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첫 데이터 저널리즘 컨퍼런스 열린다
국내 첫 데이터 저널리즘 컨퍼런스 열린다
미디어오늘 공동 주최, 11월15~16일 구글 뉴스랩 혁신 포럼·데이터 저널리즘 코리아 컨퍼런스

미디어오늘과 구글코리아, 데이터저널리즘코리아가 공동으로 데이터 저널리즘 코리아 컨퍼런스를 개최한다. 11월15일과 16일 이틀 동안 서울 대치동 구글 캠퍼스 서울에서 구글 뉴스랩 혁신 포럼과 데이터 저널리즘 코리아 컨퍼런스가 잇달아 열린다.


11월16일 데이터 저널리즘 코리아 컨퍼런스에는 블룸버그통신의 그래픽 저널리스트 유에 치우(Yue Qiu)와 로스앤젤레스타임스의 한국 특파원 매트 스타일스(Matt Stiles)를 비롯해 권혜진 데이터저널리즘연구소 소장, 김태형 KBS 기자, 함형건 YTN 데이터저널리즘팀 팀장 등 국내외 최고 데이터 저널리즘 전문가들의 강연과 토론이 하루 종일 쏟아진다. 국제 규모의 데이터 저널리즘 컨퍼런스는 국내 최초다.



이에 앞서 11월15일에는 혁신과 도전을 주제로 구글 뉴스랩 혁신 포럼이 열린다.

이규연 JTBC 탐사보도국 국장이 탐사 저널리즘의 현실과 전망이라는 주제로, 로이터저널리즘 연구소의 닉 뉴만(Nic Newmann) 연구원이 2018년 미디어와 테크놀로지 동향이라는 주제로 각각 기조 연설을 한다. 밀레니얼 세대의 뉴스 문법과 새로운 스토리텔링 방법론을 주제로 강정수 메디아티 대표의 특강에 비영리 저널리즘과 솔루션 저널리즘, 롱폼 스토리텔링과 탐사 보도 등 형식에서의 다양성 뿐만 아니라 여성과 소수자, 장애인, 지역 등의 콘텐츠의 다양성에 대한 토론과 주제 발표가 이어질 계획이다. TBS 정찬형 대표와의 특별 대담도 예정돼 있다.

구글 뉴스랩 아태지역 리드 아이린 제이 리우(Irene Jay Liu)가 저널리즘에 적용되고 있는 기술 트렌드, 머신러닝 등을 활용한 다양한 혁신 사례 등을 소개할 예정이다.

15일 아침 프리 세션으로 ‘미디어가 알면 좋을 구글 서비스 활용법’ 강의가 준비돼 있고 저녁에는 최승호 뉴스타파 PD의 ‘공범자들’ 상영에 이어 감독과의 대화도 진행된다.

한국언론학회 회장을 맡고 있는 중앙대학교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부의 이민규 교수의 기조 발표로 시작해 △데이터기반 보도에 대한 도전과 과제 △데이터저널리즘과 기술  △데이터저널리즘과 오픈데이터 △라이트닝 토크 등 총 4개의 파트로 진행된다. 국내외 주요 언론사들의 데이터 기반 보도 사례와 기술을 통한 데이터 저널리즘 혁신 사례 등을 다룰 계획이다. 점심 시간에 진행되는 워크샵에서는 현업에서 사용할 수 있는 데이터저널리즘 도구를 배울 수 있는 세션도 마련돼 있다.  

더불어, 이번 컨퍼런스에서는 내년에 진행되는 ‘한국 데이터저널리즘 어워드 2018’에 대한 세부 내용도 함께 발표될 예정이다. 한국 데이터저널리즘 어워드’는 데이터저널리즘코리아가 주관하고 구글코리아가 후원한다.

2017 구글 뉴스랩 혁신 포럼. http://newslabforum.com/
2017 데이터 저널리즘 코리아 컨퍼런스. http://datajournalism.kr/

정원은 150명으로 11월6일까지 행사 홈페이지에서 참가 등록을 받는다. 취재 기자 및 디자이너, 전략담당 등 언론계 종사자를 비롯해 미디어 스타트업 창업가, 학생을 포함한 예비 언론인, 미디어 및 저널리즘 학계 관련자 등 한국 뉴스랩 혁신과 성장에 관심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등록할 수 있다. 참가비용은 1일권은 2만 원, 패키지 2일권은 3만 원으로, 점심 식사와 저녁 맥주 뷔페, 소정의 기념품이 제공된다.

이정환 미디어오늘 대표는 “많은 언론사들이 디지털 혁신을 이야기할 때 간과하는 것은 테크놀로지는 도구일 뿐 결국 혁신의 시작은 저널리즘의 본질에 집중하는 데서 출발한다는 것”이라면서 “이번에 준비한 뉴스랩 혁신 포럼과 데이터저널리즘코리아 컨퍼런스는 저널리즘의 본질과 사명을 묻고 저널리즘 현장의 실험과 성과, 시행착오를 공유하고 새로운 가능성을 모색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첫날은 혁신 사례 못지 않게 뉴스룸 다양성을 확보하기 위한 노력을 소개하고 이튿날은 비영리 미디어와 데이터저널리즘, 특히 공공 데이터의 활용 등 건강한 저널리즘 생태계를 위한 고민을 나누고 대안을 함께 토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김경숙 구글코리아 전무는 “국내 언론 환경은 정말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 구글은 미디어 해커톤과 넥스트 저널리즘 스쿨, 뉴스랩 펠로우십 등 다양한 활동을 통해 혁신하는 뉴스룸을 지원하면서 국내 언론사와 함께 성장하고자 한다”라며, “올해부터 시작하는 구글 뉴스랩 혁신 포럼과 데이터 저널리즘 코리아 컨퍼런스에 뉴스 혁신에 관심이 있는 분들의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데이터저널리즘코리아의 권혜진 건국대 언론홍보대학원 겸임교수(뉴스타파 데이터저널리즘연구소 소장)는 “데이터저널리즘코리아 컨퍼런스에서 국내외 데이터저널리즘 리더들이 한 자리에 모여 성과를 공유하고, 함께 풀어갈 과제들을 모색할 예정이다. 데이터 기반 국내외 우수 보도 사례와 기술, 비영리 미디어와 데이터저널리즘, 오픈 데이터 등 데이터저널리즘 생태계를 둘러싼 주제들을 폭넓게 다룰 계획이다. 새로운 지식을 배우고 데이터저널리즘 분야 전문가들과 네트워킹을 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행사 공식 홈페이지.

2017 구글 뉴스랩 혁신 포럼. http://newslabforum.com/
2017 데이터 저널리즘 코리아 컨퍼런스. http://datajournalism.kr/

등록 문의 : 02-2644-9944 (103) park@mediatoday.co.kr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