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상한 가수’, ‘복면가왕’ 넘어설 수 있을까
‘수상한 가수’, ‘복면가왕’ 넘어설 수 있을까
MBC에서 tvN으로 이적한 ‘복면가왕’ 민철기PD 새 음악예능 ‘수상한 가수’ 첫선

MBC에서 ‘복면가왕’을 히트시킨 민철기 PD가 tvN으로 이적해 새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실력은 있지만 ‘뜨지 못한’ 무명가수들이 무대 뒤에서 노래를 부르면, 유명한 기성가수가 무대 위에서 립싱크를 한다는 콘셉트의 음악 예능 ‘수상한 가수’다. 같은 음악 예능이라는 점, 실제 노래를 부르는 사람이 베일에 가려져 있다는 점이 전작 ‘복면가왕’과 비슷하지만 민PD와 출연진은 ‘또 다른 감동이 있을 것’이라 자신했다.

13일 상암동 제작발표회 자리에서 민철기 PD는 “‘복면가왕’을 역 발상했다. 이 프로그램은 무대 뒤에 누가 있는지 맞추는 프로그램이 아니”라면서 “실력은 출중하지만 인지도가 부족한 가수들의 노래를 듣는 것에서 나아가 그들의 인생을 이야기하고, 기성가수와 무명가수의 상호작용도 볼 수 있다”며 기존 음악예능과의 차이를 설명했다.

▲ 민철기 PD. ⓒtvN
▲ 민철기 PD. ⓒtvN
이어 민 PD는 가면을 통해 가수에 대한 편견을 없애는 ‘복면가왕’과 달리 ‘수상한 가수’는 오히려 편견을 심어주는 프로그램이라고 밝혔다. 민철기 PD는 “나이가 어린 무명가수라면 나이가 많은 기성가수를 붙이기도 하고, 어떨 땐 이미지가 비슷한 가수끼리 짝을 짓기도 한다”며 “편견을 심어 노래를 듣게 해 모습을 드러내면 놀라움과 감동이 더 클 것”이라고 말했다.

프로그램 MC를 맡은 강호동은 “무명가수의 인생을 연기해야 하는 기성가수들이 그 분들의 간절함을 알기에 너무나 부담감을 느끼더라”면서 “숨소리 하나까지 전달해야 하는 가수들의 몰입감, 긴장감이 빚어내는 복잡하고 짜릿한 흥분이 있는 프로그램”이라고 덧붙였다.

‘수상한 가수’에는 여러 예능에서 강호동과 호흡을 맞추고 있는 이수근도 출연한다. 여러 프로그램에서 두 사람의 조합이 반복되는데 이번엔 차별점이 있냐는 기자의 질문에 강호동은 “익숙함이 아닌 신선함이 될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 tvN 새 예능프로그램 '수상한 가수'의 출연진들. 왼쪽부터 이수근, 하현우, 강호동, 김형석. ⓒtvN
▲ tvN 새 예능프로그램 '수상한 가수'의 출연진들. 왼쪽부터 이수근, 하현우, 강호동, 김형석. ⓒtvN
고정 패널로 출연하는 김형석과 가수 하현우도 프로그램을 띄울 새로운 승부수로 ‘감동’을 꼽았다. 김형석은 “얼마 전 모 영화제에서 단역 배우들이 ‘거위의 꿈’을 부르니 많은 톱스타들이 울더라”며 “누구나 꿈을 찾아가며 힘든 시기를 겪는다. 실력은 있지만 히트 하지 못했던 가수들을 다시 무대로 끌어내고 싶다는 민철기 PD의 한마디가 가슴에 와 닿았다”고 출연 이유를 설명했다.

오랜 무명 시절을 겪은 바 있는 하현우도 프로그램 취지에 동감했다. 하현우는 “나도 복면가왕을 통해 얼굴을 알렸지만, 유명하지 않은데 나와 노래를 부르는 게 쉽지 않더라”면서 “이름이 알려지지 않은 가수들의 감정과 감성에 공감하는 사람이 되어주고 싶다”고 밝혔다.오는 14일 저녁 8시 첫 방송.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0003 2017-07-14 04:23:46
이수근 쓰레기나 치우고 얘기해~

godo 2017-07-13 18:18:31
또 강호동이 나오는구나.... 좀 새로운 그런사람은 없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