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커스뉴스 공채 1기 “노조 설립에 함께 하겠다”
포커스뉴스 공채 1기 “노조 설립에 함께 하겠다”
편집권 침해 논란 포커스뉴스…공채 2기에 이어 1기도 성명서 발표

편집권 침해 논란이 일고 있는 포커스뉴스에서 이를 규탄하는 기자들의 목소리가 잇따라 터져나오고 있다. 

포커스뉴스 공채 1기 기자들은 23일 “언론사에서 절대 벌어져선 안 되는 일이 포커스뉴스에서 일어났다”면서 “우리는 사측의 편집권 침해에 맞서는 방법이 노동조합 설립이라는 데에 공감한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공채 1기 기자들은 “사측은 대선기간 자의적인 기준으로 어떤 기사를 쓰고 어떤 취재를 할지를 일방적으로 결정했다”며 “몇몇 대선 후보에 대한 기사를 쓰지 말라는 지침과 특정 후보의 SNS를 열심히 기사화하라는 지시가 동시에 내려왔다”고 밝혔다. 

실제 포커스뉴스 기자들에 따르면 대선 기간 동안 홍기태 포커스뉴스 회장은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 이외의 후보 관련 기사는 작성하지 못하게 했으며, 심지어 문재인 당시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기사 101건을 삭제했다. 포커스뉴스는 대선이 끝나자 정치부를 폐쇄했다. 

undefined
이에 대해 공채 1기 기자들은 “이는 명백한 편집권 침해이자 특정인의 정치적 입맛에 따른 ‘보도지침’”이라며 “동시에 편집권 침해에 맞서는 기자들에게 내려진 사측의 부당한 대기발령 조치를 규탄한다”고 밝혔다. 기사 삭제에 반발한 정치부장은 현재 대기발령을 받은 상황이다. 

공채 1기 기자들은 “사측의 편집권 침해에 맞서는 방법이 노동조합 설립이라는 데 공감한다”면서 “언론사 노조는 사측이 편집권을 마음대로 휘두르지 못하도록 견제하고 기자들이 공정보도와 진실 보도에 매진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한다”고 주장했다.

공채 1기 기자들은 “노조 설립에 동참하는 것은 특정인의 명령을 따르는 것도, 이용당하는 것도 아니다. 특정 정치적 입장을 선택하는 것 역시 더더욱 아니”라며 “우리가 따르는 것은 상식이다. 기자의 노동은 데스크가 누구든, 정권이 어떠하든 변함이 없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우리가 하는 일은 회사의 명예를 위한 것임을 분명히 하고자 한다”면서 “독자들은 뉴스가 사주의 이익이 아닌 공공의 이익에 부합해야 한다고 믿는다. 우리의 노조 설립은 독자들의 이 같은 믿음에 부응하기 위한 작은 몸부림”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지난 19일 포커스뉴스 기자 20여명은 전국언론노조 포커스뉴스분회를 설립했다. 초대 위원장은 임학현 기자가 맡게 됐다. 임 기자는 이번 편집권 침해 논란과 관련해 발족된 ‘포커스뉴스 언론자유 쟁취를 위한 비상대책위’ 위원장을 맡기도 했다. 

또 지난 15일에는 포커스뉴스 공채2기 기자들이 “사람이 있어야 조직이 있다. 포커스뉴스는 사주의 도구도 사주를 위한 방패도 아니다. 그래서 더 이상 침묵하지 않으려 한다. 더 이상 부끄러움에 고개를 숙이지 않으려 한다. 선배들의 동참을 호소한다”는 내용의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