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문회 ‘악재’ 없었다, 문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도 82%
청문회 ‘악재’ 없었다, 문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도 82%
전주 대비 2%p 떨어졌지만 여전히 최고 수준… 국민의당·바른정당·정의당 지지도 모두 하락

문재인 대통령이 입은 인사청문회 타격은 크지 않았다. 한국갤럽의 6월 둘째 주(7∼8일) 여론조사에서 문 대통령의 직무수행 긍정 평가는 82%로 지난주보다 2%p만 떨어졌다.

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도는 6월 첫째 주 조사에서 역대 최고치인 84%를 기록했지만 이번 주엔 소폭 하락했다. 부정 평가는 3%p 상승한 10%로 나왔다. 응답자의 8%는 의견을 유보했다.

이번 주엔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 인사청문보고서 채택 문제와 지난 7일 강경화 외교부장관·김동연 경제부총리·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동시에 열렸다. 가뭄과 조류인플루엔자(AI) 확산 등 정부·여당에 불리한 이슈도 많았다.

이런 상황에서도 문 대통령에 대한 직무 긍정 평가가 80% 이상의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점은 역대 대통령 취임 초기 직무 긍정률과 비교하면 여전히 최고 수준이라는 평가다. 한국갤럽은 “모든 응답자 특성별로 현재 문 대통령이 잘하고 있다는 의견이 우세했다”고 밝혔다.

▲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한 지난 8일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8일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연령별 대통령 직무 긍정률은 40대 이하에서 90% 내외, 50대는 79%, 60대 이상에선 66%였다. 지지 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의 긍정률이 97%로 압도적으로 높았고 정의당 지지층도 95%에 달했다. 국민의당 지지층(77%)보다도 바른정당 지지층(80%)의 긍정률이 높았다.

자유한국당 지지층에서는 긍정률(38%)과 부정률(42%)이 비슷했다. 지지 정당이 없는 무당층의 평가는 긍정 69%, 부정 11%로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지지도도 2%p 하락했으나 여전히 창당 이래 최고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정당 지지도는 더불어민주당 48%, 자유한국당 10%, 국민의당 8%, 바른정당·정의당이 각각 7%였다.

자유한국당 지지도는 지난주 대비 2%p 올랐는데 지난 4일 대선 후보였던 홍준표 전 경남지사 귀국의 영향인 것으로 보인다. 인사청문회 국면에서 야당의 역할론을 부각하고자 했던 국민의당·바른정당·정의당은 외려 각각 1%p씩 떨어졌다.

한국갤럽은 “대선 이후 한 달간 네 야당 지지도는 모두 6~10% 범위를 오르내리고 있어 전반적인 정당 지지 구도에는 큰 변화가 없다”면서 “야당들은 최근 인사청문회를 통해 당 정체성 재정립과 존재감 부각에 고심 중인 듯하다”고 분석했다.

이번 조사는 한국갤럽이 지난 7~8일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1011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 응답률은 21%였다. 세부 사항은 한국갤럽이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결사 2017-07-04 15:20:51
골때리는구나 미국가서싸드반납한다고하드니 입도뻥긋하지못하고 오는구나 한심한정부가 무슨지지율이80%냐 뻥고만치고 자숙해라

하하하 2017-06-16 15:53:13
최고의 감독은 선수 기용에 책임을 지는게 아니라 그 팀으로 이룬 성적으로 증명받는거다!
이맹박 박그네 죄다 말반 뻔드러졌지 내수 말아먹고 외교 말아먹고 경제 말아먹었자나! 자유당 벌레들은 지금 문재인이 호날두 메시를 쓰려고 하니까 이게 무서워서 손발 짜르려 드는거지!

멋지게 열심히 살자 2017-06-09 17:38:28
탁현민에 대한 발탁은 정말 이해가 안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