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노조 “아직 남아있는 KBS·MBC 이사들 당장 내려와라”
언론노조 “아직 남아있는 KBS·MBC 이사들 당장 내려와라”
유의선 방문진 이사 자진 사퇴에 “적폐 인사들, 더 이상 자리 지키고 있을 이유 없다”

전국언론노조는 7일 성명을 내고 “유의선 이사의 자진 사퇴는 현재 방송문화진흥회(방문진)와 MBC 경영진이 더 이상 자리를 보전하기 힘들다는 신호탄”이라며 아직 남아있는 KBS·방문진(MBC)구여권 추천 이사들을 향해 “지금 당장 자리에서 내려오라”고 요구했다.

언론노조는 “잘못된 지배구조의 수혜자이자 학문을 이데올로기로 격하시킨 유의선 이사의 자진 사퇴는 MBC의 감독기구로서 방문진의 기능을 상실했음을 뜻한다”며 “이런 방문진에서 애국진영에서 나를 방문진 이사로 추천했다고 자랑한 고영주 이사장 등의 적폐 인사들이 더 이상 자리를 지키고 있을 이유가 없다”고 주장했다.

▲ 7일 낮 방문진 앞에서 유의선 이사 사퇴를 촉구하는 이화여대 출신 MBC기자들의 기자회견 모습. 유의선 이사는 결국 사의를 표명했다. 사진=김도연 기자.
▲ 7일 낮 방문진 앞에서 유의선 이사 사퇴를 촉구하는 이화여대 출신 MBC기자들의 기자회견 모습. 유의선 이사는 결국 사의를 표명했다. 사진=김도연 기자.
언론노조는 “KBS 이인호 이사장을 비롯한 KBS 이사진에게도 묻는다. 당신들에게도 아직 공영방송의 이사라는 직위를 유지해야할 이유가 남았는가”라고 되물으며 자진 사퇴를 요구했다. 언론노조는 “유의선 교수 자진사퇴는 현재 공영방송 이사의 자격과 권한을 다시 한 번 묻게 만들고 있다”며 KBS·MBC 언론노동자들로부터 퇴진 요구를 받고 있는 공영방송 이사들의 즉각 퇴진을 재차 요구했다.

앞서 유의선 방문진 구여권 추천 이사(이화여대 언론홍보영상학부 교수)는 7일 사의를 표명했다. 구여권 추천이었던 유 이사가 사의를 표명함으로써 구여권 추천 이사가 한 명만 더 사의를 표명하면 고영주 방문진 이사장은 물론 김장겸 사장에 대한 해임도 가능할 전망이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