.

정 전 국장은 “사과하고 스스로도 교회에서 다시는 음주를 입에 대지 않겠다고 하나님 앞에 맹세하고 회개했다”며 “그런데 약 20일 후에 피해자는 저를 경찰에 고소했다. 공개사과까지 받고 고소한 것이 이해가 되지 않아 알아보니 노조 집행부가 (고소 과정에) 관여했다”고 주장했다.

정 전 국장은 “하루아침에 실직자가 돼 제가 모시고 있는 노모와 아내 그리고 3명의 딸을 두고 있는 가장의 입장에서 정말 죽고 싶은 심정이었다”며“"그런데 악랄한 노조 집행부는 피 흘려 쓰려져 있는 제게 소금을 뿌리는 악행을 저질렀던 것”이라고 탄원서에 썼다.

그러면서 정 전 국장은 노조 관계자들을 ‘엄중히 처벌’ 해달라고 요구했다. 그는 “앞으로 전남 CBS의 미래를 위해 저런 악의 세력들은 마땅히 제거돼야 한다는 생각에서 탄원을 올리오니 철저히 조사해 엄중히 처벌해 주시기를 바랍니다”라고 탄원서를 마무리했다.

하지만 피해자 박씨와 노조에 따르면 고소 과정에 노조는 개입하지 않았다. 박씨는 “공개사과는 주변 여직원들이 알고 된 다음에 추진된 일이고 공개사과를 받고 난 이후에 정 전 국장에 내게 보복을 하면 어떻게 하나 불안했다”며 “성추행 사건 관련해서 상담을 받고 있었다”고 말했다.

박씨는 이어 “상담센터에서 ‘니가 지금 처리하지 않으면 또 다른 피해자가 발생할 수도 있다’는 말을 듣고 고소를 결심하게 됐다”며 “노조를 찾아간 건 제가 고소한 사실을 회사에서 알게 돼, 합의를 권유할 때였다. 이미 고소를 하고 며칠이 지난 뒤”라고 반박했다.

전남 CBS 노조 관계자는 “노조는 고소를 부추기거나 관여한 것이 없다. 피해자가 스스로 선택했던 것인데 무슨 근거를 가지고 저희가 고소를 부추겼다고 하는지 모르겠다”며 “본인이 잘못을 저질러 이런 상황까지 왔으면 더 자중해야 하는데 이렇게까지 하는 이유를 모르겠다”고 말했다.

전남CBS는 해당 탄원서를 이유로 노조에 해명을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노조 관계자는 “회사는 이사회까지 열어서 노조에 해명하라고 하는데, 노조가 해명해야 할 이유도 없고 해명할 것도 아니라고 생각해서 거부했다”고 말했다.

일련의 상황에 대해 박씨는 “성추행을 했냐 안 했냐가 중요한 건데 (정 전 국장은) 누가 고소를 부추겼냐를 문제삼고 있다”고 지적했다. 현재 해당 사건은 재판 중이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17-11-27 15:01:24
이유를 모르겠네 설령 노조가 부추겨서 고소했어도 그게 어째서 처벌사유가 되는지? 자기가 정신 똑바로 차렸으면 아예 성추행을 할 일도 없었을텐데 정말로 후회한다면 어떤 죄값을 받아도 감내해야되는거 아닌가 하나님께 회개해서 죄가 다 없어지면 법은 왜 있고 피해자는 누가 챙겨주나

댓글 2017-11-27 10:29:03
저 노조가 도와주니까 자기가 유일한 권력자처럼 보이는 착각이 안드냐는 발상이네요. 저 피해자에게 아무도 도와주는 사람은 다 자기가 싸운다고 하면 끝내 이기지 못할 사람들이라는 식으로 그러는군요. 요즘 세태가 폭력사범이 경찰을 폭행해도 불구속 입건이 되는 것을 보고, 요즘 잘못한 사람이 힘센사람인 척 하면서, 법원에만 읍소하며 변명하면 들어주지 않냐고 그러는가 봅니다.

과객 2017-11-27 09:37:17
자신에게 강제추행 당한 사람은 어떻게 되도 괜찬고, 실직자가된 자신의 처지만 억울한가?
가족을 내세워 동정을 유발해 보자는 의도도 그렇고 그다지 동기가 좋아 보이지는 않는군요.
가족을 그렇게 생각하는 분이라면 애초에 이런일이 벌어지지 않았겠죠.
피해자에게 더이상의 2차를 유발치 않으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