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뉴시스 노조 “육아휴직 후 부당인사, 인사권 남용 도 넘었다”
뉴시스 노조 “육아휴직 후 부당인사, 인사권 남용 도 넘었다”
육아휴직 직전 사회부 발령 A기자, 부당인사 주장…노조 “육아휴직자 부당인사 철회·재발방지 대책 마련하라”

민영 뉴스통신사 뉴시스(newsis) 편집부 소속 A기자(7년차·남)가 육아휴직 사용 전후로 인사 상 불이익을 받았다는 주장이 나온 가운데 뉴시스 노동조합이 경영진을 비판했다.

[관련기사 : 육아휴직 후 경기북부로 배치된 뉴시스 기자]

전국언론노동조합 뉴시스 지부(지부장 신정원)는 5일 “김형기 편집국장과 뉴시스 경영진의 인사권 남용이 도를 넘어섰다”는 성명에서 “육아휴직 후 복귀한 A기자를 전국부로 발령 내고 이례적으로 지방본부로 파견하는 부당인사를 단행했다”며 “지난해 초 이미 A기자로부터 육아휴직 계획을 보고 받아놓고 당초 인사에서 제외하겠다는 약속을 어기고 사회부로 발령 냈고 더 나아가 복직하자마자 지방본부로 파견하는 전횡을 휘둘렀다”고 비판했다.

▲ 뉴시스 내부에는 A기자 사례 이후 육아휴직을 쓰기엔 눈치보인다는 시각이 있다. 사진=pixabay
▲ 뉴시스 내부에는 A기자 사례 이후 육아휴직을 쓰기엔 눈치보인다는 시각이 있다. 사진=pixabay

이어 “육아휴직에서 돌아온 기자를 지방본부로 인사 조치한 것은 뉴시스 역사 상 전에 없던 인사 횡포”라며 “육아휴직을 이유로 한 불리한 처우를 금지하고 휴직 후 원직복직 하도록 한 남녀고용평등과 일·가정 양립 지원에 관한 법률 위반”이라고 지적했다.

뉴시스 지부는 “A기자를 파견한 지방본부는 회사에서 이른바 ‘사고본부’로 관리하며 최근 1~2년 사이에 직영으로 바꾼 곳”이라며 “편집국장의 설명대로 업무상 필요에 의해 인력 충원이 필요했다면 현지 인력을 충원하는 등 정상화 노력을 선행했어야 하는데 전례 없는 인사를 강행해 놓고 편집국장의 정당한 인사권이라고 주장하는 것은 궤변”이라고 주장했다.

이번 인사에 머니투데이가 개입했다는 주장도 나왔다. 뉴시스 지부는 “편집국장의 설명대로라면 이번 인사에는 홍정호 머니투데이그룹 총괄 사장도 관여했다고 한다”며 “이것이 사실이라면 편집국 독립을 심각하게 침해하는 행위가 아닐 수 없다”고 지적한 뒤 “경영진과 편집국장은 사실관계를 명명백백히 밝혀야 할 것”이라고 요구했다.

뉴시스 지부는 이밖에도 김 국장이 임기 중 인사전횡을 저질러왔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김형기 편집국장이 뉴시스 편집국 수장에 오른 이래 지난 2년 4개월여 동안 인사 때마다 잡음이 끊이지 않았다”며 “순환 배치라는 명분을 댔지만 잦은 인사와 주먹구구식 인사, 찍어내기 인사는 비체계적이고 비합리적인 인사 그 자체”라고 비판했다.

뉴시스 지부는 “최근엔 수습교육 한 달도 채 되지 않은 수습기자 전원을 정치부로 보내는 ‘돌려막기식 땜방 인사’를 단행했는데, 수습교육 책임자인 사회부장과의 협의가 끝나지 않았는데도 편집회의에서 일방적으로 통보해 구성원들을 경악케 했다”며 “편집국장은 새로운 인사 시도라고 했지만 정치부 역시 수습교육 프로그램을 마련해 놓지 않은 상태였다”고 지적했다. 뉴시스 지부는 “뉴시스 미래를 짊어질 수습기자들에 대한 인사 철학 부재와 주먹구구식 인사의 방증”이라고 비판했다.

뉴시스.jpg

뉴시스 지부는 김 국장의 지난 논란들도 비판했다. 지난 3월 뉴시스 수습기자 채용과정에서 ‘갑질 채용’ 논란이 있었다. 뉴시스 지부는 “김형기 편집국장은 공채 16기 수습기자를 채용하면서도 ‘갑질 채용’ 논란으로 회사와 구성원들의 얼굴에 먹칠을 했다”고 지적했다. 김 국장은 지난해 11월 기자들에게 촛불집회 나가지 말라는 취지의 말을 해 논란이 되기도 했다. 뉴시스 지부는 “촛불집회에 나가지 말라는 발언으로 회사와 기자들의 명예를 실추시킨 것도 우리는 모두 기억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관련기사 : “기자를 뽑으려는 건가, 시녀를 뽑으려는 건가”]

[관련기사 : 뉴시스 “기자들 집회 나가서 걸리면 가만 안 둔다” 논란]

경영진은 인사권을 흔드는 일이라며 용납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뉴시스 지부에 따르면 “편집국장과 경영진은 인사 철회는 회사의 근간과 편집국장의 인사권을 흔드는 일로 절대 용납할 수 없다고만 하고 있고, 모든 인사에는 사실상의 징계성 인사가 공존할 수밖에 없다고도 했다”며 “알아서 말 잘 듣는 기자를 만들기 위해 앞으로도 낙인찍기, 찍어내기, 보복 인사를 계속하겠다는 것이냐”고 우려했다.

뉴시스 지부는 A기자에 대한 인사 철회를 요구했다. 이들은 “구성원들은 눈치보느라 육아휴직을 사용하지 못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며 “(경영진이) 피해자(A기자)에겐 미디어 매체에 직접 인터뷰했는지를 집요하게 묻고 간접적으로 수정을 요구하는 2차 가해도 서슴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또한 지부는 “육아휴직자 부당인사에 대한 재발방지 대책과 공정하고 합리적인 인사시스템을 마련하고, 경영진의 편집국 인사 개입 여부를 명명백백히 밝히라”고 요구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