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영주, “간첩조작질 철면피” 주장한 송일준 PD 고소
고영주, “간첩조작질 철면피” 주장한 송일준 PD 고소
고영주 방문진 이사장 “허위사실로 명예훼손”… 한국PD연합회 “명예훼손? 희대의 코미디”

고영주 방송문화진흥회(MBC 대주주·이하 방문진) 이사장이 송일준 한국PD연합회장(전 MBC ‘PD수첩’ PD)을 명예훼손과 모욕죄 혐의로 고소한 것과 관련해 한국PD연합회는 “고영주 이사장이 자신을 비판했다는 이유로 송일준 회장을 고소한 것은 적반하장을 너머 희대의 코미디”라며 방송통신위원회에 고 이사장 해임을 촉구했다.

고소 발단은 송 회장 페이스북 게시글이었다. 송 회장은 지난 7월27일 고 이사장이 변호사법 위반으로 고발됐다는 기사를 공유한 뒤 “고영주. 간첩조작질 공안 검사 출신 변호사, 매카시스트, 철면피 파렴치 양두구육…. 역시 극우 부패 세력에 대한 기대를 저버리지 않는다. 대한민국 양심과 양식을 대표하는 인사가 맡아야 할 공영방송 MBC의 감독 기관인 방송문화진흥회 이사장 자리에 앉아 버티기 농성에 들어간 김장겸 체제를 뒤에서 지탱하고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 고영주 방송문화진흥회(MBC 대주주) 이사장(왼쪽)과 송일준 한국PD연합회장. 사진=이치열 기자
▲ 고영주 방송문화진흥회(MBC 대주주) 이사장(왼쪽)과 송일준 한국PD연합회장. 사진=이치열 기자
고 이사장은 송 회장이 허위 사실을 유포해 명예를 훼손했다고 주장했다. 고 이사장은 31일 미디어오늘과 통화에서 “예전에 고소한 건인데 (송 회장이) ‘간첩조작질’을 운운하며 허위 사실을 유포했다”고 주장했다. 

송 회장은 이 건으로 내달 1일 오후 2시 서울서부지검에 출석해 검찰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한국PD연합회는 이에 앞서 오후 1시20분부터 서울서부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연다.

한국PD연합회는 지난 30일 논평을 통해 “고영주 이사장이 자신을 비판했다는 이유로 송 회장을 고소한 것은 적반하장을 너머 희대의 코미디”라며 방송통신위원회에 고 이사장 해임을 촉구했다.

송 회장 측 변호인들은 의견서를 통해 “피고소인(송일준 회장)이 허위사실을 적시한 바 없고 철면피, 파렴치, 양두구육이란 표현은 비속어가 아니라 표준어로 모욕적 언사에 해당되지 않는다. 게시글 동기와 경위, 표현의 정도와 비중 등에 비춰 사회 상규에 위배되지 않는다”며 고 이사장 고소가 부당하며 명예훼손과 모욕죄가 성립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적폐청산 2017-11-01 12:52:12
아직도 고영주같은 유신독재 공안검사출신이 살아있다는 자체가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부정하는 것이다!! 저런놈이 엠빙신을 장악하고 있었으니 언론이 망가진것이다!! 고영주가 하루빨리 관속으로 들어가기를 간절히 바란다!!!

정의없는국가 2017-11-01 10:22:26
ㅋㅋ 적반하장도 유분수지..그쟈..우리가 남이가.개.쌍도
적폐 양아치 쓰레기와 정치쓰레기들..
고영주 지놈이 현직 대통령에게 공산주의자라고 한것은 명백히 명예훼손이요
국가명예를 훼손시키는 막대한 범죄혐의다..왜 검찰은 이런놈을 가만놔두는지
이해불가다 수천만 국민이 뽑아준 대통령을 공산주의자라고 거짓말로
국민선동을 일으키고 분열을 일으켰으니 수구반역죄로 처벌받아야 정답이다.

정의보수 2017-10-31 17:50:27
피디연합회 회장정도 할려면 골수종북좌파라야 되는거 아닌가? 나를 고소하면 적반하장도 넘어 희대의 코미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