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장겸 지키기’ 명분 잃은 한국당 “청와대 가겠다”
‘김장겸 지키기’ 명분 잃은 한국당 “청와대 가겠다”
김장겸 자진출석 입장 밝혔지만 한국당 “정부 언론탄압”, 국회 보이콧 계속
굳어지는 김장겸-한국당 ‘유착설’… “안철수한테도 손 내밀어”

김장겸 MBC 사장에 대한 체포영장 발부에 반발해 국회 보이콧을 선언한 자유한국당은 김 사장이 오는 5일 고용노동부 자진 출석 의사를 밝혔음에도 4일 의원총회 결과 정기국회 보이콧을 유지하기로 했다. 

정우택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의원총회 후 기자들을 만나 “한국당은 MBC 사장(김장겸) 한 명의 일 때문에 보이콧을 하는 게 아니다”며 “여러 가지 행태로 봤을 때 이 정부의 언론장악 음모가 보인다는 것이 저희들의 판단”이라고 말했다.

강효상 한국당 대변인도 이날 미디어오늘과 만나 김장겸 사장 자진출석 의사에도 국회 보이콧을 이어가는 이유에 대해 “우리가 김장겸 한 사람의 문제 때문이 아니라 (문재인 정부가) 언론을 계속 탄압하고 있어서”라고 답했다.

강 대변인은 “그동안 우리가 북핵 문제 제대로 해라, 대북 유화정책 타이밍 아니다, 인사 제대로 하라는 등 수많은 정당하고 합리적 대안을 제안했는데 마이동풍, 오만과 독선으로 계속 갔다”면서 “우리를 협치의 대상으로 인정 안 했는데 그럼 우리가 본회의에 참여하는 게 의미가 없다”고 말했다.

▲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4일 오전 국회 당대표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며 모두발언하고 있다. 사진=민중의소리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운데)가 4일 오전 국회 당대표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며 모두발언하고 있다. 사진=민중의소리
아울러 이날 김장겸 사장 체포영장 발부를 항의하기 위해 대검찰청과 방송통신위원회를 방문한 정 원내대표는 5일엔 고용노동부(장관)와 청와대를 방문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 원내대표는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과 접촉한 결과 내일 11시에 서울지방고용노동청에 있다고 해서 (의원들은) 이왕이면 개별 행동 하지 말고 일정을 비우고 10시 의원총회 후 11시까지 가도록 하겠다”며 “아직 청와대와 접촉은 못했지만 오후에 방문하도록 일정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당 언론장악저지투쟁위원장인 김태흠 의원도 이날 의총에서 “지금 MBC (언론)노조가 지금 노조 가입을 하려고 하는 직원에게 30만 원을 가입비로 내라는 얘기들이 떠돌아다니고 있다”고 주장했지만 노조 측은 “완벽한 허위 사실”이라고 반박했다.

전국언론노동조합 MBC본부 관계자는 이날 미디어오늘과 통화에서 “이렇게 철저히 날조된 허위 사실을 당내 의원 모인 공개된 의총 자리에서 말하는 사람이 공당의 최고위원이란 현실이 개탄스럽다”며 “한국당이 하는 얘기를 들어보면 MBC 사측이 주장하는 흑색선전과 거짓말을 그대로 반복하고 있어 사실상 한국당과 사측이 한몸이라는 걸 계속 입증하는 꼴”이라고 비판했다.

특히 김장겸 사장과 한국당의 노골적인 ‘유착설’은 김성수 민주당 의원에게서도 제기됐다.

김 의원은 이날 가톨릭평화방송(cpbc)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김성덕입니다’와 인터뷰에서 지난달 30일 정우택 원내대표하고 고영주 방송문화진흥회(MBC 대주주) 이사장이 비공개 회동을 한 것과 관련해 “김장겸 사장은 한국당 관계자를 만나서 ‘내가 무너지면 한국당도 무너진다. 내가 보수의 마지막 보루이다. 그러니까 나를 지켜야 한다’ 이렇게 얘기를 하고 다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장겸 사장이 MBC 구성원들의 퇴진 압박에 놓이자 계속해서 야당에 ‘구원의 손길’을 내밀고 있다는 보도도 나왔다. 이날 한겨레는 “김 사장이 지난달 초 여러 경로를 통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에게 ‘MBC가 뭐 도와드릴 것 없느냐’고 접촉을 시도했다”는 국민의당 핵심 관계자의 말을 전했다.

한겨레에 따르면 김 사장이 연락을 한 건 지난달 3일 안 대표가 기자회견을 열어 전당대회 출마 선언을 한 직후로, 안 대표는 이 문자에 응대를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 사장은 앞서 바른정당 전당대회 후보자들에게도 비슷한 내용의 문자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김종구 한겨레 편집인은 이날 칼럼을 통해 “그(김장겸)의 사장 수명 유지 전략은 탄압받는 언론인, 핍박받는 방송인이라는 적반하장식 궤변이고 한국당은 여기에 맞장구치는 최대의 조력자”라며 “김 사장이 한국당 정치인들, 특히 언론계 출신 국회의원들과 끈끈한 ‘특수관계’라는 것을 알 만한 사람들은 다 안다. 김 사장이 바른정당과 국민의당까지 손길을 뻗치는 것은 정치권의 우군을 확대해 방송법 개정안 국회 통과 등을 저지하고, MBC 정상화 문제를 ‘정쟁’으로 몰아가려는 가증스러운 의도”라고 꼬집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그냥시민 2017-09-05 17:38:04
이건 뭐 방사능 오염물질보다 더 해로운 존재들이네요. 재활 불가능한 인적 쓰레기들은 완전히 없애야 해요. 저들은 반감기도 없고 인간으로 재활가치도 전혀 없으니 뿌리까지 뽑아 없애야 나라가 편해요. 조폭도 아니고 미친자들은 따로 모아 관리하세요. 무인도에 거처 마련해서 노역을 시키든지....

오늘 폭파 2017-09-05 16:48:22
명분은 차고도 넘는다. 철철 넘는다. 노조는 좌파정권 시녀들이다. 좌파적 이념에 빠져 편향된 방송으로 일관하는 노조의 요구는 당연히 제재되어야 한다. 노조의 성분 조사해서 말해봐라. 완존 좌필이 좀비들 집단이지.. 그러지 말고 나가서 너거들끼리 언론 맹글어라 좌삘이들아.. 왜 남의 언론 침도 안바르고 집어 삼킬려고 작당들이야!!! 너가서 너거들 끼리 찌라시 찍어내고 지지고 볶든지 맹대로 해여.. 라도애들이 다 구독해줄거니까.. 뭉재인이 지시하여 계속 몰아붙인다고? 혀봐..

아리랑 2017-09-05 16:46:55
거머리 같은 쓰레기 종자들 당 자한당이 보이콧을 하든 먼 지랄을 하든 관심없다.
대신 댓가는 치뤄야 할 것이다.
영원히 사라질 니들은 내년 4월에 낮짝들이나 볼수있을려나 하는 국민들의 마음이다.
보이콧은 쓰레기들아 일하지않는자 쳐먹지도 말라 알지? 월급이든 판공비든 니들스스로가 외쳐라 월급은 안받겠다고
왜 그건 못하겠나 이 개놈의 종자들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