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원책, 5개월 만에 TV조선 앵커에서 물러난다
전원책, 5개월 만에 TV조선 앵커에서 물러난다
“뉴스 포맷에서 전원책 색깔 드러내기 쉽지 않아” “내부에서 교체 요구 계속 있었다”

전원책 변호사가 5개월만에 TV조선 메인뉴스 앵커직에서 물러나게 됐다.

TV조선에 따르면 전 변호사는 다음달 8일까지만 메인뉴스인 종합뉴스9를 진행한다. 지난 7월 3일 메인뉴스 앵커로 발탁된지 5개월만이다. TV조선 안팎으로 기대보다 우려가 커지면서 교체가 결정된 것으로 보인다.

TV조선 한 기자는 “전원책이라는 사람은 시사프로그램 진행이나 시사토크에서 자신의 색깔을 나타낼 수 있는 사람”이라며 “하지만 뉴스 포맷에서는 그러기가 쉽지 않다. 색깔을 드러내는데 한계가 있다”고 말했다.

전 변호사가 메인뉴스에서 자신의 색깔을 드러내지 못한 이유 중 하나로는 TV선 재승인 문제가 꼽힌다. 혹시나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심의에 올라갈까봐 최대한 조심스럽게 방송을 진행해야했다는 것이다.

▲ 7월 13일 TV조선 메인뉴스 오프닝 화면. 사진=방송화면 갈무리
▲ 7월 13일 TV조선 메인뉴스 오프닝 화면. 사진=방송화면 갈무리

이어 이 기자는 “그런 상황에서 사투리나 발성 등의 문제가 고쳐지지 않아서 내부에서 교체 요구가 계속 있었던 게 현실”이라며 “다만 그동안 회사가 예고없이 앵커를 교체하곤 했는데 이번에는 전 변호사와 충분히 이야기한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실제 TV조선은 전 변호사를 영입할 당시 전 변호사 스타일에 맞게 메인뉴스 포맷에도 변화를 줄 생각을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전 변호사가 TV조선 ‘이것이 정치다’ 단독진행과 JTBC ‘썰전’ 패널로 입담을 과시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지난 7월 13일 전 변호사가 오프닝 멘트에서 “사회부 기자들에게 검찰과 정유라씨간에 뭔가 거래가 있는 것 아니냐”며 “취재 좀 잘해달라고 부탁했는데 아직 진실을 밝혀내지 못하고 있다”고 말해 논란이 됐다.

취재기자 80명은 다음날 “TV조선 보도본부 취재기자들이 TV조선에 묻습니다”라는 제목의 성명을 내고 전 변호사의 오프닝, 클로징 멘트를 문제 삼았다. 전 변호사의 발언이 TV조선 보도본부 전체를 비하하고 모욕했다는 주장이다.

TV조선 관계자는 “전 변호사 영입 이후에 시청률이 더 떨어진 건 아니다. 하지만 영입 당시에는 시청률이 오를 거라는 기대치가 있었는데 평균을 유지했던 것”이라며 “그래도 영입 당시에는 신선한 시도였다는 평가를 받았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대한민국 2017-12-05 16:23:10
언론의 적폐는 조선이다

죽어도좋아 2017-11-29 06:04:19
tv조선 앵커 바꾸는 것도 뉴스냐?
tv조선 9시 뉴스 보는 사람 있냐?

아론 2017-11-26 01:02:02
토론회 나와서 흥분하면서 억지 논리 우겨대던 전원책은 그냥 남은 여생 조용히 사셨으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