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방 적폐청산’ 청와대 청원 올린 KNN 기자, 교육발령 취소
‘민방 적폐청산’ 청와대 청원 올린 KNN 기자, 교육발령 취소
KNN, 5월 기자·경영부장 교육 발령 이후 비난 일자 철회… “교육발령 잘못 인정한 셈”

KNN이 ‘민영방송 적폐청산’이라는 제목으로 청와대 청원을 올린 기자에 대한 교육발령을 철회했다. 지난 5월 교육발령을 받은 김 아무개 카메라 기자는 부당한 발령을 받았다며 KNN을 비판하는 청와대 청원 글을 올렸다. 이 글이 화제가 된 이후 KNN 측은 인사발령을 철회했다. KNN 측은 청와대 청원 글과 교육발령 철회는 관련이 없다는 입장이다.

KNN은 지난 5월 김 아무개 카메라 기자와 송 아무개 사업팀 부장을 ‘교육 발령’냈다. 평가가 좋지 않다는 이유였다. 하지만 김 아무개 기자는 교육발령 기간에 제대로 된 교육을 받지 못했으며, 윗선에서 마음에 들지 않는 직원들을 해고하는 과정 중 하나로 교육발령을 냈다고 주장했다.

지난 22일 청와대 청원에 ‘민영방송 적폐청산’이라는 글을 올린 김 아무개 카메라 기자는 이 글에서 “카메라 기자인 저와 취재기자인 또 한 사람은 교육이란 이름으로 발령을 받아 직원 휴게 공간 탕비실, 서랍도 없는 책상에서 100일이 넘도록 앉아있다”며 “이유는 단 하나, 퇴사를 강요하는 것”이라고 썼다. 김 아무개 기자와 함께 교육발령을 받은 송 아무개 부장은 취재기자였으나 사업팀 발령 이후 또다시 교육발령이 났다.

김 아무개 기자는 청원 글에 “블랙리스트를 만들어 놓고 6개월 간격으로 이러한 탄압이 자행되고 있다”며 “대주주인 강병중 회장은 자신에게 충성하지 않는 기자와 피디를 마구 잘라 내는 것을 즐기고 있다”고 썼다.

cats.jpg
청와대 청원에 올린 KNN 기자의 글. 
이 청원 글에는 최근 벌어진 부당 인사 외에도 KNN에 대해 △정치권력으로부터 경영전반에 대한 통제와 간섭이 지속해 왔다는 점 △대주주가 사장을 이용해 경영에 간섭하고 있는 점 △보도통제가 이뤄지고 있는 점 △보복 차원의 인사발령이 일어난 점 등 문제가 나열돼있다. 해당 청원에는 419명이 참여했다.

청와대 청원 글이 화제가 된 이후 KNN은 인사발령을 취소했다. 9월1일자로 KNN은 김 아무개 기자와 송 아무개 사업팀 부장의 교육발령을 철회했다.

하지만 KNN 경영본부는 “까마귀 날자 배 떨어진 셈”이라며 청원 글이 화제가 된 것과 인사발령은 관련이 없다고 설명했다. KNN 경영본부는 1일 미디어오늘에 “청와대 청원 글이 화제가 돼서 교육발령을 철회한 것이 아니다”라며 “교육발령을 냈는데 당사자들이 과제를 안 하는 등 교육에 임하지 않아서 다시 현업으로 복귀시킨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 청원 글에 대해서도 경영본부는 “10년 동안 임금이 인상되지 않았다거나, 사퇴를 종용했다는 것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현업으로 복귀한 김 아무개 기자는 1일 미디어오늘에 “청와대 청원 글에 생각을 다 담았고, 글 외에는 특별히 더할 말이 없다”며 “부당한 발령에서 해제된 것은 맞지만 조금 지나봐야 알 것 같다”고 말했다.

역시 현업으로 복귀한 송 아무개 사업팀 부장은 미디어오늘에 “부당한 교육발령이 4개월 만에 바로잡아진 것”이라며 “사측이 인사를 철회한 것은 발령이 잘못됐다고 인정한 셈”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