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인 심야데이트 사진 “보도할 필요 없다” 63.8%
연예인 심야데이트 사진 “보도할 필요 없다” 63.8%
한국언론진흥재단 미디어연구센터 ‘공인’ 관련 여론조사…“기자도 공인” 응답률 55.7%

공인은 누구일까. 공인 보도는 어디까지 가능할까. 언론계의 영원한 숙제처럼 느껴지는 이 주제와 관련해 한국언론진흥재단 미디어연구센터가 흥미로운 여론조사 결과를 내놨다.

언론재단이 발행하는 ‘미디어이슈’ 최근호에 따르면 성인남녀 1041명이 24개의 직업군에 대해 공인에 해당하는지를 판단했다. 그 결과 공인이라는 응답이 높았던 상위 8개 직업군은 국회의원(93.9%), 지방자치단체장(93.4%), 판사(82%), 방송국 앵커(80.4%), 가수·배우 등 연예인(76.3%), 경찰관(76.2%), 소설가·영화감독 등 예술인(66.1%), 대기업 사장(63.8%) 순으로 나타났다.

▲ 한국언론진흥재단 미디어이슈 보고서 갈무리.
▲ 한국언론진흥재단 미디어이슈 보고서 갈무리.
시민들이 ‘공인이 아니다’라고 응답한 비율이 더 높았던 직업군은 유명 범죄·사고 유가족(93.4%), 유명 범죄·사고 피해자(86.9%), 파워 블로거(76%), 웹툰 작가(62.8%), 프로게이머(60.9%) 순이었다. 이번 결과를 두고 언론재단 보고서는 “유명 연예인의 경우 공인에 해당하는지가 사회적 논란이 되곤 했으나 상당수 시민들은 이미 연예인을 공인으로 여기고 있음이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신문사 편집국장은 공인일까. 응답자의 56.8%는 ‘공인일 수 있다’고 답했다. 기자가 ‘공인일수 있다’는 응답률도 55.7%로 나타났다. 대학교수(56.7%), 성직자(56.2%)처럼 기자직군 역시 도덕성이 요구되는 직업이란 인식이 있는 셈이다. 이번 조사에서 공인에 해당한다고 응답한 비율이 가장 높았던 유명인으로는 언론인인 손석희 JTBC보도담당 사장(84.7%)이 꼽히기도 했다.

▲ 한국언론진흥재단 미디어이슈 보고서 갈무리.
▲ 한국언론진흥재단 미디어이슈 보고서 갈무리.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72.8%), 염수정 추기경(72%)도 공인으로 응답한 비율이 높았다. 프로게이머 임요환씨는 59.1%, 변호사 전원책씨는 58%, 웹툰작가 조석씨는 45.7%가 ‘공인’이라고 답했다. 보고서는 이를 두고 “직업군과는 별개로 유명인의 인지도와 사회적 영향력과 파급력에 따라 시민들이 공인 여부를 판단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공인을 판단하는 기준이 ‘유명도’라는 것.

‘유명인=공인’이라는 인식은 유명인일수록 발언과 행동이 주는 사회적 영향력이 높다는 인식과 궤를 같이 한다. 공인 보도에 대한 인식에서 ‘가수나 배우가 공인에 해당할 수 있다’는 답변은 75.2%로 높게 나타났다. 보고서는 “시민들이 사회적 영향력이 높은 사람을 공인으로 생각한다. 이제 연예인의 행동과 영향력도 공적 관심사로서 판단될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밝혔다.

▲ 게티이미지.
▲ 게티이미지.
이 같은 여론에 따르면 연예인 관련 보도는 정당한 공적 관심사다. 다만 문제는 사생활보도다. 공직자나 유명인의 사적 영역 사진이 보도될 가치가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 응답자의 72.2%는 ‘동의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연예인의 연애장면을 언론이 실명과 사진을 공개하며 보도하는 것에 대해선 응답자의 63.8%가 ‘보도할 필요가 없다’고 응답했다. 디스패치 등 연예매체 보도에 부정적 여론이 더 많은 셈이다.

한편 사회적 관심이 높은 사건의 경우 재판과정을 중계하는 방안에 대해 응답자의 84%가 ‘재판 방송에 동의한다’고 답했다. 문재인 대통령 아들 문준용씨, 노무현 전 대통령의 아들 노건호씨, 유승민 전 대선후보의 딸 유담씨가 공인이라는 응답은 각각 33.7%, 32.9%, 25.6%로 낮게 나타났다. 이를 두고 보고서는 “언론은 대통령의 자녀나 대선 후보 자녀들의 사생활을 존중해줄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21일부터 26일까지 6일간 이메일로 이뤄졌으며 표본오차는 95%신뢰수준에서 ±3% 포인트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