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방송인 임지현은 간첩” 매일경제 보도 최후는
“탈북방송인 임지현은 간첩” 매일경제 보도 최후는
CBS, 임씨 지인 인터뷰 통해 ‘심경 변화 따른 자진입북 가능성’ 주목
“매일경제 기사는 탈북자 말만 믿고 너무 대담한 결론 내” 비판도

TV조선에 출연했던 탈북방송인 임지현(본명 전혜성, 26세)씨는 정말 간첩이었을까. 최근 임씨의 재입북이 알려지며 한국사회에선 자진입북이냐 납북이냐, 간첩이냐 아니냐를 두고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가장 논란이 컸던 보도는 7월20일자 매일경제 단독기사였다. 매일경제는 북한 보위부출신 탈북자 이준호씨(57)와 인터뷰를 통해 “임씨가 애초부터 김정은 정권의 기획에 따라 위장 탈북한 뒤 사실상 대남공작원 활동을 해왔다”고 보도했다.

▲ TV조선에 출연했던 임지현씨(위)와 우리민족끼리에 출연한 임지현씨(아래).
▲ TV조선에 출연했던 임지현씨(위)와 우리민족끼리에 출연한 임지현씨(아래).
매일경제는 이씨 입을 빌려 “임씨는 대남공작원을 관리하는 북한 정찰총국을 통해 중국 단둥을 거쳐 북한으로 들어갔다”며 “이씨가 접촉한 중국 현지 정보원에 따르면 임씨 탈북은 김정은 정권 초기 시절부터 치밀하게 짜인 기획”이라고 보도했다. 이어 임씨가 “김정은 정권하에서 좀 힘들어도 (한국 등으로) 나가면 더 힘들다는 메시지를 인민들에게 보여주기 위해 만든 일종의 광고모델”이라고 말했다.

이 신문은 마치 임씨가 정찰총국과 밀접하게 연락해온 대남공작원인 게 기정사실화 된 것처럼 “(공작원들이) 정체가 탄로 날 것 같으면 남한 정부에서 준 임대주택 보증금을 빼 그 돈으로 외국으로 도피하거나 북한으로 되돌아간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당장 언론계 내부에서 문제제기가 나왔다. 근거가 너무 부실하다는 것.

국가정보원의 유우성 간첩조작사건 실화를 ‘자백’이란 영화로 풀어했던 최승호 뉴스타파 PD(MBC 해직PD)는 본인 페이스북을 통해 “보위부 출신이라는 한 탈북자의 말을 유일한 소스로 삼아 임씨가 대남공작원이었다는 너무 대담한 결론을 내린 기사”라고 꼬집으며 “탈북자 간첩이 많은데 국정원 개혁이 웬 말이냐는 투의 결론은 국정원 간첩 조작범들이 사주한 기사가 아닌가 하는 의심을 갖게 한다”고 지적했다.

▲ 매일경제 단독보도와 CBS노컷뉴스 단독보도 제목.
▲ 매일경제 단독보도와 CBS노컷뉴스 단독보도 제목.
이런 가운데 CBS노컷뉴스는 26일 임지현씨와 교제했던 지인 K씨와의 단독인터뷰를 내보냈다. CBS보도에 따르면 K씨는 “(임씨가) ‘너(K)랑 헤어지면 자기는 북한에 다시 돌아갈 것’이라고 말해왔다”고 보도하며 K씨가 임씨로부터 받았던 마지막 카카오톡 메시지를 공개했다. 두 사람은 3월 말 결별했다. 카카오톡 메시지에 따르면 ‘나는 다시 북한으로 갈 거다’라는 대목이 나온다. 심경 변화에 따른 자진 입북 가능성이 높은 대목이다. 자신이 다시 북으로 돌아갈 것이라고 예고하는 대남공작원은 상식적으로 존재하기 어렵다. 

CBS는 K씨와 인터뷰를 근거로 “임지현씨는 방송에서 비춰지는 모습과는 달리 많이 외로워했다. 딱히 의지할 사람이 없는 남한 생활에 적응하지 못했고 북에 남아있는 가족들을 그리워했다”고 보도했다. 이어 “임씨는 서울 강남의 한 고시원에서 생활해왔는데, 떠나면서 귀중품과 옷을 모두 챙겨간 것으로 보인다. 액자 속 사진까지 빼갔다고 한다”며 “이런 점도 자진 입북 가능성에 무게를 싣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어 “북한으로 돌아간 탈북자들은 체제 선전에 활용할 수 있기 때문에, 심한 처벌을 받지도 않는다는 주장도 나온다”고 덧붙였다. 이에 비춰보면 임씨가 처음부터 대남공작원이었다는 보도는 설득력이 떨어진다. 어떤 보도가 더 진실에 가까울까. 한 통일부 출입기자는 “CBS는 취재원이 임씨를 아는 남자친구였지만 매일경제의 취재원은 임씨를 전혀 모르는 탈북자여서 아무래도 CBS보도에 더 신뢰감이 있다”고 전했다.

이 기자는 “김정은 시대 들어 탈북자 재입국 사례가 20여건이 넘는다”며 “최근 추세를 보면 조직적인 재입북 공작 움직임이 있다고 볼 수 있지만 그것과 임씨가 간첩이라는 주장은 전혀 별개의 문제”라며 신중한 접근을 주문했다. 이어 “북한 기사는 어떻게 써도 소송에 걸리지 않지만 임지현씨가 만약 남쪽에 있었다면 매일경제를 상대로 소송을 걸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혜연 2017-08-22 16:10:10
친북성향의 재미동포 노길남씨가 운영하는 민족통신에서도 임지현에 대한 소식 나오고있을판에.....!!!

박혜연 2017-08-09 19:05:48
임지현 아니 전혜성같은 여자나 북에 살고 싶은 탈북남들내지 탈북녀들 걍 가족들이 있는 북에서 살라고 해라~!!!!

진실을 2017-07-30 12:45:11
임지현은 다시 탈북해서 매일경제를 상대로 50억정도 명예훼손 소송을 걸어서 반드시 이겨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