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노조 75% “박노황 사장 퇴진해야”
연합뉴스 노조 75% “박노황 사장 퇴진해야”
사장 선임 방식에 개선 필요하다는 응답은 90% 넘어 “현 경영진 퇴진해야”

연합뉴스 노동조합이 “이제 연합뉴스에 박노황 사장 경영진이 설 자리는 없다”면서 경영진 퇴진을 요구하고 나섰다.

전국언론노동조합 연합뉴스지부는 지난 25일 오전부터 26일 오전까지 24시간 동안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박노황 사장 등 현 경영진과의 논의는 의미가 없다. 퇴진을 요구해야 한다”는 응답이 75.67% 에 이른다며 이 같이 주장했다. 이번 설문조사는 조합원 549명을 대상으로 진행됐고 이 중 374(68.12%)가 참여했다.

지부에 따르면 “현재의 연합뉴스 사장 선임 방식에 개선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나”는 질문에는 57.49%(215명)가 ‘매우 그렇다’고 답했으며 ‘그렇다’는 응답도 34.22%(128명)에 이른다. 91.71%가 사장 선임 방식에 개선이 필요하다고 응답한 것이다. ‘필요하지 않다’는 응답은 2.14%(8명), ‘매우 필요하지 않다’는 응답은 0.53%(2명)에 그쳤다. 

▲ 박노황 연합뉴스·연합TV 사장(맨 오른쪽)이 2015년 3월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국기게양식은 박 사장의 취임 직후 일정으로 지나친 ‘애국 코드 맞추기’라는 안팎의 반발을 산 바 있다. 사진=김도연 기자
▲ 박노황 연합뉴스·연합TV 사장(맨 오른쪽)이 2015년 3월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국기게양식은 박 사장의 취임 직후 일정으로 지나친 ‘애국 코드 맞추기’라는 안팎의 반발을 산 바 있다. 사진=김도연 기자
실제 연합뉴스 사장은 사장추천위원회에서 뽑지만 위원 구성이 적절하지 않다는 지적이 나온다. 사추위는 연합 뉴스 최대 주주인 뉴스통신진흥회 3명, 노조 추천 외부인사 1명, 노조와 뉴스통신진흥회 공동추천 외부인사 1명 등 총 5명으로 구성된다. 공동추천 인사를 제외하면 3대 1의 구조다. 

뉴스통신진흥회의 구성 역시 문제다. 뉴스통신진흥회 이사는 총 7명인데 정부여당과 야당의 비율이 6대1 혹은 5대2로 구성된다. 이에 지부는 “이런 구조 속에서 사장이 선임되다보니 정부 여당이 지나치게 개입할 수 있다는 지적이 끊임없이 나오고 있다”면서 “이를 개선해야 한다는 인식이 압도적으로 높았다”고 밝혔다. 

지부는 “노조는 박노황 사장 퇴진을 위한 길에 나설 것”이라며 “동시에 설문조사에서 ‘계속 협상해야 한다’고 고언한 23.26%의 조합원들부터 설문에 참여하지 않은 조합원들, 조합원이 아닌 사원들까지 모두 하나로 뭉쳐 연합뉴스의 건강한 앞날을 만들어 갈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부는 “경영진은 연합뉴스의 밝은 미래를 더는 가로막지 말라”면서 “바른 언론으로 돌아가겠다는 모두의 열망을 짓밟아도 될 ‘일부’의 목소리로 치부하지 말라. 후배들의 언론개혁 노력을 가로막는 시도를 계속한다면 역사에 더 큰 죄인으로 남게 될 것임을 잊지 말라”고 강조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선 2017-06-01 11:50:07
연합뉴스 정부지원금 폐지부터하고 시작하자...

깨소금 2017-05-30 12:38:23
연합뉴스 해체하고 새연합체를 만드는 게 좋을듯.
새 술은 새 부대에 담아야 하는 법. 인적청산이 쉽지 않다면
그 방법 밖에는 없다.
문재인 정권은 하루빨리 언론 개혁에 나서야 한다.
언론이 개혁되어야 한국 민주주의가 바로 선다.

연합명박뉴스 2017-05-29 12:30:46
그냥 연합뉴스 자체를 해체시켜서 분해해버려. 저것들 딸랑이 짓거리는 이제까지 싫증나도록 봤잖아? 지들이 뿌린대로 거둬야 할 시기가 왔다. 가차없이 해체해서 분해해 버려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