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총파업 그리고 마봉춘세탁소
MBC 총파업 그리고 마봉춘세탁소
[미디어 현장] 김민욱 MBC 기자

다시 파업 찬반투표를 하게 될 것 같다는 이야기를 처음 들었을 때 걱정이 앞섰다. ‘사람들이 우리의 파업을 지지해 줄까?’라는 걱정이었다. 이명박·박근혜 정부 시절 말도 안 되는 뉴스와 프로그램들이 너무 많았다. 그런데 대통령 바뀌니까 공정방송 타령한다는 비판이 줄을 이었다. 물론 MBC 안에서는 지난 9년 동안 싸움이 멈추지 않았다. 그러나 시청자들이 그런 사정까지 알기는 힘들었다.

그런데 가만히 생각해보니 더 큰 걱정거리가 있었다. 무관심이었다. 어차피 탄핵당한 대통령의 지지자들만이 시청하고 믿는 방송이었다. 프로그램이 중단된다고 불편함을 느낄 시청자가 남아있질 않았다. 안 보는 채널이니까 방송사 문 닫으라고 말하는 사람들은 많았다. 그래서 박근혜 정부의 ‘알 박기’ 사장인 김장겸 MBC 사장의 인지도도 MBC 신뢰도 수준이었다.

그냥 지켜보고 있을 수는 없었다. 아무 것도 안하면 정말 아무 것도 이뤄지지 않기 때문이다. 이런 저런 동영상을 만들어서 SNS에 올려보자는 의견이 오고갔다. 김장겸 사장의 인지도를 높여 그의 악행을 소문나게 하는 것이 첫 번째 목표가 됐다. 필자를 포함한 기자 다섯 명이 모였다. 두 명은 보도본부에서 쫓겨난 기자였고, 두 명은 쫓겨난 경험이 있는 기자였고, 한 명은 인사위원회에 회부된 기자였다. 그리고 페이스북 ‘마봉춘세탁소’ 페이지를 만들었다. MBC를 그냥 버리지 말고 빨아서 다시 쓰자는 취지의 이름이었다.

▲ 마봉춘 세탁소. 사진=김민욱 기자 제공
▲ 마봉춘 세탁소. 사진=김민욱 기자 제공
페이지가 세탁소인 만큼 우리 스스로를 세탁지기라고 불렀다. 지난 7월3일부터 패러디 영상과 재미있는 영상을 만들어 김장겸 사장에 대한 홍보 아닌 홍보를 시작했다. 세탁지기 중 하나인 조의명 기자의 아이디어로 만들어진 작품들이 초반부터 큰 반향을 불러 일으켰다. 일본 애니메이션과 히틀러의 몰락을 다룬 영화 ‘다운폴’을 패러디한 동영상들이 인기를 끌었다. 일주일 뒤, ‘약 빤 컨텐츠’라는 반응 속에 페이지 ‘좋아요’가 3000개를 넘어섰다.

회사 업무와 세탁소 운영을 병행하기는 쉽지 않았다. MBC 파업을 지지하는 유명인들의 빨래 퍼포먼스인 ‘론-드리 챌린지’를 촬영할 때에는 휴가를 내야하기도 했다. 파업에 돌입하고 나서는 세탁지기들이 늘어났다. PD들과 카메라기자 그리고 컴퓨터그래픽 담당 직원들이 합류했다. 노동조합 사무실 한쪽에 책상 몇 개를 차지하고 오프라인 세탁소를 차렸다. 파업 중인데도 밤을 새워 일을 하는 역설이 펼쳐지기 시작했다. 마봉춘세탁소 산파 역할을 한 박소희 기자는 감기몸살에도 불구하고 나와서 늦은 시간까지 영상을 구성하고 편집했다. 누구 하나 그렇게 하라고 시키는 사람도 없는데 말이다. 그렇게 파업 3주차에 마봉춘세탁소의 페이지 ‘좋아요’는 8000, 총 동영상 조회수는 130만회를 넘어섰다.

▲ 마봉춘세탁소 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면 마봉춘 세탁소 페이스북으로 연결됩니다.)
▲ 마봉춘세탁소 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면 마봉춘 세탁소 페이스북으로 연결됩니다.)

다행스럽게도 김장겸 사장의 인지도가 부쩍 상승했다 MBC 파업을 응원해주는 사람들도 많아졌다. 마봉춘세탁소의 공이라기보다는 영화 ‘공범자들’이나 다른 기사들의 힘이 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난 9년 동안 가만히 있다가 새 대통령한테 사장 바꿔달라고 징징거린다’는 비판이 사라진 것은 아니다. 아프고 답답하다.

▲ 김민욱 MBC 기자
▲ 김민욱 MBC 기자
하지만 파업에 나선 MBC 구성원 모두는 지금 이렇게 MBC 재건 투쟁에 나설 수 있게 된 것이 지난겨울 촛불 때문이라는 것을 알고 있다. 그래서 저런 비판을 응원으로 돌릴 수 있는 것은 진정성뿐이라는 것도 알고 있다. 어차피 방송장이들의 파업, 할 수 있는 것은 영상을 기획하고 촬영하고 편집하는 것뿐이다. 마봉춘세탁소의 진정성 넘치는 빨래는 계속될 것이다. 김장겸 사장이 물러나고 세탁소가 문을 닫을 때까지.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123개ㅐㅛ 2017-09-26 18:26:51
요즘 소위 지상파 방송이라는 MBC, KBS 아녀도 볼 수 있는 방송이 수 백 개가 넘는 다!! 더군다나 더 재미있다. 좌파 귀족노조들 아무리 지덜끼리 북치고 장구치며 불법 파업해도 선량한 국민들은 전혀 관심없다. 오히려 지덜 밥그릇 챙기기에 혈안인 그들만의 배설리그로 치부할 뿐이다. 그나저나 어떤 네티즌 말처럼 총파업한다는 데 방송 차질없이 무난히 방송 잘 나오고 잘 돌아가는 것 보니 얼마나 쓸모없는 인간들이 많은 지 이번 불법파업으로 확인되었다고...이참에 불법파업 가담자 모조리 짤라버리고 노량진 학원가에서 피땀 흘려 언론고시 준비하는 청년들 한테 좋은 일자리 주어 청년 실업 해소나 시키라는 주장도 일리가 있다. 반드시 현직 사장들은 법테두리안에서 가담자 엄벌에 처하길..

포포 2017-09-26 15:24:25
mbc 구성원 여러분 힘 내시고 꼭 공정방송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