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커스뉴스 공채 1기, 절반이 대기발령 상태”
“포커스뉴스 공채 1기, 절반이 대기발령 상태”
포커스뉴스 노동조합 “편집권 침해 중단하고 부당 인사 철회해야”

최근 노동조합을 설립한 포커스뉴스 기자들이 편집권 독립을 위한 행동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전국언론노동조합 포커스뉴스분회는 25일 오후 서울 서초구 포커스뉴스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측에 △편집권 침해를 중단하고 재발 방지를 약속할 것 △부당 인사를 철회하고 식물 정치부를 복원할 것 △편집권 독립을 위한 편집위원회 구성 논의에 나설 것 등을 요구했다. 

분회에 따르면 포커스뉴스의 편집권 침해는 지난 대선국면에서 시작됐다. 지난 4월16일 사측은 세월호 기획기사를 홈페이지 메인화면 상단에 배치하는 것을 금지하고 대신 안보 관련 외신 기사를 해당 자리에 배치했다. 이후에도 세월호나 촛불집회 관련 기사는 메인화면에 배치되지 않았다. 

▲ 25일 언론노조 포커스뉴스분회 설립 선포 기자회견 모습. ⓒ언론노조
▲ 25일 언론노조 포커스뉴스분회 설립 선포 기자회견 모습. ⓒ언론노조
4월19일에는 세월호와 5.18광주민주화운동과 더불어 손석희 JTBC 보도부문 사장과 홍석현 전 JTBC 회장을 다룬 기사를 메인화면에 배치하지 말라는 지시가 편집팀에 내려왔다. 4월23일에는 “문재인, 송민순 논란에 ‘종북몰이로 국민 현혹…안보대통령 될 것’”이라는 기사가 삭제됐다. 

대선 당일에는 “선거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어떤 기사도 작성하지 말라”는 지침이 내려왔다. 대통령 후보들의 투표 스케치 기사는 물론 실시간 투표율 기사도 출고되지 않았다. 구성원들 항의에 사측은 “대선이 지나면 이런 일이 없을 것”이라고 했지만 5월11일 “문재인 대통령 100人” 제하의 기사 101건이 삭제됐다.

더 큰 문제는 다음부터다. 사측에 항의하는 기자들이 줄줄이 대기발령을 받은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 관련 101건의 기사 삭제를 거부한 이승재 정치사회부문장과 정치사회부 기자 2명이 대기발령을 받았고, 편집팀에 내려 온 지시를 폭로한 편집기자 역시 대기발령을 받은 상황이다.  

분회에 따르면 사측은 해당 편집기자에게 사직까지 권고하는 동시에 법적인 대응·대법원 판결 등을 언급했다. 또 지난 23일 공채 1기들의 성명서를 배포한 기자에게도 대기발령 조치가 내려졌다. 분회에 따르면 포커스뉴스에 남은 공채 1기 6명 중 절반인 3명이 대기발령 조치를 받은 상황이다. 

분회는 “우리는 이 같은 폭력적인 인사가 구성원 모두에게 일어날 수 있다는 점에 공감대를 형성했고 전국언론노조 포커스뉴스분회를 설립했다”면서 “노조를 통해 사측의 부당한 인사명령에 맞서고 편집권 독립을 위한 노력을 기울이기로 했다”고 노조설립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분회는 “한대희 대표이사는 편집 지침의 부당함을 설명하고 원만한 해결을 도모했던 기자들에게 당장의 불만을 억누르기 위한, 책임지지 못할 발언들만 내놨다”면서 “대표이사와 편집국장 권한대행의 약속이 번번이 지켜지지 않는 상황에서 우리는 홍기태 회장의 개입을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분회는 “홍기태 회장의 언론 사유화와 부당한 편집권 침해, 구성원에 대한 인사 보복에 대해 단호하게 대응할 것을 천명한다”면서 “사측의 부당한 인사명령과 편집권 침해에 대응하기 위해 노조가입이라는 어려운 결정을 내려준 선후배 동료 기자들에게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고 밝혔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티케이 2017-05-26 07:05:19
오너 홍기태씨(61)는 경북출신의 전형적인 TK출신이지요. 꼰대한테 뭘더바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