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커진 ‘박근혜 7시간’ 의혹 “2기 특조위서 밝혀야”
더 커진 ‘박근혜 7시간’ 의혹 “2기 특조위서 밝혀야”
박근혜 청와대 세월호 문건 조작 파문, ‘골든타임’ 진상규명 요구로… “朴정권 진실 은폐, 아직 빙산의 일각”

지난 12일 청와대가 박근혜 정부 청와대에서 벌어진 세월호 문건 조작 사실을 발표하고 13일 수사를 의뢰했다. 이에 정치권과 4·16단체에서도 ‘세월호 7시간’ 진상규명을 위한 2기 특별조사위원회 구성을 촉구하며 나섰다.

박근혜 정부 청와대에서 세월호 참사 당일 대통령이던 박근혜씨가 사고 사실을 처음 보고받은 시간을 30분 늦춰 일지를 조작한 것으로 드러나자, 여전히 미스터리로 남아 있는 박씨의 7시간(30분) 의혹에 대한 궁금증은 더욱 증폭되고 있다.

이와 관련해 국민의당은 13일 논평을 내고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적폐청산’ 대 ‘정치공작’으로 정쟁을 벌이는 것은 사건의 진실을 밝히는 데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지금 국회가 해야 할 일은 특별법을 제정해 세월호 2기 특조위를 구성해서 철저히 진상을 규명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양순필 국민의당 수석대변인은 “‘세월호 7시간’에 대한 철저한 조사는 이 시간에 박근혜 전 대통령이 어디서 무엇을 했느냐는 개인사를 밝히기 위한 게 아니다”며 “수많은 국민이 생사의 갈림길에 선 절체절명의 골든타임에 국가와 국정 최고 책임자는 어디에서 무엇을 해야 하는가를 밝혀 다시는 이런 참사가 되풀이되지 않게 하기 위한 것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 지난 2014년 4월16일 세월호 참사 당일 오후 5시15분에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방문한 박근혜씨가 논란의 '구명조끼'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유튜브 영상 갈무리
지난 2014년 4월16일 세월호 참사 당일 오후 5시15분에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방문한 박근혜씨가 논란의 '구명조끼'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유튜브 영상 갈무리
김현 민주당 대변인도 이날 오전 현안 브리핑을 통해 “사고 당시 오전 9시30분은 세월호가 45도 기울어진 상황이고, 10시15분은 세월호가 완전 침몰된 상황으로 30분이라는 시간은 생사가 뒤바뀔 수 있는 ‘골든타임’이었다”며 “대통령이 보고받은 9시30분에 즉각적인 대응만 이뤄졌어도 수많은 생명은 우리와 함께할 수 있었다”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아이들을 구할 의지와 능력은 없고 책임에서 빠져나가기에만 바쁜 재난 컨트롤타워의 민낯이 국민 행복시대를 연다던 박근혜 정부의 실상이었다”며 “그때 박근혜 대통령이 무엇을 하고 있었는지는 철저한 재조사를 통해 밝혀야 할 사안”이라고 촉구했다.

아울러 이날 4·16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및 안전사회 건설을 위한 피해자 가족협의회와 4·16연대, 4·16국민조사위원회도 광화문 광장에서 박근혜 정부 청와대의 세월호 참사 당일 보고서 조작과 은폐 공작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어제 드러난 사실들은 박근혜 정권의 진실 은폐, 조사 방해, 그리고 세월호 가족과 시민들에 대한 탄압 행위의 빙산의 일각일 뿐”이라며 “그러나 드러난 사실만으로도 대통령의 당일 행적과 정부의 구조 활동에 관해 지금까지 박근혜 정권에서 정부가 제출했던 정보들을 더는 신뢰할 수 없음이 분명해졌다”고 질타했다.

이들은 이어 “박근혜 정권에 의해 2016년 9월 강제 종료된 특조위를 이어 진실을 규명할 2기 특조위(사회적참사특별조사위원회)가 하루빨리 다시 구성되고, 정부 차원의 재조사와 재수사, 책임 추궁 등이 본격화돼야 한다”고 당부했다.

현재 2기 세월호 특조위 구성과 관련해 박주민 민주당 의원이 대표발의한 '사회적 참사의 진상규명 및 안전사회 건설 등을 위한 특별법'은 지난해 12월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서 ‘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돼 다음 달 본회의 상정이 예정돼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모디파이드 2017-10-14 08:54:04
세월호 역사는 향후 백년이 지나도 계속된다 문재인 정부에서 깔끔하게 마무리 짖지 않으면 ...제2기 3기 계속해서 503호년이 절돼 절명의 순간에 뭔짖 했는지 국민은 세금낸 죄로 그 책임을 묻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