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 기자들 “평기자 권한 강화돼야”
조선일보 기자들 “평기자 권한 강화돼야”
조선일보 노조 설문조사 결과 “다면평가제 필요” “적극적인 노조 활동 요구”

조선일보 노동조합이 기자들을 상대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90%가 “평기자들의 권한 강화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조선일보 노조가 지난 6일부터 8일까지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90%가 “상명하복 관계를 완화하기 위해 차장대우 포함 평기자의 권한 강화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필요없다”는 응답은 7%, 기타는 3%에 그쳤다.

평기자 권한을 강화하기 위한 방법으로는 ‘다면평가제’가 1순위로 꼽혔다. 다면평가제는 평기자도 팀장, 데스크, 부장 등을 평가할 수 있는 제도다. 이전에도 조선일보 노조는 다면평가제가 수직관계에서 비롯되는 많은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설문조사에 따르면 다면평가제와 관련해 부작용이 없다는 응답은 11%, 일부 부작용이 있지만 득이 더 크다는 응답이 65%, 총 76%가 다면평가제의 득이 더 많다고 답했다.  다면평가제의 부작용이 더 크다는 응답은 16% 수준이었다.

다면평가제 일환인 ‘편집국장 신임투표제’도 27%의 지지를 받았다. 조선일보 노조는 편집국장 임명 혹은 1년 마다 기자들의 동의를 받는 신임투표제를 도입하자고 주장하고 있다. 동아일보는 임명동의제가, 중앙일보는 불신임 건의 제도가 있다.

하지만 신임투표제 부작용에 대해선 의견이 엇갈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임투표제가 파벌을 만들거나 단합을 해칠 수 있다는 부작용이 크다는 지적에 대해 37%가 “부작용이 득보다 크다”고 답했고, “득이 더 크다”는 답이 40%, “부작용이 없다”는 답은 8%였다.

이외에도 평기자 권한 강화 방법으로는 “노보를 통해 막말이나 부당행위 고발 등 더 적극적인 노조활동”(50%)이 다면평가제에 이어 2순위로 꼽혔다. 한 기자는 “폭언, 욕설 인격모독을 하는 간부들에 대해 (노조가) 더 적극적으로 대처하라”는 의견을 냈다.

조선일보 노조에 따르면 이번 설문조사에는 휴직자를 제외한 전체 조합원 218명 중 72명(33%)이 응답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의없는국가 2017-11-14 10:16:37
좃선의 찌라시 기자들아.
니들이 무슨 권한을 가진들 언론으로써
제역할이나 하면서 그런말 하려므나.
친일매국노의 개언론에 몸담고 있으면서
권한을 애기한다는 그자체가 적폐 쓰레기들 애기가 아닐까.
위에서 시키는 일만 하면서 기자들이 무슨 권한을 가질건데.
개.쌍도 적폐 쓰레기들이 흔히 쓰던말..그쟈.우리가 남이가만
외치면 그만이지.

steveX 2017-11-13 14:52:50
조선찌라시가 평기자 권한 강화한다고 신문이 될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