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돈줄 끊긴 극우단체, 대선 후 집회도 끊겼다
국정원 돈줄 끊긴 극우단체, 대선 후 집회도 끊겼다
박근혜 정권 매달 2~4회 집회 열던 어버이연합·엄마부대봉사단, 대선 이후 집회 ‘0’건

지난 정권에서 국가정보원과 전국경제인연합 등으로부터 자금 지원을 받으며 친정부 집회를 개최한 보수·극우 시민단체가 올해엔 집회 신고·개최 건수가 급격히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이용호 국민의당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지난 3년간 대한민국 어버이연합·엄마부대봉사단 집회 신고 및 개최 현황’을 제출받아 분석한 결과, 이들 단체는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 이후 단 한 건의 집회도 개최하지 않았다.

특히 지난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2년간 1852회 집회 신고를 하고, 매주 한 번꼴로 69차례 집회를 열었던 어버이연합은 올해엔 지난 3월6일까지 45차례만 집회 신고를 하고 1월6일과 20일 단 두 차례만 집회를 벌였다. 두 집회 모두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를 수사한 박영수 특별검사팀 사무실이 있던 서울 강남구 대치동 소재 대치빌딩 앞에서 열렸다.

▲ 지난 2015년 10월13일 대한민국 어버이연합 회원들이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반대하는 당시 문재인 민주당 대표를 규탄하고 있다.  사진=이치열 기자 truth710@
지난 2015년 10월13일 대한민국 어버이연합 회원들이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반대하는 당시 문재인 민주당 대표를 규탄하고 있다. 사진=이치열 기자 truth710@
세월호 유족 폄훼와 한일 위안부 문제 협상 관련 피해 할머니들의 희생 요구 등으로 물의를 빚은 엄마부대봉사단도 2015년 한 달 평균  28회(총 335회) 집회 신고 후 2.8회 집회를 열었지만, 올해는 5월12일까지 90회를 신고하고 집회는 3월 24일 대전에서만 한 차례 개최했다.

어버이연합은 2015년부터 올해 4월까지 총 1897회 신고해 71번의 집회를, 엄마부대봉사단은 총 484회 신고해 39번밖에 집회를 열지 않았다. 이 때문에 이들 단체가 실제 집회 개최보다도 장소 선점 등을 목적으로 ‘유령집회’를 열었다는 지적도 나온다.

이용호 의원은 “두 단체가 과거 안보 정국에서 활발한 활동을 벌였던 것과는 극명히 대조되는 모습”이라며 “최근 (추선희) 어버이연합 사무총장이 검찰 조사에서 국정원으로부터 자금 지원을 받았다고 진술한 터라 정권 교체 후 국정원을 통한 자금줄이 끊겨 활동이 멈춘 것 아니냐는 의심도 갖게 한다”고 해석했다.

이 의원은 “대선 이후 대표적 보수단체들의 활동이 사실상 멈춰 정권 교체 후 변화를 실감하게 한다”며 “국정원과의 유착 관계에 대해서는 검찰이 철저히 수사해야 하고, 어느 정권이건 정치적 색채가 강한 시민단체와 결탁하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9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한마디로 2017-10-07 16:31:33
태평성대네. 쥐닭 시절엔 살기 힘들어서 집회했나보다.

손실장 2017-10-07 14:47:00
돈 받고 집회하는 것들이 돈줄이 끊기니...당연히 못하지..

2017-10-06 20:51:15
민주주의는 시위집회의 자유가있다.

어버이연합 돈이 끊겼는지 어떤지 자세히는 알수없다.
그러나,
지난 과거에 뇌숭숭 수입소고기 반대집회와 촛불집회등에
사용되었는 그 엄청났던 각종 시위도구등에 비하면
어버이 연합의 시위도구는 미숙한 수준이였다.
따라서 그 소요된비용 역시 큰 차이를 보일것으로 보인다.

지난 과거에 뇌숭숭 수입소고기 반대집회와 촛불집회등에
단 한번이라도 참석했고, 또 그 규모의 차이를 이했 했다면
어떤식으로든 어버이 연합의 시위를 비아냥 거릴수는 없다고본다.

나는 되고, 너는 않된다는,
그게 바로 양심에 털난 내로남불이다.

뇌숭숭 수입소고기 반대와 촛불집회등의 집회에 사용된 비용은
모두 좌파조직에서 나온 비용이다.
심지어 일부조직은
은밀하게 북한의 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