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이래, 아마추어처럼
왜 이래, 아마추어처럼
TV조선, 연달아 엉터리 인용에 기초 사실관계 검증 못해 망신

TV조선이 연달아 기초 사실관계를 틀리며 망신을 자초했다.

최근 정부는 연말까지 852개 공공기관 비정규직 노동자의 정규직 전환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TV조선은 20일 ‘연말까지 최대 20만 명 정규직 전환’ 리포트에서 “공공부문 31만 명을 모두 정규직화하거나 정규직에 준해 처우하면 세 부담 증가를 피하기 힘들다”며 “1인당 월 100만원을 더 준다고 가정할 경우 연간 약 37조원의 비용이 더 든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1인당 월 100만원을 더 준다고 가정할 경우 실제 계산 결과는 37조원이 아니라 3조7천억 원이었다. 어떻게 된 일일까. 이는 20일자 매일경제 기사를 베껴 쓴 결과로 보인다. 이날 매일경제는 “공공부문 비정규직 31만 명을 모두 정규직화하거나 정규직에 준해 처우개선을 한다면, 1인당 월 100만원을 더 준다고 가정할 경우 연간 약 37조원의 비용이 추가로 소요된다”고 보도했다. TV조선의 해당 기사는 현재 3.7조원으로 수정되어 있다.

▲ TV조선 7월20일자 보도화면 갈무리.
▲ TV조선 7월20일자 보도화면 갈무리.
현재 공공부문 852곳에서 일하고 있는 비정규직 근로자는 기간제 19만 명, 파견·용역 12만 명 등 총 31만 명이다. 서울경제는 이중 연내 정규직 전환자는 최대 20만 명 수준이라고 예상했다. 채널A와 조선비즈는 16만 명을 예상했다. 하지만 TV조선은 31만 명이란 수치를 택했다. 민언련은 이와 관련 방송모니터에서 “TV조선이 비정규직 노동자의 생존권 및 노동권이 달린 문제를 오로지 ‘비용 문제’로 환원하려다 보도 참사를 빚은 것”이라 지적했다.

TV조선의 실수는 또 있었다. 21일 ‘서울대생 75%는 월 소득 900만 원 이상 자녀…그들만의 리그’ 리포트에서 TV조선은 “지난해 서울대 재학생 중 월 소득 893만 원 이상의 부유층 자녀가 75%”라며 “부유층 맞춤형 학생부 종합전형이 이어질 경우 명문대는 부유층의 전유물이 된다는 우려가 나온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리포트의 근거가 된 한국장학재단 월 소득 산정방식이 문제라는 지적은 간과한 엉터리 보도였다.

2016년 기준 한국장학재단 소득분위 경계 값에 따르면 8분위가 893만원이다. TV조선은 이 수치를 인용한 것으로 보인다. 소득분위는 학자금을 신청한 학생 가구의 소득, 재산 및 자동차 등을 금액으로 환산해 평균 소득금액을 10개 그룹으로 나눈 개념이다. 숫자가 높아질수록 부자다. 그런데 한국장학재단 소득산정방식을 보면 893만원은 우리가 생각하는 순수한 월 소득이 아니다.

▲ 7월21일자 TV조선 보도화면 갈무리.
▲ 7월21일자 TV조선 보도화면 갈무리.
이와 관련 지난해 동대신문은 흥미로운 기사를 냈다. 대학생 A씨는 △본인 소득 : 아르바이트 월급 80만원 △사는 곳 : 부친 소유 24평 아파트(시가표준액 3억) △가족 소득 : 아버지(일용직 근로자·급여 150만원) 어머니(공무원ㆍ월급 250만원) △가족 재산 : 예금(700만원), 마이너스 통장(700만원), 연금보험, 출퇴근차량(가액 2000만원) 스펙을 갖고 있었다. A씨의 소득분위는 얼마일까. 동대신문은 “A씨는 국가장학금 신청 결과 소득 인정액 795만6067원으로 소득분위 7분위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A씨는 부유층인가.

한국장학재단은 소득분위 측정에 신청자 본인을 포함한 가족 소득, 부동산, 자동차, 금융재산 등을 파악한다. 여기에는 부채도 포함되는데 빚이 많을수록 낮은 소득분위를 받는다. 기본자산이 많아도 빚이 많은 사업가 집안이라면 평범한 가정보다 낮은 소득분위로 평가받을 수 있다. 형편이 넉넉해 아르바이트를 안 하는 학생보다 형편이 어려워 아르바이트를 많이 하는 학생이 장학금을 타기 어려운 ‘엉터리’ 소득분위에 대한 아무런 맥락 없는 TV조선의 보도는 아마추어라는 비판을 피할 수 없어 보인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