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靑 초청 불참에 정의당도 “역지사지 아쉽다”
민주노총 靑 초청 불참에 정의당도 “역지사지 아쉽다”
김영훈 전 민주노총 위원장 “사회적 대화 위한 역지사지·용기 필요… 청와대, 한상균 구속 상황 배려도”

지난 24일 문재인 대통령의 노동계 초청 정책 간담회와 만찬 자리에 불참한 민주노총에 대해 정의당도 “노동자와 시민들이 아쉬움을 토로하고 있다”고 전했다.

민주노총 위원장을 지낸 김영훈 정의당 노동이 당당한 나라 본부장은 24일 오전 상무위원회에서 ‘변하지 않는 한 가지 원칙을 가지고 세상의 수만 가지 변화에 대처하라’는 베트남 혁명가 호찌민의 말을 인용하며 “지금 사회적 대화를 위해 필요한 것은 진정으로 상대를 배려하려는 역지사지와 현재 난관을 타개하려는 강력한 용기”라고 민주노총에 조언했다.

김 본부장은 다만 일부 보수 언론에서 ‘청와대가 국빈급 예우를 하고 노동계를 맞이했다’는 등 비난에 열을 올리고 있는 상황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다. 또 지난 정부에서 철저히 소외, 탄압받았던 민주노총의 어려운 현실을 감안해 달라고 당부했다.

▲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 사진=노컷뉴스
▲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 사진=노컷뉴스
김 본부장은 “조직의 대표 한상균 위원장이 여전히 구속 수감 중이고, 실무를 총괄하는 사무총장이 2년째 수배 중인 상황”이라며 “그 직을 대리하는 직무대행이 청와대 만찬에 응하기가 쉽지 않았을 거라는 점을 청와대 관계자는 얼마나 면밀히 배려했는지, 세심한 준비가 있었는지 반문하지 않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도 이날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민주노총의 청와대 초청 거절과 관련해 “노사정 대화를 위한 그동안의 과정에 많은 문제의식이나 피해의식을 민주노총이 가지고 있을 수 있는데, 그렇다고 해서 이렇게 적극적인 대화를 거부하는 식으로 비치는 것은 민주노총에겐 마이너스”라고 지적했다.

앞서 민주노총은 24일 문 대통령과의 간담회 및 행사 불참을 결정한 이유에 대해 “청와대와 정부는 지난 몇 달간의 민주노총의 진정성 있는 대화 요구를 형식적인 이벤트 행사로 만들며 파행을 만들고 있다”며 “노·정 대화로 논의되던 자리에 청와대와 정부가 일방적으로 노사정위원장을 배석시키겠다고 하는 등 민주노총을 존중하지 않은 청와대의 일방적 진행에 따른 불가피한 결정”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ㅇ 2017-10-26 16:56:42
민주노총 편 들었다가 집중포화 맞을까봐 시간두고 발언하는 것 봐 ㅋㅋㅋ

노동자 2017-10-25 17:56:33
민주노총을 지지합니다.
그깟 밥 어제도 오늘도 먹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집권 초 여론의 지지를 등에 업은 문재인 정부가 비정규직 현안 문제에서도 공수표만 남발하고 있습니다. 학교비정규직 노동자의 임금체계 변경과 비정규직 정규직화에 한 발도 나아가지 못하고 있습니다. 문재인 정부의 진정성은 여러 곳에서 의심이 됩니다. 환영은 있는데 손에 잡히지는 않습니다. 구체적이고 실효적인 대책 또한 없습니다. 문재인 지지자의 꼴통적 사고는 이제 갖은 혐오를 민주노총에 들이붓고 있습니다. 노동자가 파업을 해도 나몰라라 하던 사람들이 말입니다. 정치인 덕질의 끝이 어떤지는 노무현이 잘 보여주었습니다.

yoyo 2017-10-25 17:16:26
현 정부가 노동문제를 개혁할 의지가 있다고 보이나요?
부담 스러워 토론을 적당히 피해가려고 한 건 아닙니까?

한상균 석방하나 얘기 못하는 정의당이 무슨 노동자를 대변하다는 건가요?
(노동자 대변하는 당이 아니라면 제가 실수한 거고)

보수를 할 거면 아에 보수를 선언하고
그 쪽에 가서 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